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Following
0
Follower
0
Boost

어스아워의 날입니다.

세계자연보호기금 어스아워가 주최하는 환경운동 캠페인. 2007년부터 매년 3월 마지막 주 토요일에 실시하는 어스아워. 세계 최대 규모의 민간자연보호단체인 세계자연보호기금(WWF : World Wide Fund for nature)의 어스아워(Earth Hour)가 환경오염으로 인한 기후변화의 위험성을 인식하고 탄소배출량을 감소시키는 등 지구의 환경보호를 목적으로 시작한 환경운동 캠페인이다. 이 행사는 4월 22일 '지구의 날'을 앞둔 2007년 3월 31일 어스아워가 호주 시드니에서 오후 8시 30분부터 한 시간가량 각 가정과 기업이 소등하여 기후에 어떠한 변화로 나타나는지 보여주기 위해 벌인 행사에서 시작되었고, 이후 매년 3월 마지막 주 토요일에 전 세계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2007년 제1회 지구촌불끄기가 시작된 이후 2012년까지 5년간 7대륙의 135개국에서 5000여 개의 도시가 참여하였다. 뉴질랜드는 스카이 빌딩, 웰린턴 의사당건물의 조명을 껐으며, 호주는 하버 브리지와 오페라 하우스의 조명을 소등했다. 이 밖에도 미국 워싱턴 내셔널 성당, 뉴욕 타임스퀘어, 프랑스 에펠탑, 중국 만리장성, 일본 도쿄 타워, 태국 왕궁, 영국 런던 시계탑 등도 캠페인에 동참하였다. 한편, 2012년에는 「60분간 불을 끄고 지구를 쉬게 하자」는 주제로 진행됐으며 3월 31일 캠페인에 참여한 서울은 공공기관, 남산타워, 63빌딩, 국회, 검찰청, 가정집, 백화점, 호텔 등 총 63만여 개의 건물을 소등해 23억 원의 에너지를 절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