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Following
0
Follower
0
Boost

그 후

사실 오늘까지 누군가를 만나면서 그 전 사람 때문에 굉장히 힘들었어요. 만난 기간도, 그사람에 대해 잘 알지도 못하면서 잊는게 일년이 넘게 걸렸어요. 정확하게 말하자면 아직도. 그 사이 오늘로 끝난 육개월 이라는 연애가 참.. 이런 사람도 있을수도 있구나 싶을만큼...ㄸㄹㅇ...하.. 내가 이상한걸수도..조금만 더 지내보자 조금만더..하던게 벌써 육개월 이네요. 다른 사람 마음에 있으면서 새로운 만남을 시작 한..그 탓에 더 깊은 마음을 못주었을수도 있지만 후우.. 여튼 일차원 적인 생각만 하는 새로운 사람을 만나서 정신없이 육개월이 갔고 그 덕에 그 힘들었던 사람을 잊을수가 있었던건지 지금은 조금 무뎌졌네요. 정말 생각만 하면 심장이 찢어질듯 아팠던 사람인데 정말 조금은 괜찮아졌어요. 사람은 사람으로 , 사랑은 사랑으로 잊혀진다는말... 노력을 해도 안되는건 안되는거죠. 그냥 시간이 지나니 조금은 무뎌졌네요. 근데 힘들었던 그 사람도 슬프지만 , 이렇게 또 나의 연애를 실패 했다는 생각에 ... 자신이 없어요. 누구를 만나도 자신이 없을거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