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Following
10
Follower
0
Boost

[네이트판] 신랑이 애낳고 이상해졌어요;;

결혼6년차 30대 워킹맘입니다. 집안일, 8개월된 아들 육아참여도는 재택근무하는 신랑이 더 높습니다. 네, 알아요 힘들고 기특한거. 근데 신랑은 제게 너무 많은걸 바라는거 같습니다. 특히 아들을 저로 인해 미워하는거같아 가슴아픕니다. 몇가지 나열해보자면 1. 질투와 눈물이 많아졌다 원래도 감수성 풍부해서 애낳을때 신랑이 산모인줄알았습니다. 엄청 난산이었는 와중에도 신랑이 너무 난리나서 아프단 말도 못했어요 안그럼 간호사쌤 내진올때마다 뭐라뭐라해서. 그런데 요새는 매일 울어요. 제가 아이안고 수유중일때 신랑이 불렀는데 자기 안보고 대충대답했다고 삐지고 여보는 이제 애만보이냐고하고. 수유때 슬쩍 제 가슴만지는거 제가 너무 놀라 실수로 신랑 등짝때렸는데 저는 그날 잠투정으로 우는 아들보다 우는 큰아들 달래는게 더 힘들었습니다. 또 주말에는 신랑쉬라고 육아는 제가 독박하는데, 자기빼려고한다고 끝까지 달라붙어요. 같이 애를 보는게 아니라 자기좀 봐달라고 징징징... 안봐주면 사랑이 식었다고 징징징... 봐주면 계속 봐달라고 징징징... 당장 애 우는데 꼭 껴안으려 하고, 아이를 시어머니나 친정에게 맡기고 어디좀 놀러가자해서 이번달에만 시댁찬스 3번이나 썼네요ㅠ 꼭 주말에 쓰자고해서 시댁에서 저를 이상하게 볼까 겁도납니다. 2. 아들을 너무 미워한다 신기하게도 신랑은 아이랑 단둘이 있을때는 아이 이뻐합니다. 회사에서 아기보고싶어하는 저를 위해 틈틈히 '00이 맘마먹고 코자요~' 이런 문구와 함께 사진을 톡으로 보내줍니다. 문제는 저랑있을때 일어나요. 제가 사실 난산으로 몸회복이 3개월넘게 걸렸는데 이때 몸도 정신도 너무 힘들어서 아들을 거의 본체만체했어요. 제가 아프다는것만 인식하고 애낳은걸 까먹고, 아니면 애낳아서 내가 이렇게됬다는 생각에 내새끼지만 내팽겨치고 방에만 틀어박힌적도 있어요. 그게너무 미안해서 회사에있는 시간 아니면 저는 거의 아이를 제곁에 두려고합니다. 반면 신랑은 그게 싫다고 합니다. 제가 여보 힘드니 내가 저녁이라도 아이보는거라 해도 싫답니다. 잘때 아기침대를 저희안방에 두었는데 신랑은 둘만의 공간에 왜 쟤가들어와있냐고 불만입니다. 참고로 밤에 아이칭얼대며 깰때 주로 제가 깨서 아이봅니다. 제가 아이보고있을때 안그래도 큰머리를 꼭 제 무릎위에 눕거나 껴안으며 누가 더 좋다고 물을때 아들이라고 답하면 삐지고 하루종일 애한테 도끼눈입니다. 큰아들(신랑)이라고 답하면 애취급하는거냐며 뭐라합니다 (신랑이 연하라 나이관련문제에 민감함. 애취급하냐고.)

[네이트판] 결혼후 살 집이 너무 싫어요.. 때문에 남친과 싸우고 있습니다.

퇴근전 추가 하나하는데, 시댁이나 남친이 리모델링을 먼저 요구한건 아니예요 제가 처음 그 집 보고 리모델링이라도 하면 좀 낫지않을까 싶어서 견적 한번 내 본거예요. 이것저것 물어보려고 시댁에 먼저 리모델링 얘기 꺼냈을때 리모델링할 돈은없다. 조금씩 수리하고 청소하고 살면 살만할거다 라고 정 하고싶으면 저더러 알아서 하라구요..ㅜㅜ 남친도 리모델링 금액이 너무 커지니까 배보다 배꼽이라고 그냥 청소깨끗이하고 살자고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