#MLS
#MLS
Cards
Talks
Q&A
People
Popular
Updated
단신이자 괴짜였던 골키퍼 '호르헤 캄포스'를 기억하시나요?
축구 역사상 가장 기형적인 선수를 한명 꼽자면 '호르헤 캄포스'를 꼽고 싶습니다. 신장이 168cm에 불과했지만, 멕시코 국가대표팀의 골키퍼였으며, 종종 소속팀에서는 스트라이커로 활약하기도 했죠.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단신이자 괴짜였던 골키퍼 '호르헤 캄포스'를 기억하시나요?' 초 단신 골키퍼 캄포스 멕시코 국가대표팀 소속으로 A매치에 130회나 출장했던 명 골키퍼였습니다. 키가 168cm에 팔,다리가 다 짧았던 선수. 체격을 보면 메시와 크게 다를 바가 없었지만, 포지션이 골키퍼였다죠? 일반적인 골키퍼들보다 키가 15~20cm가 작음에도 불구하고, 믿기지 않는 순발력과 한박자 빠른 위치선정을 통해 약점인 공중볼 처리 능력을 커버하였습니다. 실제로 국가대표로 팀의 99컨페드컵 우승, 98월드컵 16강, 02월드컵 16강을 이끌었습니다. (다만 02월드컵때는 서브였다고 하네요) 경악스럽게도, 클럽 통산 골이 무려 34골이나 되는데요. 칠라베르트나 호제리우 세니처럼 프리킥/페널티킥으로 넣은 것이 아니라, 필드 골이 대부분이었다고 합니다. 실제로, 89-90 시즌에는 전반전은 골키퍼, 후반전은 공격수로 뛰면서 시즌 14골을 기록한 바 있었다죠? 최근에도 자선 경기나, OB 경기를 보면 골키퍼와 공격수를 번갈아가면서 본다고 합니다. 이런 기형적이고 이질적이지만, 팬들의 뇌리에는 깊게 남은 선수가 다시 한번 나올 수 있을까요? 좋아요와 댓글은 본 에디터에게 큰 힘이 된다능..ㅎㅎ 데헷 :) https://www.facebook.com/sportsgurukorea/
한국에 나타난 비야를 만날 수 있는 방법
"제 2의 비야를 만들고 싶다." 비야가 원대한(?) 꿈을 품고, 입국했습니다. (자료 출처_mydaily) 어릴 적 광부의 자식으로 태어나, 고된 유년기를 보낸 비야는 훗날 어려운 축구 유망주들을 위해 힘쓰겠다고 다짐했는데요. 실제로 그는 어릴 적 얻게 되는 몇 가지 영감들이 선수 생활에 큰 도움이 된다는 걸 알고 있었어요. 과거 약 9세 때, 오른쪽 넙적다리 뼈에 금이 가면서 선수 생활에 큰 위기를 겪게 되었지만, 그의 아버지가 왼발 사용을 적극 장려하면서, 유럽에 흔치 않은 양발잡이로 거듭나게 됐죠. 현재 비야는 선수 생활을 하면서도, 자신의 이름과 등번호를 따, 전세계를 돌며 축구 아카데미를 만들고 있는데요. 'DV7'이 그가 설립한 아카데미죠. 그는 세계 8개국에 자신의 아카데미를 세우길 희망했고, 대한민국은 그의 일곱 번째 작품이 됩니다. 드디어 한국 시간으로 2016년 12월 11일! 대한민국 땅을 밟았고, 인천국제공항에서 소박하게 팬 사인회를 열었는데요. 12일, 아침 스케쥴로 '사랑의 밥차' 행사를 가지기도 했죠. (자료 출처_Focus news) 이날의 식사는 제육 볶음이 포함된 한식이었습니다. 아주 친근한 식단이군요. (자료 출처_Focus news) 자. 이쯤에서 따끈따끈한 소스 하나 알려드릴게요! 잠시 후, 13일 오후 16시! 홍대에서 비야가 나타나 '팬 사인회'를 연다고 합니다. 해축 팬들에게는 더없이 좋은 소스가 아닐까 싶군요. 참고로 비야는 11일을 시작으로 약 3박 4일 간의 일정으로 한국에 머물 예정이라 하죠? 다비드 비야, "이토록 많은 환대를 받을 줄은 상상도 못했다. 이 곳은 참 따뜻한 나라다."
