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tsky
3 years ago1,000+ Views
반 년 가까이나 의관 갖춰 입지 않고
물안개 깊은 곳에 꽃 안고 잠을 자네
아무리 생각해도 벼슬 없음이 즐거움
무더운 이 유월에 누가 나 보다 나아
不著衣冠近半年, 水雲深處抱花眠.
平生自想無官樂, 第一驕人六月天.
<銷夏詩/袁枚>
0 comments
Suggested
Recent
4
Comment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