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cinemafia
3 years ago5,000+ Views
우울증 치료를 마치고 복직을 앞둔 '산드라'에게 한 통에 전화가 온다. 회사 동료들이 그녀와 일하는 대신 보너스를 선택했다는 것이다. '산드라'는 투표가 공정하지 않았다는 제보 덕분에 월요일 아침 재투표 결정에 주말 동안 16명의 동료를 찾아가 설득하기로 한다.
보너스 '천 유로'를 포기하고 자신을 지지해 달라는 말이 어려운 '산드라'와 선뜻 보너스를 포기하기 힘든 각자의 사정이 있는 동료들. 마음을 바꿔 울면서 그녀를 지지해주는 동료도 등장하지만, 그렇지 않고 무심히 넘어가거나 반발하는 동료도 생겨난다.
참으로 단순한 내용의 영화다. 16명의 동료를 찾아가 설득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에 주력하는 작품이다. 그녀에게 주어진 시간은 이 영화의 원제인 'Two Days One Night' 두 번의 낮과 한 번의 밤이라는 주말 시간뿐이다. 여타의 '로드 무비'처럼 이 작품은 '산드라'의 여정에 주목한다.
이 영화의 특징은 선과 악의 대립이 없다는 것이다. '산드라'의 동료들은 투표에 찬성하거나 반대하는 정당한 이유가 있다. 그러므로 투표에 반대하더라도 그들을 악이라고 볼 수는 없다. 보너스가 모두에게 필요한 돈이고, '산드라' 역시 그 돈의 필요성을 누구보다 잘 알기에 동료들의 반대에도 어쩔 도리가 없는 말을 연신 늘어놓는다. 동료 간의 화합과 천 유로의 보너스를 놓고 갈등하는 인간 군상의 다양성을 확인할 수 있다.
이 영화의 두 번째 특징으로는 '롱 테이크' 촬영 기법으로 '산드라'(마리옹 꼬띠아르)의 모습을 상당히 길게 보여주는 데 있다. 다르덴 형제는 확실한 디테일을 위해서 마리옹 꼬띠아르가 화장실에서 약을 먹다가 울며 방으로 돌아오는 장면을 무려 100여 회의 촬영 이후에야 오케이 사인을 보내기도 했다. 반복되는 장면에서도 미묘한 차이를 표현하기 위해서 마리옹 꼬띠아르는 끊임없는 변화를 시도했다. 그런 차이점을 확인하는 것도 영화의 숨은 감상 포인트라고 할 수 있다.
한편, 가끔 원제와 비교하면 터무니없거나 뜬금없는 제목으로 등장하는 작품이 있다. 예를 들면 '레옹'의 인기에 편승해 장 르노가 등장한다는 이유만으로 '레옹 2'라고 이름을 붙였던 '와사비'가 있고, 가장 최근엔 모든 것의 이론인 'The Theory of Everything'이 최대한 로맨틱한 영화로 인정받고 싶어서인지 '사랑에 대한 모든 것'으로 바뀌어 나온 바 있다.
사실 이 작품도 'Two Days, One Night'과는 전혀 상관이 없는 '내일을 위한 시간'이다. 그러나 이중적 의미를 가진 이 제목이야말로 어쩌면 원제보다 더 좋은 제목일 지도 모르겠다. '내 일(My Job)'이라는 의미와 '내일(Tomorrow)'이라는 의미의 결합은 서로 다를지 모르겠지만, 이 영화의 주제와 밀접하게 맞아 떨어지기 때문이다.
[글] 미르 from 문화뉴스
0 comments
Suggested
Recent
9
Comment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