아드리아누의 씁쓸한 근황
한때 '슈팅 99'의 위엄을 선보였던, 최고의 잠재력을 과시했던 '탕아' 아드리아누 호나우지뉴와 함께 짧고도 강렬한 임펙트를 선사해 준 인물입니다. 영상을 보시죠. 함께 뛰는 선수들은 아드리아누에게 따라 붙는 것 조차 힘들어 보입니다. 이 엄청난 재능은 적수가 없을 정도로 압도적인 힘과 밸런스를 갖춘 공격수였어요. 한때 호나우두의 뒤를 이을 '차기 9번' 재목으로 지목되기도 했으나, 호평은 얼마 가지 못했죠. 뭇팬들에게는 '슈팅 99'의 압도적인 이미지로 각인되어 있을 정도로 아련한 사기 캐릭터였겠지만, 알고보면 그는 축구선수로서 최악의 멘탈을 가진 선수 중 하나였어요. 나이트 클럽에서 노는 것을 무척이나 즐겼으며, 파티의 광이라 해도 될 정도로 방탕한 생활을 즐겼죠. 한창이었던 28세에는 체중 조절에 실패, 무려 101kg의 몸무게를 자랑하기도 했습니다. 그를 지도했던 감독, 구단주들은 얼마 못가 그에게 환멸을 느끼기까지 합니다. 2009년 4월은 세리에 A 팬들, 더 정확하게는 인테르 팬들에게 '최악의 평가'를 받던 해였습니다. 당시 브라질 대표팀의 일원으로 출전한 후, 이태리로 복귀하지 않은 초유의 사태가 발생한 것이죠. 아드리아누는 '축구에 대한 열정을 완벽히 잃었다."면서 은퇴를 선언하기에 이르렀는데요. 인테르는 어쩔 수 없이 '상호해지' 수순을 밟아야 했죠. 하지만 이 놀라운 재능은 은퇴를 번복했어요. 상호 해지 당시 받은 보상금은 어떻게 됐냐고요? 당연히 본인의 주머니로 넣었죠. 이후 플라멩구에서 한 시즌 반짝 활약을 했지만, 이후의 시즌은 우여곡절의 반복이었습니다. 고국에서도 무단으로 훈련에 불참했던 것은 물론이고, 갱단과의 마약 거래 의혹에 연루, 소속팀에게 방출되는 수모를 겪기도 했어요. 세계 최고 수준의 재능과 말도 안되는 압도적인 피지컬을 타고났음에도 불구하고, 그의 재능은 채 꽃을 피워 보지 못한 채, 시들어버리고 말았죠. 얼마 전까지 미국 '4부 리그' 격인 NPSL 소속 마이애미 유나이티드에서 선수 생활을 연명했으나, 이제는 더 이상 뛸 곳을 찾지 못하고 있다고 하네요. PS. 아드리아누에 관한 썰 마이애미로 날아가기 전입니다. 이 역시도 얼마 전이죠. 이 탕아는 브라질에서 가장 위험한 빈민촌으로 알려진 리우데자네이루 인근의 빈민촌에서 생활했었다고 해요. '자기 관리 실패'의 대표주자로 꼽아도 손색이 없겠군요. 과거 그의 별명은 L'Imperatore 였어요. 황제라는 뜻이죠. 축구계에 있어서만큼은 정말이지 아까운 재능이었습니다. https://www.facebook.com/sportsgurukorea/ 새로 시작하는 스포츠구루 페이스북 시즌2 ! @스포츠구루 <- 좋아요 누르고 매일 재밌는 콘텐츠 구경하세요 :)
"디마리아"돌아가신 할머니에게 바치는 눈물의 세레머니
디 마리아는 7일 오전 11시(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산타 클라라의 리바이스 스타디움서 열린 2016 코파아메리카 센테나리오 조별예선 D조 1차전 칠레와의 경기에 선발 출전해 1골 1도움의 맹활약을 펼치며 아르헨티나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디 마리아는 그 어느 때보다 최선을 다해 뛰었다. 조국 아르헨티나를 위해, 그리고 며칠 전 세상을 떠난 사랑하는 할머니를 위해서였다. 디 마리아는 후반 5분 바네가의 패스를 선제골로 연결한 뒤 곧장 벤치로 달려갔다. 그리고 미리 준비해 둔 자필이 적힌 한 장의 티셔츠를 코칭스태프로부터 전달 받았다. 동료들에게 둘러싸여 축하를 받은 디 마리아는 동료들이 자리로 돌아간 이후 티셔츠에 한 차례 입맞춤을 한 뒤 하늘을 향해 높이 들어올리며 감격의 세리머니를 펼쳤다. 경기 하루 전 돌아가신 할머니를 위한 세리머니였다. 디 마리아는 경기 직후 인터뷰에서 세리머니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디 마리아는 질문을 듣자마자 눈물을 흘렸고 잠시 동안 말문을 열지 못했다. 감정을 추스린 디 마리아는 "할머니는 나의 전부였다"며 살아 생전 자신을 보살펴준 할머니를 그리워하고 감사의 말을 전했다. 디 마리아는 이날 경기서 대회 공식 최우수선수(Man of the match)에 선정됐다. 그 뒤에는 마지막으로 반드시 할머니에게 승리를 바치고 싶다는 손자의 간절한 바람이 숨겨져 있었다. 한편 이날 아르헨티나는 리오넬 메시의 결장에도 불구하고 디 마리아의 맹활약에 힘입어 볼리비아를 2-1로 제압한 파나마와 함께 D조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출처-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코파아메리카 트위터 기사제공 스포탈코리아
[DISCUSSION] Top Prospect and Draft!
