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urney78jw
10,000+ Views

반려동물 : [사회] 휴가왔다 버리고 가…동해안 피서지 유기견 급증 (SBS8뉴스|2014.7.30)

http://m.blog.naver.com/wuish/220451457879 아직도 휴가철이라 걱정되어 글 올립니다 제발 버리지 말아주세요 가족을 버릴 순 없자나요 묶어놓고 가지마세요 휴가 같이 즐기고 집으로 같이 가주세요 #유기견#반려동물#반려견#입양#반려동물입양#사지말고입양해주세요#임시보호#임보#유기#가족
9 Comments
Suggested
Recent
나에비해 짧게 살다가는 견생...저는 개인적으로 많은추억 많은경험 만들어주고싶죠...근데 같이 놀러다니고 즐길수있는거리가 한정적인것같습니다. 특히 대형견이요ㅠㅠ 반려견에 대한 것들이 많이 발전했으면 좋겠어요
제발..개보다 못한 사람되지 맙시다..
가족으로 키워놓고 왜 버리는건지 이런일이 없었으면 좋겠네요!
버리고 싶을까? 살아있는데...참 책임감없는 사람들...
@rangjo 사고 파는게 쉬워서 그래요 물건 취급 받으니 ㅜㅜ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코끼리에게 쇼팽 곡을 연주해준 피아니스트 '고통은 잠시 잊으렴'
폴 바튼 씨는 영국의 음악가이자 태국의 코끼리 보호 운동에 앞장서는 동물애호가입니다. 그는 코끼리를 도울 방법을 고민하다 자신의 재능을 이용하기로 했습니다. 바로 클래식 음악을 연주해주는 것이죠! 폴 바튼 씨는 태국 왕동 지역에 있는 코끼리 보호소를 찾았습니다.  보호소에는 '람두안'이라는 이름의 앞이 보이지 않는 62세의 암컷 코끼리가 있는데, 그는 꼭 녀석에게 자신의 음악을 들려주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그는 피아노를 세팅하고 차분히 연주를 시작했습니다. 쇼팽, 바흐, 슈베르트, 에릭 사티 등 세계적으로 유명한 음악가들의 클래식을 연주했습니다. 그러자 놀랍게도 늙은 코끼리 람두안은 몸을 좌우로 흔들며 음악에 춤을 추듯 발걸음을 밟았습니다. 그러다 가만히 소리에 귀를 기울여 감상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람두안은 폴 바튼 씨의 연주가 마음에 드는 듯 소리를 내며 따라 부르려 시도하기도 했습니다. 그사이 다른 코끼리가 나타나 폴 바튼 씨의 곁에 다가와 연주 소리에 귀 기울였습니다. 연주를 끝마친 그는 평온한 표정으로 피아노 곁에 서 있는 코끼리들을 보며 말했습니다. "오랫동안 앞을 보지 못한 람두안에게 세상이 아직 아름답다는 것을 소리로 알려주고 싶었어요."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아름다운 연주 소리와 주름이 가득한 코끼리의 얼굴을 보니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나온다" "제발 코끼리 좀 학대하지 마..." 등의 반응을 보였는데요. 얼마 전까지만 하더라도 스리랑카의 한 사원에서 코끼리의 팔다리를 묶은 채 잔인하게 폭행하고 학대하는 사진이 공개되며 전 세계 동물애호가들의 분노를 자아내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코끼리 트래킹과 코끼리를 이용한 마을 축제가 문화로 남아 있어 수십 년째 같은 학대가 반복되며 개선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이에 동물단체들은 동남아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코끼리 트래킹을 이용하지 말아달라"며 캠페인을 꾸준히 벌이고 있지만, 여전히 코끼리 마사지와 트래킹 등의 산업은 쇠퇴할 줄 모르고 있습니다. 우리는 가망 없는 싸움을 하고 있는 걸까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