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L

zh
65 Members

Cards

Recommended

Céline으로 들어간 에디 슬리만
에디 슬리만(Hedi Slimane)을 많이 들어 본 친구들이 꽤 있을 듯 한데, 나도 여러 번 다뤘다. 이 에디 슬리만을 알아보고 키운 인물이 누구냐... 두둥. 원래 이브 생 로렁의 평생 친구/연인이자 르몽드의 사외 이사, 최근에 타개했던 피에르 베르제이다. 기억하시는가? 피에르 베르제에게 보그 영국 편집장 수지 멘키스가 돌직구했던 때를(참조 1)? 당시 패션계를 뒤엎고 있었던 루머는 에디 슬리만이 샤넬로 간다였다. 라거펠트가 에디 슬리만을 사랑(...)하여 다이어트도 하고, 에디 슬리만 스타일을 라거펠트가 오마쥬(!)한 것도 있고 해서다. 결정적인 이유는 라거펠트 연세가 만만치 않다는 점에 있지만 말이다. 하지만 애초에 생 로렁은 왜 나왔을까? 2016년 나왔을 당시에는 그 이유를 몰랐다(참조 2). 하지만 이 기사를 보고 좀 알겠건데, 그는 (여러 인물들이 떠오를 테지만) 이를테면 '통제광'이었다. 하나부터 열까지 모두 다 자기가 관할해야 직성이 풀리는 인물이라는 얘기다. 가령 생 로렁에서 그는 향수에 손을 댔지만(!) 생 로렁의 향수는 로레알이 통제하고 있었고(참조 3), 로레알은 절대로 슬리만과 협조하지 않았으며 모기업인 Kering의 통제 하에 있지도 않았다. 이제 생 로렁 인스타그램이 슬리만 관련 사진을 왜 죄다 지웠는지 알겠다(참조 2). 결코 아름다운 이별은 아니었던 셈이다. 그러나 근 2년 사이에 라거펠트랑 틀어졌던 것일까? 그가 예전에 있었던 디오르도 그렇고, 이번에 발표된 셀린도 다 베르나르 아르노 할배의 LVMH 소유다. 생 로렁에서처럼 소유권이 나뉘어 있지 않다. 그래서인지 아르노는 이번에 슬리만에게 모든 통제권을 다 주기로 했다(제품 고안에서 광고, 소매점 구조에 이르기까지 모든 단계). 독특한 위치에 있는 셀린을 이참에 키워보기 위해서다(참조 4). LVMH 입장에서 셀린은 루이 뷔통이나 디오르 만큼의 블록버스터가 아니다. 틈새 브랜드에 가깝다. 혹시 그 통제권 때문에 결국은 사랑보다 업무(!)를 택한 것 아닐까? 라거펠트는 슬리만의 셀린 입성을 축하해줬다. 슬리만이 디자인한 옷을 입고 말이다(참조 5). 그동안 파리에 없어 그리웠다면서. ---------- 참조 1. 패션 디자이너 루머 모음집(2016년 4월 26일): https://www.facebook.com/minbok/posts/10154069427479831 2. YSL, 에디 슬리만 시절의 사진을 모두 지우다(2016년 4월 8일): https://www.facebook.com/minbok/posts/10154026685054831 3. La maison a frôlé la catastrophe. Elle repart grâce aux accessoires.(2008년 6월 3일): http://www.liberation.fr/evenement/2008/06/03/ysl-l-affaire-est-dans-le-sac_73232 4. Hedi Slimane, fashion’s sharpest designer(2018년 1월 26일): https://www.ft.com/content/8ffd7670-011e-11e8-9650-9c0ad2d7c5b5 5. Ecco cosa pensa Karl Lagerfeld dell’approdo di Hedi Slimane da Céline(2018년 1월 24일): http://it.fashionnetwork.com/news/Ecco-cosa-pensa-Karl-Lagerfeld-dell-approdo-di-Hedi-Slimane-da-Celine,940107.html#.WnARZFRl-Uk
빨간 구두 재판 사건
주말 특집, 빨간 구두 재판 사건이다. 밑창이 빨간 크리스티앙 루부탱의 구두를 기억하실지 모르겠는데 루이 14세의 동생 오를레앙 공작, 필립이 파리의 마장동(…, 참조 1)에서 놀다 보니 신고있던 하이힐 밑창이 새빨게졌다는 전설 말이다. 그래서 그런지 루부탱의 빨간 밑창 구두는 전설처럼 많이 팔렸는데… 2011년 4월의 어느날, 뉴욕과 파리의 이브생로렁(아직 생로렁이 되기 전이다) 본사 사무실에 서류 꾸러미가 인편으로 전달된다. 구두 시제품이 아니었다. 사진(참조 2)에서처럼 YSL이 빨간 구두를 만들고 있는데, 이 구두가 루부탱의 지식재산권(트레이드마크)을 침해하므로, 당신네 회사를 고소한다는 내용이었다. 루부탱은 YSL이 자신에게 백만 달러의 손실을 입혔다고 주장했다. 패션 업계에서 복제는 원투데이 얘기가 아니고(참조 3), 당연히 하이패션 업계와 패스트 패션 업계 간의 긴장도 항상 존재하는 것이었다. 그러나 이 소송이 세간의 관심을 끌었던 이유는, 다름 아닌 하이패션 업계, 즉, 럭셔리 브랜드끼리의 디자인 복제 소송이었기 때문이다. 루부탱이 20여년간 60만 켤레 이상의 빨간 밑창 하이힐을 팔아왔었고, 2011년 당시 럭셔리 하이힐 검색의 거의 절반이 루부탱이었다고 한다. 