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Following
0
Follower
0
Boost
kmibstory
3 months ago
“신천지에게 두 딸을 빼앗겼어요” 엄마의 눈물
“사이비 교주 이만희는 이 땅의 많은 젊은이들과 사랑하는 두 딸 ○○, ○○를 집과 꿈이 있는 곳으로 돌려보내라!” 12일 오전 8시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 김귀자(52·여)씨는 몸 전체를 가릴 만한 크기의 피켓 두 개를 들고 힘겹게 서 있었다. 김씨는 “애지중지 키운 두 딸이 신천지 교회에 갈 거라고는 상상도 못 했다”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김씨는 2015년 9월 쯤 두 딸이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 교회에 다닌다는 사실을 같은 교회 권사로부터 전해 들었다. 교회 청년 한 명이 신천지교회에서 두 딸을 봤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2014년 10월 두 딸이 갑자기 친구 따라 다른 교회에 간다고 말했을 때 의아하게 여겼던 게 뒤늦게 생각났다. 하지만 두 딸은 이미 신천지에 깊이 빠진 상태였다. 김씨는 딸들을 되찾기 위해 피눈물을 흘렸다. 지난해 7월 중순쯤에는 한번만이라도 이단 상담을 받아보기 위해 경기도 안산상록교회를 찾았다. 김씨와 가족들은 원룸까지 구했다. 이단 상담을 받는 중에 딸들이 도망 갈까봐 임시 거처를 구한 것이다. 그러나 이 같은 노력은 한 달 만에 물거품이 됐다. 큰딸은 이단 상담을 받기로 한 첫 날 도망쳤다. 작은딸은 3주 동안 상담을 받았지만 다시 빼앗겼다. 자동차가 문제였다. 원래 갖고 있던 차를 타면 신천지 신도들이 위치 추적을 한다는 말을 듣고 차를 렌트했다. 하지만 20일이 넘자 렌트비용을 감당하기 어려웠다. 어쩔 수 없이 렌트카를 반납하고 집에서 차를 가져와 상담을 받으러 가려는 순간, 신천지 신도 10여명이 덮쳐 작은딸마저 데려갔다.

kmibstory
3 months ago
“7번째 손님은 무료” 23살 치킨 배달원의 ‘착한 거짓말’
치킨 배달 아르바이트생의 ‘착한 거짓말’이 네티즌을 감동 시켰다. 12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눈물 났던 치킨 배달”이라는 글과 영상이 게재됐다. “경기도 안양시에서 치킨 배달을 하는 23살 직원”이라고 밝힌 A씨는 “지난 11일 언어 장애가 있는 여성 고객에게 주문 전화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A씨는 다소 어눌한 발음으로 메뉴를 주문하는 이 여성의 말을 알아듣지 못해 “고객님 뭐라고 말씀하시는지 잘 안 들린다”며 재차 메뉴를 되물었다. 그러자 이 고객은 “잠시만요”라고 말한 뒤 아들(초등학생)을 바꿔줬다“고 했다. 전화를 이어받은 아들은 “‘죄송해요, 엄마가 좀 아파서’라며 주소와 메뉴를 말한 뒤 전화를 끊었다”고 전했다. 주소를 확인한 A씨는 이들 모자가 반지하에 살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그는 “어려운 형편에 아들에게 치킨 한 마리 사주고 싶은 어머니의 따뜻한 마음에 내 마음이 울컥했다”면서 사장님 몰래 사비로 치킨을 무료로 선물하기로 결정하고 이 모자가 기분 나쁘지 않게 치킨을 받을 수 있는 방법을 두고 고민했다.

