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
Following
150
Follower
0
Boost
생애 처음으로 가장 긴 연애를 하며 생애를 보다 다채롭게 바라보게 된다. '익숙함에 속아 소중함을 잊지 말자'는데 그럴 겨를이 없다. 일단 익숙함과 소중함이 공존하는 가치란 걸 차치하고라도 시간을 머금은 열애는 다른 온도로 설렘을 준다. 익숙함은 요즘같은 시대에 흔치 않은 매력이다. 매일 세상이 바뀌고, 심지어 며칠 사이에 동네 풍경이 달라진다. 겨우 몇 년 전까지 그대로던 고등학교 등굣길은 절반 가량이 재개발에 들어갔다. 서울대입구역 근처에 롯데리아나 오락실이 있던 시절, 에그옐로우가 없던 시절은 씻은 듯 사라졌다. 사람 사이도 비할 바 없다. 오랜 인연은 얼마나 소중하던가. 친구가 오래됐다 해서 그 중함이 줄어들리가!! 하지만 교복을 벗어난 시점부터 서로 다른 길을 걷는 우리는 시간을 겨우 맞춰도 보기 드문 얼굴이 됐다. 가족도 마음 터놓고 함께 시간을 비우기 어려운 현실이다.(게으른 시간이 절실ㅠ) 그렇기에 연인의 익숙함은 참으로 반갑다. 어느 날 누군가를 만나 여지껏 가장 친밀한 존재로 곁에 두는 일. 연인이 내게 익숙한 그대로라서 고마울 따름이다. 서로에 대해 가장 데이터가 풍부해서 능숙하게 패턴을 익힌 사이는 인간적으로도, 연인으로도, 세상에서도 매우 귀한 자원(?)이라고 느낀다. 가령 나도 모르던 내 힘듦을 상대방이 알아차릴 때, 내게 익은 방식대로 나를 기다리는 모습, 늘 비슷한 시간에 걸려오는 전화는 얼마나 달뜨는 일인지. 자꾸만 무언가 지나쳐 흘러버리는 세계 속에서 애써 내 옆에 정박해있는 그 시절이 마음을 덥힌다. 돈독함은 신뢰를 넘어 설렘이 될 수 있다. 도리어 오랜 연애는 전혀 다른 숙제를 주는 것 같다. 우리가 아무리 서로에게 익숙해져 맞춰진다 해도 끝끝내 나는 나, 너는 너라는 진실 말이다. 아주 사소한 지점에서도 달리 살아왔다는 티가 난다. 영화도 나는 멜로~너는 액션~이라는 노래 가사처럼 아무리 오래 사랑해도 우린 '각자'일 뿐이었다.

아픈 몸, 늙은 몸

아픈 몸에 되니 늙은 몸에 대해 생각한다. 그 욕망의 한계와 추락을 떠올린다. 아빠의 몸무게는 자꾸 떨어졌다. 근육도 못 남긴 앙상한 다리로 걷는 날이 늘었다. 혹은 걷는 게 버거워 눕는 시간이 쌓여갔다. 아픔은 늙음을 동반해서 쉰을 갓 넘긴 나이에도 아빠는 노인 같았다. 몸이 무너지며 밀어왔던 죽음이 쏟아졌다. 하지만 우리 집은 여전히 4층에 있었다. 외출 자체가 하나의 고난이었다. 내려가다 미끄러지면 재앙, 반 층씩 올라가며 잿빛 숨을 허덕여야 했다. 그럴 줄 알았으면 1층 집에 살았을텐데.... 부축도 마다하고 고집을 부리는 아빠를 앞세운 채 뒤따라 오르면 입구에 다다라서 아빠는 중얼거렸다. 꼭 욕을 했다. 씨발. 개씨발. 더럽게 힘든 인생과 구차하게 마른 몸을 한탄하며 길길이 날뛰지도 못하는 주제에 입으로라도 화를 토했다. 그때 난 그게 안타깝기도, 한심하기도 했다. 힘들면 당연히 도움을 받을 수도 있는 건데 왜 저렇게 부정적이어야 할까, 왜 스스로에게 이기지 못할 분을 얹으며 외출할 때마다 래퍼토리를 반복할까. 겨우 스무 살이었던 나는 측은하다고 느꼈다. 후에 아픈 몸이 되고 하지 말아야 하는 것이 늘면서야 그때 아빠에게 차오른 욕지기를 떠올린다. 그건 몸이 힘들어서, 그래도 살려고 발버둥치는 게 기가 차서 나는 화였다. 내 안에 여전히 자르지 못한 바람이 많은데 내 형편은 궁색해 그것들을 없이 여겨야 연명할 수 있다는 것.

고객이 일한다? 닷 메이트(Dot Mate)

1.원래 담고픈 말이 정~말 정말 많았는데 그래도 이번에는 가지치기에 성공했습니다! 음하하 기특하다김지윤 횡설수설쟁이가 드디어 가지 하나 정도는 포기할 줄 알게 됐다니! 장하다김지윤!! 2.시각장애인들에게 스마트워치 사용법을 가르쳐주는 대목에선 개인적으로 진짜 놀랐습니다. 전혀 생각해보지 못한 지점이었거든요. 어쨌든 다른 생활을 하고 있나봅니다. 전혀 다른 감각을 가진 인간은 어쩌면 조금은 다른 사고방식과 일상, 느낌으로 살지 않나 상상하는 대목이 됐습니다. 3.사실 닷 메이트는 특수한 사례이기도 합니다. 왜냐면 소비자층이 꽤 단단한 커뮤니티를 이미 이룬 반면 시장에서는 소외된 상태였으니까요. 그래서 스타트업이 이들을 커뮤니티이자 팬덤, 엘라이로 설정할 때 시너지가 더 도드라지는 듯합니다. 좀 더 버티컬하고 공급은 적은 타깃이라?! 반대로 공략하기 힘든 소비층이기도 하죠. 선례가 거의 없어서 따라갈 길라잡이나 레퍼런스가 거의 없습니다. 이미 시장에서 상처받은 고객을 다시 설득하기 어렵습니다. 사회 전반적인 디자인이 안 도와주는 측면도 있고ㅠ 기술력 아니었으면 터 잡는 것조차 힘들었을 수도 있겠다는 예감이 듭니다. 고생고생ㅠㅜ 4.한국에서 여성 시각장애인은 봉을 잡지 않는다고 합니다. 자신이 장애인이라는 걸 드러내면 무슨 봉변을 당할지 모르는 탓입니다. 이미 학교에서부터 여성 시각장애인에게는 반드시 보호자가 따라나서가나 최소한 안내견이 곁에 있어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되새겨보니 진짜 길거리에서 봉을 집고 걸어다니는 여성 시각장애인을 단 한 번도 못 봤더라고요. 너무 소름끼쳤습니다. 기사와 상관없는 얘기라 담진 못했지만 너무 기억에 박히는 얘기라 안 적을 수가 없습니다. 소수자성을 드러내면 안 되는 사회라는 게 얼마나 잔인한지에 대해 생각합니다:(
사회적책임
IT
+ 5 intere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