그래서 그런지는 몰라도 당시 디자인 실장 스테파노 필라티(Stefano Pilati, 참조 4) 치하에서 제품 확장을 추진 중이던 YSL은 특히 구두에 집중하기 시작했었다. -------------- 그런데 의문을 가지셔야 합니다. 어째서 루부탱은 프랑스 회사 YSL을 상대로 프랑스가 아닌 미국에서 소를 제기했을까? 대충 두 가지 이유를 제시할 수 있다. 첫 번째, 미국 시장 규모가 워낙 크니까이다. 그리고 중요한 두 번째 이유가 있다. 유사 판례가 있어서였다. (여담이지만 특허소송은 지방법원이 아닌 연방법원이 관할한다. 따라서 루부탱은 YSL을 상대로 뉴욕 연방지법에서 소를 제기했다.) 루부탱이 YSL을 제소한 이유는 YSL이 새빨간 구두를 팔았기 때문이며, 이것이 소비자들에게 루부탱이냐 YSL이냐의 혼란을 준다는 것이었다. 유사한 구두를 판매하고 있으니 YSL에게 불공적한 이익을 안겨다주고, 루부탱 브랜드에 손해를 끼친다는 논리다. 게다가 루부탱은 2008년에 이미 미국 특허를 받아 놓은 상황이었고, 미국 대법원은 Qualitex Co. v. Jacobson Products Co.(1995) 판례에서, “한 가지 색상(a color)이 트레이드마크 등록에 있어서 법적 요구사항을 충족시킬 수 있다”고 결정내렸었다. 즉, 해당 색상은 2차적 의미(secondary meaning, 참조 5)를 갖는다. 당연히 루부탱에게 유리하지 않을까? 게다가 원군도 등장했다. (당시, 지금은 프랑스 회사로 바뀌었다) 미국 회사, Tiffany & Co.도 의견서(amicus brief)를 통해 루부탱을 지지하고 나선다. 티파니 하면 떠오르는 것이 연청색 상자 아니던가? 티파니로서도 한 가지 색깔이 기업의 정체성과 연관된다고 주장했다. 루부탱은 자신있게, YSL 제품에 대한 판매 중단의 가처분도 신청한다. YSL에게도 원군은 있었다. 미국 내 법학 교수 11명이 단체로 의견서를 제출하는데, 혁신과 경쟁을 보전하기 위해 패션 시장에서의 단일 색상 보호를 거절해야 마땅하다는 주장이었다. -------------- 중간 과정을 생략하고 말하자면, 판매 중단 가처분을 재판소에서는 부정했다. 설사 2차적 의미가 있다 하더라도 충분하게 증명하지 못 했다는 이유였다. 그렇다면 본안은 어떻게 결정내렸을까? 루부탱의 미국 내 특허는 인정된다. (루부탱 승!) 그러나 색깔로 구분되는 빨간 밑창의 구두에 한해서 인정한다. (…YSL 승!) 상당히 솔로몬스러운 판단이었다. YSL 입장에서는 자기 구두가 밑면만이 아닌, 전체가 빨간색 구두이므로 구두를 계속 판매할 수 있었다. 루부탱 입장에서는 이제 판례가 하나 생겼으므로, 이걸 이유로 전세계 유사 구두 판매사들을 상대로 재판을 걸 여지가 생겼다(실제로 그렇게 했다). 그래서 일단 사건은 2012년 종결됐다(참조 6). 실제로 루부탱은 2019년 8월, 인도에서 승리를 거둔다(참조 7). YSL이 빨간 구두를 계속 판매할 수 있기 때문에 루부탱이 미국에서 손해봤다고 볼 수는 없는 노릇. 빨간 구두는 오즈의 마법사에서 도로시를 다시 돌아갈 수 있게 해주는 귀한 존재인데, 어차피 소유주가 도로시 말고도 여럿이었다(참조 8). -------------- 참조 1. 하이힐의 역사(2019년 5월 12일): https://www.vingle.net/posts/2612168 2. 사진 출처 및 이번 이야기의 내용이 들어있다, 왼쪽이 루부탱, 오른쪽이 YSL의 구두: https://www.thefashionlaw.com/christian-louboutin-red-soles-high-heels-and-a-global-quest-for-trademark-rights/ 3. 패션 카피캣(2016년 3월 15일): https://www.vingle.net/posts/1471366 4. 2004년부터 2012년까지 YSL을 맡았다가, 이탈리아 브랜드인 Ermenegildo Zegna의 수석 디자이너(2012-2016)를 맡았다. 현재는 자기 브랜드(Random Identities)를 이끄는 중. 5. 2차적 의미는 해당 상표를 접했을 때 제품 그 자체가 아닌 제품의 단일 출처(single source)를 연상한다는 뜻이다. 예를 들어서, 빨간 구두를 보면 루부탱을 연상한다는 의미. 6. Louboutin vs YSL : l'affaire est close(2012년 10월 17일): https://www.lemonde.fr/m-styles/article/2012/10/17/louboutin-vs-ysl-l-affaire-est-close_1776677_4497319.html 7. 복제품을 막자는 내용으로, 별도의 사이트까지 있다. http://asia.christianlouboutin.com/hk_en/stopfake 8. 원작에서는 은색이었지만 영화에서는 당시 기술 한계때문에 붉은 구두(Ruby Slippers)로 바뀐다. 도로시 외에 동쪽 마녀와 북쪽 마녀가 빨간 구두의 주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