So here's a discussion I want to have with my sports fans! If you were a top prospect in a major sport coming out of high school...which sport would you choose and why? Would it be the MLB? NBA? NFL? MLS? Or the NHL? Comment away! Remember, you're a top prospect and you are going to be drafted first round by a team in your respective sports! @jeff4122 @christianmordi @ButterflyBlu @superiorsl @Starbell808 @InPlainSight @jokes @BEAUTYgirlARIEL @David19Flo23 @karencorchado @salahabdalla @Moose892 @BrookieyElba @SamuelRodriguez @ValerieAlissaPa @xitlalicordova1 @AndrewMaldonado @Jovi @Shippudenguy21 @AbdulrahmanSaad @trinityarcangel @thefeels @Link4TW @ChriSingularis @sanazsanaz @WilliamBrown @DannyMoses @ClaySharko @Ravenwing92 @FromBlue2U @TravisBeck @LemissaNicole @BossDominata @gatorchick96 @MatthewBoughton @MarcusJiles @BrandonMcNeil @MalikLawary @KyleBerke @manbungo2000 @DerekGumtow @havic @Straightshooter @PhilAnthony @Kirooken @yaakattackk @RodneyYoung @DreJones @JonathanKerns @bnzattoni @TravisManning @GalacticChakra @smothgreen @afxs @johnnolastname @ChristopherKenn @ChasePage @coreywriley91@MikeWolf @MrTenThirty @JasonNilsson @BrunoDutch @SherzTYC @krishntejanand @addri @ChrisStephens @AniBreo @GinnaL13 @VeronicaArtino @mishthi @andwas @TomasVasquez @oct6eg10 @NimishMathur @Sydsocquet @Darlin972 @GingerMJones @starli @kyleatekwana @ALEXCAMACHO @GabrielaAlvarez @strawhatblakley @VadimUsach @BenjiPhilip @Silver925 @Eduardo14 @AshfakEjaaz @brolyxxrborn @FernandaMontalv @coreywriley91 @EmanueleYagoda @DennieySnyder @TiffanyPerez @ShoMoPayton @mackenzieorr186 @EvanYannetti @RaulGamboa
[청춘 MLS] 한눈으로 보는 2015 MLS 총정리! A TO Z ②
1편에 이어진 내용입니다. ⓒgetty images T - Tottenham Hotspur 2015 MLS 올스타전은 토트넘 핫스퍼와 치러졌다. 올스타전은 7월 30일 콜로라도의 딕스 스포팅 굿스 파크에서 펼쳐졌으며 토트넘은 헤리 케인, 에릭센, 베르통헌 등 대부분의 1군 선수들을 내보냈다. 결과는 MLS 올스타의 2대1 승리였다. 뎀프시야 비야를 최전선으로 내보낸 올스타는 경기 내내 밀리는 듯했다. 그러나 올스타엔 엄친아 카카가 있었다. 카카는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올스타의 승리를 이끌었고 경기는 결국 2대 1로 끝났다. ⓒ청춘스포츠 해외축구팀 U - USA 2015 MLS는 17개의 미국 클럽과 3개의 캐나다 클럽으로 치러졌다. 3개의 캐나다 클럽은 토론토FC, 몬트리올 임팩트, 벤쿠버 화이트캡스로 모두 전력이 만만한 팀은 아니다. 