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
Following
1,154
Follower
9
Boost

[전술분석]브라질을 무너트린 벨기에의 '3백 -4백' 변형전술

ㅡ1 벨기에는 8강에 올라오기 전, 일본과의 16강전에서 좋지 않은 경기력을 보여줬습니다. 그리고 이 경기에서 '벨기에의 문제점'은 아자르, 루카쿠, 메르텐스, 데브라이너, 카라스코로 이어지는 막강한 공격진을 '모두 사용'하려는 욕심에 '공수밸런스'가 무너졌다는 것이었습니다. 벨기에는 이번 월드컵에서 '공격적인 3백'을 사용했습니다. 기본적으로 최전방에 아자르, 루카쿠, 메르텐스로 이어지는 '3톱'을 세우고, '좌우 윙백'을 높게 올려서 공격숫자를 최대한 늘렸는데요. 심지어 왼쪽 윙백에는 본 포지션이 측면 공격수인 '카라스코'를 기용했고, 여기에 중앙 미드필더에는 공격적인 성향이 강한 '데브라이너'를 투입했습니다. 공격적인 선수들을 대거 투입한, 아주 공격적인 선수기용이었습니다. (벨기에는 공격적으로 선수를 기용하면서 공격적인 3백을 사용했습니다) 그러나 선수배치가 공격에 극단적으로 쏠려있기 때문에 '공수밸런스'가 무너지는 것도 당연한 결과였습니다. 먼저 '중원'에서는 데브라이너가 높게 올라가면서 중원에 비첼 혼자 남는 상황이 발생했고, '측면'에서는 윙백들이 높에 올라가다보니 측면 공간이 넓게 발생했습니다. 따라서 16강전에서 벨기에의 실점장면을 보면, 벨기에의 중원과 측면이 허무하게 무너지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 공수밸런스가 무너진 벨기에
스포츠
축구
+ 2 interests

[전술분석] 독일전, 한국 수비전술의 핵심 '장현수'와 '3백'

ㅡ1 한국의 수비전술을 알기 위해서는, 먼저 독일의 공격전술을 살펴볼 필요가 있습니다. 독일이 '공격하는 방법'은 굉장히 명확한데요. 독일은'좌우 측면 공격수'들이 중앙으로 움직이고,'좌우 풀백'들은 높게 올라오면서 측면 공간을 메워주는 방식으로 공격전형을 만듭니다. (독일은 측면 공격수들이 중앙에 밀집하고, 풀백들이 높게 올라오는 방식으로 공격전형을 만듭니다) 그리고 이러한 공격전형이 가지는 '특징'은 '측면을 넓게 활용하면서', 동시에 '중앙에는 공격수가 많다'는 겁니다. 독일은 '좌우 측면'을 넓게 활용하면서 상대 수비조직을 좌우로 분산시키고, 중앙수비에 틈이 생기면 공격숫자가 많은 '중앙'으로 볼을 투입하는데요. 따라서 독일의 '공격 전형'을 상대하는 팀은 '중앙 지역'에 밀집한 독일의 공격수들을 신경쓰기 위해 중앙에 밀집해야 하지만, 동시에 '측면 지역'도 신경써야하기 때문에 독일의 공격을 상대로 수비조직을 유지하는 것 자체가 매우 까다롭습니다. 독일의 공격장면을 보면, 이러한 특징을 확인할 수 있는데요. -독일의 공격전략
스포츠
축구
+ 1 interests

[전술분석] 이란의 '늪축구'는 수비라인이 낮지 않다?

ㅡ1 이란은 기본적으로 월드컵에서 451 시스템을 사용했습니다. 그리고 이란의 수비전술에서 가장 눈에 띄는 특징은 '좌우 측면 미드필더'가 측면수비를 위해 깊숙하게 내려가고, '좌우 측면 수비수'들은 페널티박스 중앙으로 움직인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이란은 페널티박스 '중앙지역'에 굉장히 많은 수비숫자를 둘 수 있고, 동시에 '측면' 공간 또한 넓게 커버할 수 있게 됩니다. (이란의 측면 미드필더는 측면 수비를 위해 내려가고, 덕분에 중앙 수비숫자는 많아집니다) 그러나 좌우 미드필더들이 수비로 내려가게되면, 미드필더 숫자가 줄어들게 된다는 단점이 발생할 수 있는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란의 '측면 미드필더'가 측면으로 깊숙하게 내려갈 수 있는 이유는 중원에 선수숫자가 많기 때문입니다. 중원에 세 명의 미드필더, 그리고 최전방 공격수까지 중원지역으로 내려오면서 측면 미드필더들이 수비라인 깊숙한 지역까지 내려가도 미드필더 숫자가 부족하지 않게 되는 것입니다. 애초에 5명의 미드필더를 기용하는 451시스템으로 중원숫자를 많이두었기 때문에 가능한 움직임입니다.
스포츠
축구
+ 2 interests

[전술분석] '졌잘싸' 손흥민을 활용한 한국의 '선수비 후역습' 전략

ㅡ1 멕시코전에서 한국의 '경기컨셉'은 굉장히 명확했습니다. 먼저 '단단한 수비라인'으로 상대 공격을 막아내고, 상대가 공격으로 올라온 것을 이용해서 '역습'을 시도하는 것이 한국의 전략이었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한국의 '선수비 후역습' 전략에서 가장 중요한 특징은 '수비라인이 너무 낮지 않게 형성되어 있다'는 것입니다. (한국의 경기컨셉은 '선수비 후역습' 전략이었습니다) 여기서 '수비라인이 낮지 않다'는 것은 한국 대표팀의 역습을 좌우하는 중요한 요소인데요. 이 때 가장 중요한 건, 수비라인이 높을수록 '손흥민'의 '역습 출발점'이 높아진다는 것입니다. 이러한 특징은 수비라인의 위치를 비교해보면 이해하기 쉽습니다. 예를 들어 팀의 수비위치가 낮으면, 공격수의 위치 또한 낮아집니다. 그리고 이것은 그만큼 공격수가 상대방 골문까지 뛰어가야 할 거리가 멀어진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러나 반대로 팀의 수비위치가 높다면, 역습 상황에서 상대방 골문과 공격수의 거리는 굉장히 가까워지게 됩니다. 그리고 상대방 골문과 거리가 가까운만큼, 공격수는 빠르게 상대방 지역으로 침투할 수 있습니다. (공격수와 골문의 거리가 가까울수록, 역습의 위력은 증가합니다) 즉 공격수와 상대방 골문의 거리가 가까울수록, 위력적인 역습을 진행할 수 있는 기회도 늘어나게 되는 것입니다.
스포츠
축구
+ 3 intere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