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Following
4
Follower
0
Boost

티아라, 日데뷔 1년만에 부도칸 무대 '점령'..男心 홀렸다

(소스: 스타뉴스) 티아라가 일본 데뷔 1년만에 '일본 공연의 성지' 부도칸(武道館) 무대를 점령했다. 8인 멤버들의 깜찍한 댄스와 일본어 버전의 히트곡 열창에 1만여 관객은 환호를 멈추지 않았다. 정장을 입은 일본 아저씨들도, 화려한 머리염색을 한 청년들도 한국에서 건너온 티아라의 매력에서 좀체 빠져나오지 못했다. 티아라가 지난 25, 26일 일본 도쿄 부도칸에서 하루 각각 1만여 관객이 들어찬 가운데 단독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쳤다. 이번 부도칸 공연은 지난 6월부터 나고야, 후쿠오카 등지에서 열린 이들의 투어 콘서트 마지막 무대. 지난해 9월28일 일본 데뷔 싱글 '보핍 보핍'을 낸 지 정확히 10개월 만에 부도칸이라는 대형 무대에 선 것이다. 1964년 세워진 부도칸은 비틀스, 딥 퍼플 등 기라성 같은 세계적 아티스트들의 공연으로 유명하며, 한국에서는 보아 동방신기 류시원 2PM 등이 이 무대에 섰다. 한국 걸그룹으로는 티아라가 최초였다. 공연 직전(22일) 부상을 당한 화영은 목발을 짚고 등장, 한 곡이지만 자신의 특기인 랩을 일본 관객에 선사하는 투혼을 발휘했고, 최근 새 멤버로 들어온 아름은 첫 무대답지 않은 노련한 노래와 댄스 실력을 과시했다. 티아라의 9번째 멤버로 합류한 14세 소녀 다니도 객석에서 무대에 올라 비록 노래는 하지 않았지만 처음 일본 관객 앞에서 인사를 하며 눈도장을 찍었다. 무엇보다 리더 소연을 중심으로 한 멤버들의 깜찍한 일본어 구사와 매 곡마다 다른 버전의 때로는 파워풀하고 때로는 섹시하며 때로는 깜찍한 이들의 댄스에 일본 남심이 녹아내리는 듯했다. 도쿄의 습하고 무더운 날씨가 조금씩 꼬리를 감추던 25일 오후 6시30분. 천정에 대형 일장기가 걸린 부도칸 공연장의 객석은 이미 1층부터 3층까지 꽉 찼다. 3층 무대 쪽의 100여석만이 비었을 뿐, 만석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티아라에 대한 일본 팬들의 관심은 높았다. 특히 다른 걸그룹 공연 때와는 달리 남성 팬들이 유독 많아 눈길을 끌었다. 깔끔한 양복 차림의 한 남성 관객은 멤버 소연 얼굴이 담긴 부채를 들고 이리저리 뛰어다니기도 했다. 티아라 일본 부도칸 공연 <사진제공=코어콘텐츠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