그러나 아직까지 이 세 팀은 캐나다 컵 챔피언십 이외에 미국 팀들과 붙는 대회에서 우승 경력이 없다. 올 해도 역시 캐나다 팀은 우승을 차지하지 못했다. US 오픈컵, 서포터즈 쉴드, 서부 컨퍼런스 우승, 동부 컨퍼런스 우승, MLS컵 까지. 모든 우승은 미국팀의 차지였다. ⓒgetty images V - Valeri 디에고 발레리. 한 때 아르헨티나 최고 유망주로 꼽히기도 했고 국가대표팀 출전 경력도 갖고있다. 발레리는 2013년 임대를 통해 포틀랜드에 합류했고 이후 완전 이적 계약을 맺었다. 발레리는 2015 MLS컵 결승전에서 선제골을 만들어내며 팀 우승의 1등 공신이 되었다. 경기 시작 27초만에 골키퍼 스티븐 클락의 실책을 놓치지 않고 골을 성공시켰으며 이는 MLS컵 역사상 최단 시간 골로 기록되었다. ⓒMLS W - Western Conference 서부 컨퍼런스는 동부 컨퍼런스 팀들 보다 대체로 높은 승점을 기록했다. 꼴찌 콜로라도 라피즈의 승점 37점은 동부 컨퍼런스로 가면 8위, 9위와 같은 승점이다. 서부의 명문 LA갤럭시는 생각보다 좋은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서부 컨퍼런스의 우승은 포틀랜드 팀버스가 차지했다. 정규리그 성적은 댈러스가 가장 높았지만 플레이오프 끝에 포틀랜드가 컨퍼런스 우승컵을 가져갔다. 포틀랜드는 MLS컵 우승까지 차지하며 이는 2005년 이후 10년간 모든 MLS컵 우승팀이 서부 컨퍼런스에서 탄생한 기록이다. X - X-Man 이번 시즌 MLS의 X맨은 콜럼버스의 골키퍼 스티브 클락이다. 클락은 경기 시작 직후 아마추어 같은 실수로 포틀랜드에게 선취골을 내줬고, 팀은 결국 우승컵을 놓쳤다. 2015 MLS 올해의 신인 카일 라린ⓒgetty images Y - Young Gun 2015년 MLS의 영건은 올랜도의 카일 라린이다. MLS 득점 순위를 살펴보면 상위권에 기록되어 있는 선수들은 과거 빅클럽에서 활약했거나 MLS에서 좋은 활약을 펼친 경험이 있다. 또한 대부분 30을 넘겼거나 20대 후반의 선수들이다. 그런데 예외인 선수가 딱 한 명 존재한다. 20살의 나이로 쟁쟁한 선수들 사이에서 당당히 이름을 올린 올랜도 시티의 카일 라린이다. 더 놀라운 사실은 갓 프로에 데뷔한 선수라는 것이다. 카일 라린은 캐나다의 세인트 에드먼드 캄피온 학교에서 축구를 시작했고 순식간에 팀 내 최다 득점자가 되었다. 이후 고교를 그만두고 캐나다 온타리오의 세미프로 축구 리그의 시그마FC에서 뛰다가 코네티컷 대학에 들어갔다. 이때 이미 라린의 타고난 재능은 많은 이들의 이목을 끌었다. 2015년 라린은 EPL 팀을 포함한 유럽 구단들의 관심에도 불구하고 제너레이션 아디다스 계약(MLS만의 유망주 육성을 위한 독특한 제도)을 맺었고 드래프트에 참가해 1순위로 지명되어 올랜도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했다. 라린은 MLS 데뷔 첫 시즌인 2015년 17골을 기록하며 환상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왜 라린이 프로 데뷔 전인 2014년부터 캐나다의 국가대표였는지, 유럽 구단들의 관심을 끌었는지를 직접 증명하는 중이다. 라린은 2015년 MLS 올해의 신인상을 수상했다. 이제 막 꽃피우기 시작한 재능 '카일 라린' 그의 성장을 앞으로 주목해야 한다. 지금까지 모습으로 봐선 그는 '될 성 부른 떡 잎'이다. 올 시즌 처음으로 mls에 참가한 올랜도의 관중들 (수용 인원 6 만명)ⓒorlando city Z - Zealous MLS가 성장할 수 있었던 요인은 다양하지만, 가장 큰 요인은 열광적인 팬들 덕분일 것이다. 올 시즌 처음으로 MLS에 참가한 뉴욕 시티는 관중 수용률 100%를 달성했고 위 사진의 올랜도도 만만치 않다. 2003 시즌의 MLS 평균 관중은 14000명이었지만 2015 시즌은 21000명으로 나날이 관중들의 응원은 뜨거워지는 중이다. 청춘스포츠 해외축구팀 MLS 관련 기사 [청춘 MLS] 원조 강자 콜럼버스와 신흥 강호 포틀랜드의 챔피언 가르기 한판! [청춘 MLS] 청스가 알려주는 신통방통한 MLS 득점 순위 이야기 청춘들을 위한 단 하나의 스포츠 매거진, 청춘스포츠 ⓒ청춘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