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Following
2
Follower
0
Boost

소거의 미학(미니멀리즘)

현대사회에서 ‘옷’이란 이제 기능성에 의거하는 물건이 아니다. 이제는 기능성을 넘어 멋으로 그리고 아름다움으로 더 나아가 예술로 소비되어진다. 현재만이 해당되는 이야기는 아니다. 필연 디자이너는 구시대에도 존재하였다. 왕실왕족들의 고귀함을 자아내는 예복과 엄격한 규율로 다스려지는 군복은 과거에도 디자이너들이 존재했음을 알려주고 옷에 패션(Fashion)을 불어 넣어주는 좋은 근거로 남는다. 과거에 옷이란 계급의 상징이었다. 고귀한 옷을 천한 사람이 입을 수는 없었다. 옷이 사람을 구별하였다. 고귀한 신분은 화려함을 두르고 다녔고 천한 신분은 가난을 두르고 다녔다. 가난한 사람들의 옷은 대개 천쪼가리다. 찢어지고 구멍나고 멀쩡한게 하나도 없다. 그러나 한가지 대변되는 장점은 천민들이 입던 옷은 활동과 편의에 중점을 두었다. 그렇기에 굉장히 기능적이었다. 오늘날의 예복으로 구분짓는 많은 옷들이 있다. 투 버튼 블레이져부터 턱시도, 여성들의 경우에는 여러 형태의 드레스가 존재한다. 이러한 옷 전부는 활동하기에 굉장히 불편하다. 비즈니스룩으로 입고 다니는 수트의 경우도 그러하다. 소재를 활용해 편리함을 극대화 했다고는 하나 현실은 퇴근해서 빨리 벗어던지고 싶은 경우가 허다하다. 이러한 옷들은 평상복으로 맞지 않는다. 일상 속에서 편히 녹아드는 옷들은 긴장감을 쏙 뺀 물건들이다. 여기에는 괜한 실루엣과 쓸데없는 디테일을 중시하지 않는다. 천한 대중들이 입던 옷들은 대게 그랬다. 멋에 여유를 부릴 때가 아니었다. 시원하고 따뜻하기만 하면 되었다. 그래서 굉장히 심플하다. 편하다. 옷에 미학을 논하는 건 끝이 없다. 장식의 화룡정점부터 해체주의의 미학까지 그 깊이는 수천년이 지나도 헤아릴 수 없다. 유능하고 감각적인 디자이너들이 해마다 쏟아져 나온다. 그때마다 옷이 가진 가능성이 팽창한다. 미래의 옷은 과연 어떤 모습일까. 하지만 주목해야 할 건 미래를 수 놓는 저 멀치에서 빛나는 화려한 옷들이기 보다는 일상에서 입는 옷들이다. 꾸뛰르룰 논하기 전에 당장 현실성있는 옷 말이다. 어차피 사람은 스스로 한정짓는 범위에서 행동한다. 제 아무리 화려한 인생을 살고 있어도 혼자 있을 때 만큼은 이미지를 벗기 마련이다. 긴장을 풀고 삶의 여유로움에 묻을 수 있는 옷을 찾는다. 모두가 다 대중인 셈이다.(디자이너 조르지아 아르마니도 이것저것 꾸미기 보다는 편하게 추리닝에 모자눌러쓰는걸 즐긴다고 한다.) ‘미니멀리즘'을 대표하는 패션 디자이너 질 샌더(JIL SANDER)

