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Following
98
Follower
0
Boost

내 이야기 믿어줄까 ? _4

아 .. 요 몇일 술때문에 하루가 삭제된듯이 너무 시간이 빨리간다ㅜ 전편에는 무슨일을 썻지 하며 보다 딱 떠오른 일이 잇어서 바로 옮겨적기! 이건 엄마가 해준 이야기다 엄마는 아직도 이모를 믿지 않는다고 한다 그런데 놀랫던 적이 몇번 잇엇다고 햇는데 아주 어릴때 엄마랑 이모랑 같이 누워잇는데 이모가 허공에 대고 할아버지 뭐해 ? 하며 자꾸 할아버지가 자는데 위에서 쳐다본다고 그말에 엄마가 무서워서 이모때문에 덜덜떨며 잣다고 한 일도 잇엇다 나는 4살때 엄마랑 헤어져서 할머니 밑에서 자라왓는데 고등학생때 까지는 아예 엄마의 존재를 모르고 살아왓다 고등학생때 엄마를 만나고 엄마랑 같이 살게되엇을때 작은방이 하나잇엇는데 거기는 유독 싸하다 해야하나? 왠만하면 잘들어가지 않앗는데 엄마한테 저방은 너무 시원한거같다고 햇더니 엄마가 이사오고 나서 이모한테 집을 한번봐주라며 불럿는데 작은방에 할머니 한분이 계시네~ 하시며 엄마가 무섭다고 햇더니 할머니 한테 고마워해야되 !! 저번에 도둑들뻔한거 할머니가 막아주셧고만 ! 하셧다는 .. 이후에 할머니는 이모가 좋은곳으로 보내주셧다고 햇다.

내 이야기 믿어줄까 ? _3

너무 이모 애기만 해서 그런지 내이야기는 언제쯤 나올런지 ㅠㅠ 지나고 이렇게 되새겨보니 이모랑 추억이 많앗꾼 🙄 그때 당시에는 난 이모가 너무 좋앗지만 엄마나 아빠는 이런 이모를 달갑게 생각하지 않으셧고 쉬쉬햇다 나도 물론 점점 커가면서는 숨기게 되엇고 가까운 사람들중 이글을 본다면 나인줄 알수도ㅎ 지금 주변친구 중엔 아는친구들이 없지만 그당시에 전학간 동네친구들을 사귀면서 자연스럽게 우리이모에 대해 알게 되엇고 나는 친구들과 함께 이모네 신당에 놀러갓고 이모는 맛잇는 갈비를 사주겟다며 같이 저녁먹으러 갓을때다 나까지 4명이엿는데 이모는 밥먹다 대뜸 친구1 한테 호탕하게 웃는모습이 영락없이 할아버지를 닮앗구나 하시더니 친구2한테 사이좋게 지내라며 너를 지켜주는 친구가 될거다 하시며 선생님 되고싶어? 하시더니 너는 초딩들 가르켜야지 그위로는 안되 니성격이 안되 라며 말씀하시고 그렇게 자리는 마무리 되엇꾸 그런데 그 몇일 후 또 친구들과 같이 이모신당을 놀러갓엇는데 이모가 표정이 굉장히 안좋으시며 너무 피곤하니 다음에 와라 하시며 우리를 돌려 보냇다 뭐랄까 이모가 무슨일 잇나 ? 싶은 생각에 나중에 집으로 돌아와 괜찮으신지 전화를 햇는데 이모가 친구2 이야기를 하시며 그친구 아버지가 장례식장에 다녀온거 같은데 그것때문에 머리가 너무 아프다며 앞으로는 함부로 친구를 데려오지 말라하셧고 나는 바로 친구2한테 전화해서 물어보니 맞다며 아빠랑 엄마가 두분이서 어제 저녁에 갓다오셧다고 ..그이후로 이모의 그런 모습을 처음 보앗기도 햇지만 자연스럽게 친구들과 이모 신당가는 일은 없엇다 그리구 이모덕에 종종 사람을 거를수 잇는 일도 많이 잇엇는데 그건 다음이야기에 !!!!!!

내 이야기 믿어줄까 ? _2

이야기가 너무 많아서 뭐부터 써야할징 🧐 알상생활에서 사소하게 잇엇던 일은 같이 밥을먹다 한식집? 백반집 같은데에서 반찬으로 죽순이 나왓는데 이모가 (삼촌이) 산에서 죽순만 먹엇다며 자기는 죽순이 제일 싫다며 싫어 !!!! 하시고 귀여웟다ㅋㅋ 또 이모가 어제 잠을 못잣다며 삼촌이 애기다보니 지나가는 애기귀신들이 같이 놀자고 신당앞까지 따라와서 계속 같이 놀자햇다는ㅋㅋㅋ어느날은 누워서 딩가딩가 하고잇다거 이모한테 이모전생도봐 ? 햇더니 대답은 안해주고 갑자기 또 혼자막 웃으시길래 궁금해서 아먼데먼데 햇더니 토끼엿다고 .. 그게 왜웃긴거지 ? ㅋㅋㅋㅋ구때 궁금해서 저승사자는 두명이 맞냐는둥 이것저것 많이 물어봣던거같은데 저승사자는 세명이라며 이유는 기억이잘안나는거같다 ㅠㅠ 또 신기한게 간혹 친구들도 한번 물어봣엇는데 이름만 들으셔도 집안까지 술술나오며 심지어 성도모르고 잇엇다 예를 들어 이름이 일이삼 이면 이삼이가~연락왓네 ~ 이러면 이모가 아 이삼이? 니 서방은 같은 친구 ~제사좀 지내라 해줘라 조상님이 술병차고 돌아다니네 옛날말로 하면 백정이여 백정 개네 아버지가 그러고 돌아다니는거 제사 안지내서 그래 ! 가네 엄마는 양반이고 맞아도 가만히 왜그러세요 하면서 맞고만 잇고 가장아닌 가장이라며 이삼이도 쭉 갈길을 뺑 ~돌아가고 잇다고. 바로 이삼이 한태 전화해서 이삼아 너희집 제사 안지내냐 ? 햇더니 우리집 천주교 자나 !! 그리고 뭐 이후 이모가 말햇던거는 물어보지 않아도 이삼이네 집안사정을 알고잇는 나는 신기할수밖에 없엇다 이삼이 아버지는 백수 셔서 밖에서 술드시거나 집에만 거의 계셧고 어머니 혼자 한평생 일만 하셧고 .. 이삼이 한테 너의 아부지 그러시는거 제사 안지내서 구러눈거래 햇더니 이삼이도 엄마랑 애기한번 해보겟다며 끊고 이모에게 어떻게 이름만 들어도 아냐고 물어봣더니 나를 통해 보이신다고 나도 수호신이 한분계시는데 그 조상님이 애기를 해주시는 거라고 하셧다 또 잠깐 한국무용을 햇엇는데 이모가 왜 한무 그만둿어? 이러시길래 한국무용이요?! 이랫더니 응 너 할때 한번씩 소름돋지 않앗어? 그거 할머니가 같이 추시는 거야 남들보다 배우는거 빨랏을텐데 ? 20살 지나면 이제 절대 넌 무용못해 지금이라도 시작해 햇지만 이사온 그동네에서 무용학원이 다른도시에 잇어서 포기할수 밖에 없엇던 일도 잇엇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