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Following
4
Follower
0
Boost

화룡점정 (화이트에 점찍기)

옷욕심 좀 있다 하는 사람들에게 화이트 스니커즈란 꼭 필요하지만 쉽지 않은 아이템입니다. 이걸 너무 깨끗하게 신자니 새티나고 더럽게 신자니 신경쓰여, 이론상으로야 어디든 매치되지만 막상 신고나가면 왠지 내 신발만 쳐다보는 것 같고(실제로는 nobody cares).........아무튼 심플한 생김새와는 달리 사람 심경 복잡하게 만드는 아이템이죠. 디자이너들이 조금만 더 신경써서 우리같은 '보통 사람들'도 그 도시적이며 스포티한 매력을 즐길 수 있게, 스니커즈에 점이라도 하나 찍어주면 어디 덧나나 싶어요. 그리고 그런 스니커즈가 있길래 대령했습니다. 1. 요지야마모토 : 구두 대신 신어도 될 정도로 우아하면서도, 여전히 스포티한 매력을 가지고 있는 신발입니다. 펄화이트와 살구색이 조화를 이루어서 아주 여성스럽고, 브로그 장식 또한 간격을 아주 멀리 떼어놓으니 매우 세련되어 보이죠? 2. 나이키 : 비슷한 느낌의 테니스 화입니다. 스우시 로고에 펀칭이 들어가 있는 것 빼고는 전혀 장식적인 요소가 없네요.(그마저도 없었다면 말그대로 백구두....ㅎㄷㄷ) 밝은 컬러의 팬츠와 입으면 좋을 것 같습니다. 3. 아몬무브먼트 : 화이트 컬러의 슬립온은 초등학교 때 실내화 이후로 신어본 적 없다구요? 물론 저도 마찬가집니다만 소가죽에 니켈스터드/아일렛으로 장식되어 있으니 한결 달라보입니다. 쉽게 해지고 늘어나는 슬립온의 단점을 보완하면서도 미니멀한 룩에 매치하기 좋아보여요. 남/녀용으로 따로따로 출시됩니다. 4.5. 이자벨 마랑 : 꺄..............이건 브랜드 빨임이 분명합니다.(인정) 하지만 그냥 예쁘네요. 신은 언니도 참 예쁘구...아무래도 여성을 위한 신발이듯! 발뒤축 부분의 빨간색 포인트는 키스마크를 연상하게 해요(아 지나치게 감성적으로 변했어 ㅠㅠ)

겨울엔 따뜻한 털가죽이죠. 신발도

남자친구나 남동생에게 참으로 하기 좋은 선물이 바로 가죽입니다. 품목은 크게 상관없어요. 지갑/벨트/가방/카드지갑/신발 등등 다양하잖아요. 나이가 들수록 가죽을 고집하던 제품군은 나일론이나 폴리, 코튼 소재를 좋아하게 되고 (예 : 벨트, 파우치 등등), 나일론이나 신소재를 좋아하던 활동성 있는 아이템은 가죽 소재로도 신어보고 싶더라구요. 특히 신발 같은 경우, 남성 패션도 다변화되고 있고 운동화가 마냥 운동할 때만 신는 것은 아니라는 인식이 확산되면서 가죽/스웨이드 스니커즈(퍼 스니커즈는 아직까지 못본거같습니다;;;)의 아름다움에 대해 공감하는 남성분들도 늘어났으리라 생각합니다. 색상이 정말 곱더라구요 1. GIANVITO ROSSI SNEAKERS 595 달러 / FARFETCH.COM에서 판매. 지안비토 로시는 세계적인 패션디자이너 세르지오 로시의 아들입니다. 아찔하 하이힐은 아빠나 아들이나 그대로지만 스니커즈 라인에서 발군의 실력과 색감을 보여줍니다. 2. EYTYS LACE-UP SNEAKERS 215달러/ SOLE이 조금 두꺼운 것이 특징인 스니커즈 브랜드로 모델명이 오딧세이, 마더 등으로 특이합니다. ln-CC.CO.UK에서 판매중. 왁스드 코튼 끈을 매치한 컬러링 센스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