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Following
1
Follower
0
Boost

귀향 vs 동주

오늘 귀향 봤습니다. 저는 동주랑 같이 생각하게되더라구요. 둘다 식민시대였고 특정시점을 왔다갔다하는게 특이하게 생각했어요. 동주같은 경우에는 이준익 감독님을 좋아하지는 않는데요, 이번에는 투자비 이상으로 꽤 잘만든 영화로 보입니다. 저는 개인적으로는 동주역 보다 몽규역 맡으셨던 분이 인상에 많이 남았습니다. 제 머릿속에 학생 운동가의 이미지보다 더 생생했었어요. 시들도 적절하게 잘 끼운것 같고 귀향도 비슷한 구성이긴 한데요 특정시점을 왔다갔다하는게ㅋㅋ 저는 개인적으로 귀향은 상영등급을 낮추려고 가위질을 너무 많이한것 같아 아쉽습니다. 둘 다 저예산 영화인게 아쉽더라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