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
Following
1,707
Follower
12
Boost

'이틀 간 6800억' 류현진은 대체 얼마를 받을까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LA 다저스 투수 류현진이 11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CMS와 함께하는 동아스포츠대상' 시상식에서 특별상을 수상한 뒤 소감을 말하고 있다.(서울=연합뉴스) '슈퍼 에이전트' 스캇 보라스 사단의 몸값이 천정부지로 치솟았다. 스티븐 스트라스버그(31)에 이어 게릿 콜(29)까지 이틀 동안 역대 투수 최고 몸값을 갈아치웠다. 같은 보라스 사단인 류현진(32)에게도 호재가 될 전망이다. 메이저리그(MLB) 윈터미팅을 취재 중인 현지 언론들은 11일(한국 시각) "콜이 뉴욕 양키스와 9년 3억2400만 달러(약 3869억 원)에 계약에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AP 통신은 "콜이 역대 투수 최고액에 양키스와 계약을 앞두고 있다"면서 "공식 발표는 하지 않았지만 기록 달성이 거의 확실하다"고 전했다. 이는 전날 스트라스버그의 기록을 하루 만에 뛰어넘은 투수 최고액이다. 스트라스버그는 10일 워싱턴과 7년 2억4500만 달러(약 약 2918억 원)에 계약하며 2015시즌 뒤 좌완 데이비드 프라이스가 보스턴과 맺은 7년 2억1700만 달러 투수 최고액을 넘었다. 평균 연봉도 콜이 신기록을 썼다. 9년 계약을 1년으로 환산하면 연봉은 3600만 달러(약 430억 원)다. 전날 스트라스버그가 3500만 달러로 잭 그레인키(휴스턴)의 3440만 달러를 넘었는데 콜이 이를 다시 경신한 것이다. 류현진에게도 반가운 소식이다. 류현진은 두 최정상급 우완보다는 다소 덜하다는 평가를 받지만 그래도 리그에서 손꼽히는 선발이다. 올해 류현진은 MLB 전체 평균자책점(ERA) 1위(2.32)를 거머쥐었고, 승운이 따르지 않았음에도 14승을 거뒀다.

타다 논란 속 여성들이 '픽(Pick)'한 택시는?

(사진=자료사진) #기본요금 거리를 카드로 계산하겠다고 했더니 택시기사가 눈치를 주며 뭐라고 했다. 기분이 나빠 내릴 때 문을 세게 닫았더니 창문을 내리고 욕지거리를 해댔다. 당황스러워서 제대로 따지지도 못하고 분이 안 풀려서 하루 종일 씩씩댔다. 더 서글픈 건 그날 이후 기본요금 거리를 카드계산하기 두려워하는 내 모습이다. #도서관에서 택시를 탔다. 택시기사가 "아가씨가 공부를 하다 왔냐"고 물었고 "그렇다"고 답했다. 그랬더니 택시기사가 "아가씨는 그런 공부 안 해도 된다"고 했다. 그럼 무슨 공부를 해야 하냐고 물으니 "남자 꼬시는 공부가 여자한테는 최고"라며 혼자 웃었다. #시간이 촉박한 탓에 택시를 타고 뒷좌석에서 화장을 하는데, 기사님이 "어린 여자가 자기를 개인기사쯤으로 여긴다"며 언짢아했다. 그게 어째서 내가 당신을 개인기사로 여기는 행위가 되는 것인지, 어린 여자라는 프레임에는 왜 걸려야 하는 것인지 지금 생각해도 불쾌한 기억이다. (여성민우회 '2017년 성차별 보고서'에 소개된 실제 사례 중) 택시를 탈 때 여성들이 겪는 고충을 인지하고 서비스에 반영한 '프리미엄 택시'들이 입소문을 타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선 시범운행 중인 여성 전용 프리미엄 택시를 확대해달라는 목소리가 나온다. 택시 이용에 있어 여성들은 불안을 호소해왔다. 승차거부, 막말, 성희롱은 물론 범죄를 당하는 일까지 비일비재하게 일어났기 때문이다. 교통안전공단에 따르면 2015년부터 지난해 8월까지 택시운수종사자가 자격 취소 처분을 받은 사유 1위는 '성범죄'인 것으로 드러났다. 여성이 느끼는 불안감도 이에 비례한다. 2015년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이 만 19살 이상 성인 남녀 1500명(남성 758명, 여성 74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밤늦게 택시를 탈 때 무슨 일이 생길까 봐 두려운가"라는 질문에 성인 여성의 70.5%가 두렵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