경성 미츠코시 그리고 지금의 신세계

경성 미츠코시 그리고 지금의 신세계 서울에서 하루 유동인구가 가장 많다는 명동. 그 주변을 거닐다 보면 눈에 들어오는 몇몇의 건물들이 있다. 국내에 유일하게 지점을 1곳으로 둔 중앙은행인 한국은행과 일제 탄압때부터 군사정권때까지 대한민국의 역사아래 많은 희비를 교차해오며 그 자리를 묵묵히 지켜온 명동대성당, 국내 최초로 세워진 백화점인 <現 신세계 백화점 본점>까지 서울의 중추로 꼽히는 명동인 만큼 역사를 다분히 끌어안고 있는 상징적인 건물들이 이곳의 곳곳에 자리하고 있다. 이 중 지금 <現 신세계 백화점 본점>에 대해 이야기 하려고 한다. 회현역과 명동역 사이를 잇는 큰 네거리 교차로에 위치한 신세계 본점은 지어진지 약 80년이 넘은 오래된 건물이다. 충분한 연식을 거치고도 아직까지도 건물이 견고한 건 국내의 상징적인 건물임과 동시에 신세계가 본점에 두는 의미가 크다는 바를 은연히 내포하고 있는 바가 크다. 옛 경성 미츠코시 백화점, 일제 강압시기라 일장기가 세워져 있다. 지금으로부터 80여년 전 1930년 지금의 서울, 일제강압때엔 경성이라고 불린 이곳에 처음으로 백화점이 세워졌다. 백화점의 이름은 “경성 미츠코시 백화점”. 미츠코시는 현재 일본에서도 영업을 하고 있는 대기업 백화점으로 국내로 비견해보자면 현대, 신세계, 롯데정도의 거물급 백화점이다. 일본 자국 내 버블경제 이후 많은 백화점들이 흥망성쇄의 갈림길에서 패착을두고 돌연히 그 모습을 감추기 바쁠때 이세탄, 세이부, 한큐 등의 몇 백화점은 혁신경영의 모토아래 살아남았고 미츠코시도 그러했다. 다만 미츠코시는 이세탄에 흡수되어 정확히는 2008년부터 ‘미츠코시이세탄’이라 불러야 맞다. 하지만 이세탄과의 합병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도 미츠코시의 상호는 건재한 채로남아 시부야구와 긴자 그리고 에비스등 이외 주요 지역에서 지금도 영업을 계속해서 이어가고 있다. 일본 내에서 이토록 오랜 역사를 지닌 백화점이자 지대한 영향력을 가지는 미츠코시 백화점의 과거 식민 수도인 경성지점은 해외영업의 새로운 발판이었다. 당시 경성은 일본과 중국의 중간지점으로 비행 편 보다는 항로를 이용하는 많은 관광객과 비즈니스맨들 사이에 있어서 떠오르는 사교의 지점이었다. 일련의 흐름에 주목한 미츠코시 경영진은 경성에 처음으로 백화점을 내게 되었고 이것이 지금 현재의 신세계 백화점 본점이다. 1930년대 경성은 통제가 좀처럼 이루어지지 않는 장소였다. 제 아무리 일본의 식민지였어도 주체를 이루는 건 조선의 사람들이었다. 소수로 다수를 제압하는 건 제 아무리 쉬운 일이 아니었고 계속해서 발발하는 독립군과 이로 형성된 뒷 세계와 거대한 화류계 이것들은 경성의 낮과 밤을 더욱 조명하는 기폭제가 되었다. 변화에 맞춰 발 빠르게 움직인 미츠코시는 당시 본토에서도 볼 수 없던 ‘마네킹 전략’을 내걸었다. 화류계 여성들에게 새로운 옷과 장신구를 입혀두고 그들 자체를 마네킹으로 소비하는 전략을 취한 전략인대 이것이 또 즉각적인 효과를 내었고 현재 백화점 역사에서도 손꼽히는 광고전략의 예로 남아있다.

데님과 진에대해 알아보다.

데님은 무엇이고..? 진은 무엇이냐..? 데님(denim)이란 면직물의 일종이다. 우리가 흔히 청바지를 데님이라 칭하는대 이는 좀 잘못되었다. 데님(denim - 면직물)으로 만든 것을 진(jean)이라고 한다. 그러므로 청바지를 진(jean)이라고 부르는 것이 맞다. //그런대 요새는 청바지의 종류에 따라 비교적 두꺼운 청바지를 데님(denim), 비교적 얇은 것을 진(jean)이라고 칭하는 모양// 청바지의 기원으로는 리바이스의 창시자인 리바이 스트라우스가 텐트천을 바지로 만든 것으로부터 유래해 지금의 청바지가 존재하게 되었다. 여기엔 숨겨진 비화가 있는대 리바이 스트라우스는 의도하고 청바지를 만든것이 아니다. 당시 리바이 스트라우스가 경영하던 화사의 직원이 실수로 발주 받은 텐트용천을 푸른색으로 염색을 한 바람에 업체에서 구입 거부 사태가 일어났고 사장인 리바이 스트라우스는 재고를 처리하기 위해 무턱대고 작업용 청바지를 만든 것.. 만들어진 당시 골드러시1가 한창인 때라 시기적으로도 좋게 맞물려서 큰 인기를 끌었다. 이렇게 우연히 만들게 된 청바지는 현재 만인이 즐겨 입는 옷이고, 리바이스는 세계 1위의 청바지 브랜드다. 청바지라고 칭하는 것처럼 대개 청바지 진(jean)이라고 불리는 것 들은 대개 푸른색 염료인 인디고 염료로 염색되고 있다. 인디고 염료 이외에도 데님을 이용하여 만든 바지에 다른 색을 입히는 경우도 있지만 이 경우에는 그냥 진(jean)이라고 칭하지는 않는다. 검은색 진은 블랙진, 여러 컬러를 사용한 진은 컬러 진이라고 한다. 그냥 진(jean)이라고 칭하는 경우에는 인디고 염료를 사용한 청바지라고 생각하면 된다. 청바지의 구성요소에 대해 알아보자면.. 일반 바지와 다른 점이 별거 없을 것 같지만은 그렇지는 않다. 워낙 청바지는 심오한 세계이기에… 구성요소는..? 직조(wea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