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
Following
67
Follower
0
Boost

임차인을 잃는다는 것

자산관리자는 부동산의 물리적인 관리도 잘해야 하는 것은 기본이고 그보다 더 중요하게 해야 될 것이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임차인과의 관계 관리입니다. 주기적으로 임차인들을 만나 동향을 파악하고 빌딩에서 느끼는 불편함이 없는지 확인을 하며 지속적인 관계 관리를 해나가야 합니다. 일반적으로 빌딩에 공실이 많거나 새로 발생하면 신규 임차인을 구하는데 집중을 하게 됩니다. 하지만 현재 빌딩을 사용하고 있는 임차인들을 지키는 게 어떤 면에서 새로운 임차인 유치보다 훨씬 더 큰 가치가 있다는 것을 자산관리자는 알아야 합니다. 그러면 잡은 물고기를 지키는 것이 나은지 아니면  낚시를 해서 다른 물고기를 잡는 것 더 나은 것인지 몇 가지 검토해 보면 알 수 있습니다. 가장 이해하기 쉬운 방법은 원래 있던 임차인이 나간다면 빌딩에서 어떤 일들이 발생하는지 알아보는 것입니다.  그런 업무들을 하는데 들어가는 비용을 생각하면 임차인을 지키는 게 얼마나 중요하고 신규 임차인 유치보다 왜 필요한지 체감할 수 있습니다. 1. 재임대까지 발생하는 공실 손해 가장 먼저 생각해 볼 수 있는 것은 임차인이 퇴거해서 발생하는 공간에 대한 임대 손실입니다. 임차인이 나가면서 시간차 없이 임대되는 일을 거의 발생하지 않습니다.  새로 들어오는 임차인이 인테리어 공사를 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프라임급 빌딩 에셔는 운이 좋아 기존 인테리어를 인수하는 임차인을 찾는 일은 더더욱  어렵습니다. 임차인을 잃게 됨으로써 발생하는 가장 직접적인 손해는 바로 공실로 인한 것이고 공실 기간은 임대 시장 상황에 따라 몇 개월에서 몇 년까지도 길어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2. 마케팅 비용 및 중개 수수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