kmibstory
3 months ago
文대통령에 등 돌린 김진태, 손뻗은 나경원… 이언주는? (영상)
첫 시정연설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의 발걸음은 야당으로 향했다. 국민의당은 물론 ‘국민약속 5대원칙 대통령은 이행하라’는 문구를 모니터에 부착한 자유한국당에게도 먼저 다가가 악수를 청했다. 이런 문 대통령을 대하는 의원들의 반응은 제각각이었다. 문 대통령은 12일 오후 2시쯤 첫 시정연설을 갖기 위해 국회 본회의장에 입장했다. 여야 의원들은 일제히 자리에서 일어나 박수를 쳤지만, 한국당 의원들은 기립만 할 뿐 박수는 치지 않았다. 한국당 의원들은 시정연설에 앞서 의원석 모니터에 ‘야당 무시 일방 통행 인사참사 사과하라’ ‘국민약속 5대원칙 대통령은 이행하라’ ‘인사 실패 협치 보기 문재인정부 포기하라’ 등의 항의 문구를 부착했다. 연설 도중에도 14번의 박수가 터져나왔지만 한국당 의원들은 냉랭한 표정을 유지했다. 그런데 문 대통령이 연설을 마치자 분위기가 묘하게 달라졌다. 문 대통령이 본회의장을 떠나기 전 뒷줄 복도를 가로질러 야당 의원들에게 다가왔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이 웃으며 악수를 청하자 한국당 의원들 역시 표정을 풀 수 밖에 없었다. 서청원 정갑윤 이주영 윤상현 원유철 등 한국당 중진 의원들이 차례로 인사를 나눴고, 정우택 한국당 원내대표도 다가가 문 대통령의 손을 잡았다. 나경원 한국당 의원은 뒷줄이 아님에도 적극적으로 나서 손을 뻗었다. 다시 민주당 쪽으로 돌아간 문 대통령은 국민의당, 바른정당, 정의당 의원들과 인사를 나눴다. 문재인정부 인사에 대해 연일 대립각을 세웠던 이언주 국민의당 의원은 뒷줄 두번째 자리에 서서 문 대통령에게 시선을 고정했다. 먼저 손을 내밀지는 않았다. 문 대통령은 지난 대선 경쟁자였던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와도 반갑게 인사했다.

kmibstory
4 months ago
'신정환 블레임룩' 논란 잇는 '정유라 스마일 티셔츠'
'비선 실세'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는 31일 한국 송환길에 '스마일' 무늬가 새겨진 티셔츠를 입었다. 우스꽝스럽고 튀는 디자인이 눈길을 끌었다. 범죄 혐의로 송환·체포되는 상황에 부적절한 옷차림이라는 비판도 일었다. 더불어 '블레임룩' 현상이 재현되고 있다. '블레임룩'(Blame Look)이란 사회적 문제를 일으킨 사람의 패션과 스타일, 그것에 쏠리는 대중의 관심과 이를 모방하는 현상을 뜻하는 표현이다. 1999년 탈옥수 신창원이 입고 있던 '미소니' 반팔 니트, 2000년 무기 로비스트 린다김이 검찰에 소환될 때 착용했던 '에스까다' 선글라스가 대표적이었다. 최순실씨가 지난해 10월 검찰에 출석해 청사로 들어갈 때 그의 '프라다' 신발 한 짝이 벗겨졌다. 당시 '최순실 신발'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른 적도 있다. 이번에는 딸의 티셔츠가 대중의 이목을 끌었다. 정유라씨는 30일(현지시간) 덴마크 코펜하겐 공항에 도착해 이동할 때 방송 카메라에 포착됐다. 흰색 티셔츠를 입고 베이지색 카디건을 걸쳤다.  웃는 모습의 이모티콘 '스마일'과 비슷한 노란색 얼굴이 그려졌다. 한 쪽 눈이 동그라미가 아닌 별 모양이어서 더 특이했다. 온라인에는 강제송환되는 와중에 웃는 얼굴이 그려진 티셔츠를 입은 것을 비판하는 반응이 쏟아졌다. 조심성이 없었다는 것이다. 개그맨 신정환씨의 2011년 블레임룩과 비교하는 네티즌도 많았다. 신정환씨는 그해 1월 필리핀 원정도박 혐의로 수사선상에 오르자 도피 생활을 해오다 귀국했다. 당시 장난스러운 모양의 비니 모자를 써 부적절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켰고, 또 이를 사죄하는 마음이 있다면 좀 더 조심스럽게 입는 것이 맞지 않느냐는 지적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