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
Following
16
Follower
0
Boost

3분만에 알아보는 영화용어 - '맥거핀'

영화 평을 보다보면 등장하는 수수께끼 같은 용어들! "미장센이 섬세하네 어쩌네 페이소스가 짙네 어쩌네~" 도움을 위해 네이버 지식백과를 찾아봤지만 백과의 설명도 업계 관계자가 썼는지 수수께끼 같긴 마찬가지. "여러분 제게 3분의 시간을 주십쇼. 3분 만에, 쉽게 정리해드리겠습니다." 영화용어 '맥거핀' = 감독의 '뻥카' 오늘, 쉽게 알아볼 영화 용어는 바로 '맥거핀'입니다. 맥거핀? 머핀? 뭔가 달달한 간식이 연상되는 알쏭달쏭 한 이 단어. 맥거핀은 무엇 일까요? 우선 맥거핀에 대한 네이버 지식백과의 설명 일부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속임수, 미끼라는 뜻. 영화에서는 서스펜스 장르의 대가 알프레드 히치콕(Alfred Hitchcock)이 고안한 극적 장치를 말한다. 극의 초반부에 중요한 것처럼 등장했다가 사라져버리는 일종의 ‘헛다리 짚기’ 장치를 말한다. 관객들의 기대 심리를 배반함으로써 노리는 효과는 동일화와 긴장감 유지이다. 프랑스 영화감독 프랑수아 트뤼포(François Truffaut)는 그의 저서 『히치콕과의 대화』에서 히치콕이 규정한 맥거핀에 대한 정의를 소개하고 있다. 두 남자가 스코틀랜드로 기차를 타고 가는데 한 사람이 “선반 위에 있는 저 꾸러미는 뭡니까?”라고 물었다. 다른 한 사람이 “아 저거요. 맥거핀입니다”라고 대답했다. “맥거핀이라뇨?”라고 의아하게 묻는 사내에게 다른 사내는 “그건 스코틀랜드 고지대에서 사자를 잡는 장치입니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상대편 남자는 “이상한 일이군요. 스코틀랜드 고지대에는 사자가 없는데요?”라고 대꾸했다. “아, 그래요. 그럼 맥거핀은 결국 아무것도 아니군요.” 이 일화는 맥거핀의 극적 기능에 대한 적확한 사례로 거론된다.

영화 <우리들> 리뷰 / 소시오패스는 우리들을 어떻게 지배하는가

소시오패스, 분할지배 여러분들은 '정치' 하면 무슨 단어가 떠오르시나요? 혹시 '통합' 이란 단어를 떠올리시는 분이 계신가요? 외람된 말씀이지만 제 생각은 정 반대입니다. 저는 '정치' 하면 '통합' 이란 단어보다는 '분열' 이란 단어가 가장 먼저 떠오릅니다. 정치인들은 개나 소나 "통합", "통합" 부르짖습니다만 사실 통합은 정치의 이상에나 존재할 뿐이고 현실 정치는 분열과 더 가깝거든요. "divide and rule.", "divide and conquer." 이름하여 "분할 통치"는 정치에서 인류의 역사 내내 그 효과가 증명되어 온 통치 방법입니다. 분할통치는 피지배층을 이간질하여 피지배계층이 스스로 반목하고 분열하게 하여 통치한다는 정치기술입니다. 시원하게 까 놓고 말하자면 ' 아랫것들' 끼리 서로 치고받고 싸우게 투기장을 만들어주고 싸움 붙여 놓고 지들끼리 싸우는 사이에 위에서는 편하게 군림하는 게 바로 이 분할 통치의 메커니즘입니다. 마키아벨리는 일찍이 그의 저서 군주론에서 얘기했습니다. 공국, 즉 여러 제후들의 연합국으로 이루어진 나라의 왕은 왕권을 공고히 하기 위해서는 무릇 제후들끼리는 싸우게 만들고 국민들은 자신을 사랑하게 만들어야 한다고 말이죠. 분할통치의 개념과 크게 다르지 않죠? 이게 웬 고릿적 시절 피렌체 얘기냐 하실 분들을 위해 현대 사례도 준비했습니다. 현재 미국에는 백인 VS 유색인, 미국인 VS 비미국인 프레임으로 국민들을 사분 오열하게 만든 분이 백악관에 앉아 계시지요. 이제 오늘날의 대한민국으로 한 번 넘어와 볼까요? 멀리 갈 것도 없이 네이버 뉴스 댓글 창을 봅시다. 허구한 날 '토착 왜구' VS '빨갱이'로 서로를 몰아가며 좌 우파가 박 터지게 싸우고 있는 양상을 볼 수 있습니다.

봉오동 전투 리뷰 - '거리두기' 실패가 낳은 예술적 참사

"비판, 비난하거나 불평하는 것은 어떤 바보라도 할 수 있다. 실제로 대다수의 바보들은 그렇게 한다." 미국의 정치가·외교관·과학자·저술가 로서 다양한 분야에 남긴 업적만 해도 한 트럭인 내가 제일 잘나가~ 밤부라빠빠빠 뿌빠빠빠빠~ 의 인생을 살았던 벤자민 프랭클린이 한 말이다. ​ 생산적인 일은 어렵지만 비판과 비난 불평은 쉽다. "답답하면 니들이 직접 뛰든가."라는 주옥같은 명언을 남긴 한국 축구의 영원한 인성 캡틴 캡틴 '기'가 했던 말처럼 비평가들도 항상 저런 식의 비판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그럼 니네들이 직접 써 보든가. or 직접 만들어 보든가." ​ "이게 어디 아부지도 없는 게 까불어!" 희선이를 대성통곡하게 만들었던 검정 고무신의 기철이의 날 선 한마디처럼 "이게 어디 창작 능력도 없는 게 까불어!" 인 거다. 비평가들은 이 피해 갈 수 없는 이 고전적인 비판에 대해 무어라 답을 할까. 나는 여기에서 창작과 비평은 엄연히 다른 영역이다. 혹은 비평도 창작 못지않게 머리 깨지는 작업이라느니 잘 쓴 비평은 그 자체로 작품이 되느니 하는 비평가들의 입장을 두둔하는 얘기를 주저리 늘어놓고 싶은 생각은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