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beyou25
50,000+ Views

개취 쪄는 조말론&딥디크 후기

향수는 이성이 좋아하는 향을 뿌리고 다녀야 한다고 하는데 나는 내가 좋아하는 거 뿌리고 다님.
이것저것 모으는거 좋아하는데 그 중에 좋아하는거 몇가지 후기 찐다.
일단 개취로 상큼한거 좋아함. 머스크도 좋아하긴 함.
자몽에 환장함. 꽃향에도 환장함.
아....그리고 제목이 쌈빡한게 안떠올라. 누구 제목 좀 지어주세영.
일단 조말론 런던.
4년전에 하와이에서 처음 구입하고 나서 부터 쭉 틈 날 때 마다 모으고 있음. 그런데 얘 별명 뭔지 알지? 조ㄹㅜ 론........;;;; 진짜 지속력은 시망똥망이야. 30미리 사서 들고다니면서 틈틈히 뿌리는걸 추천. 그런데 나는 항상 돈아까운 생각 들어서 100미리를 지르지.
조말론은 껍데기는 다 같으니까 사진은 1장만 걸어두게썽.
1. 조말론 프렌치라임 블로썸.
공홈에서는
파리의 초여름. 강렬하고 파우더리한 린덴 꽃에 베르가못 향유 몇 방울과 약간의 사철쑥을 더해 활력을 주었습니다.
라고 하는데 나는 이걸 한마디로 정의할 수 있다.

옛날 문방구 냄새.... 크레파스 냄새... ㅋㅋㅋㅋㅋ

그런데 이게 싫지 않은 냄새야. 엄청 좋아. (개취니까 존중해주길.)
2. 조말론 와일드 블루벨
역시나 공홈에는 멋진 말로 설명 해놓았지.
숲 속 깊은 곳에서 빛나고 있는 사파이어. 이슬 맺힌 블루벨의 은은하고 달콤한 향에 릴리와 들장미 향의 조화가 최면을 걸 듯 마음을 사로잡습니다.
라고... 그치만 나는 이걸 또 한마디로 정의해주겠어.

수박냄새야.

시간이 지나면 약간 물비릿내 같기도 하고. 혹여 내 친구들은 오이향이라고도 하던데 노노. 오이까지는 아니고 암튼 수분가득한 향임. ㅋㅋㅋㅋ
3. 조말론 블랙베리 앤 베이
공홈에는
순수의 향. 블랙베리를 따던 어린 시절의 추억, 블랙베리로 물든 입술과 손. 이제 막 수확한 월계수 입의 신선함에 톡 쏘는 블랙베리 과즙을 가미하였습니다. 매력적이고 생기 넘치는 상쾌한 느낌의 향입니다.
이라고 써져 있지.
그런데 난 이건 한마디로 정의하긴 힘들..ㅋㅋㅋ
일단 개취로 이 3가지 중에 내가 젤 애정하는 향.
뭔가 블루베리와 자몽향을 아주 잘 섞어 놓은 듯한 향이야.
진짜 여름에 쓰기 딱 좋지. 많이 달지도 않아서 좋아.
여름에 엄청 달달한 향 버스나 지하철에서 맡으면 속 울렁거리는데 이건 그런게 없는거 같아.
4. 피오니 앤 블러쉬 스웨이드 코롱
공홈에선
꽃의 귀족, 작약의 화려함을 담은 향. 화려하게 핀 작약에 더해진 붉은 사과의 향기로운 과즙과 순수한 자스민, 장미 그리고 카네이션, 블러쉬 스웨이드의 부드러운 관능미가 여운을 남깁니다.
말그대로 작약향이라는뎈ㅋㅋㅋㅋㅋ 난 이게 제일 어려움 ㅋㅋㅋㅋ
뭔가 한 단어로 표현하기 어려워 회사 동료 남직원들에게 시향을 시키고 한줄로 평가 하랬더니 ㅋㅋㅋㅋㅋ
제일 많이 나온 표현이

'남자스킨냄새'

였다고 한다. 헐... 충공깽.
그 다음으로 많이 나온게 백화점 1층에서 나는 향, 엄마 향;;;; 그냥 좋은 여자 냄새 등등이 있었음.
이 중에서 제일 쇼크였던 평은 현재 여친이 있는 한 남직원 한마디로 말해 줌.

전 여친.

전 여친이 이걸 뿌렸다는게 아니고 뭔가 향이 전여친이라는 이미지를 불러 일으키나 봄ㅋㅋㅋㅋ
1. 딥디크 필로시코스.
공홈에는
무화과 잎과 꽃에 편백 나무의 우디한 향이 더해져 상쾌하게 마무리해준다. 무화과 나무의 수액과 송진이 더해져 이 향을 완성시켜 준다.
라고 설명하는데 난 뜨왈렛 경우엔 처음 시향 했을 때 느낌이

제대로 익은 과즙 가득한 털복숭아 향 이였음. ㅋㅋㅋㅋ

그런데 사람들은 이걸 무화과 향이래 ㅋㅋㅋ
필로시코스는 퍼퓸과 뜨왈렛이 향이 좀 달라.
퍼퓸은 뭔가 더 무거워. 얼마나 무겁냐면 약간 버터향이 느껴질만큼 무거워.
그 버터향 안에서 내가 설명한 뜨왈렛 향이 언뜻언뜻 나기도 함. ㅋㅋㅋㅋ
2. 딥디크 롬브로 단 로
공홈에는
시원한 향을 주는 블랙 커런트 잎과 헤드 노트인 불가리안 로즈가 완벽한 조화를 이룬다.
라고 설명함.

음. 틀린 말은 아닌 듯. 뭔가 굉장히 고급스러운 풀냄새. ㅋㅋㅋㅋㅋ

엘리자베스 아덴 그린티는 뭔가 내가 풀이다!!!!!!! 하는 느낌이라면 이건 적당히 고급스러운 풀향이야. 약간 꽃향도 나는거 같아서 이제까지 본 공홈에서 읽은 설명중에서 가장 근접한 향이라고 할 수 있음.
음.... 다음엔 향수 하나 골라서 남직원들한테 향수느낌 설명해달라고 해야겟닼ㅋㅋㅋㅋ
그걸로 카드 쓰면 존잼일듯.ㅋㅋㅋ
23 Comments
Suggested
Recent
아이들 키우느라 향수못사고 못뿌리고..피죤냄새로 연명하다 이제좀 애들자라 인생향수 골라잡아볼까 하는 아줌마가 침을 삼키며 읽다감..
조말론 블랙베리앤베이 지속력안좋나욤?? 시향한번했는데첫향이랑잔향이완전짱이라서 살랬는데 비싼돈주고샀는데지속력똥망이면아까워요ㅜㅠ
님 진짜 향수카드 잘쓰시는듯 ㅋㅋㅋㅋㅋㅋㅋ
@rilakkuma1993 으하하하 뭔가 뽐뿌를 불러 일으켰다는것에 큰 기쁨을 느낍니다!! ㅎㅎㅎ
와대박...크레파스냄새!!!좋아하는데😍불가리아보라색냄시랑 비슷한가욤?것듀 크레파스냄시나는데!!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놀라운 경험ᆢ요가
1년동안 수영을 해서 17kg 을 뺐다. 나중에 알았는데 우울증이온거였다고 추정된다. 하루종일 먹고자고 어느새. 고무줄 바지에 브라탑만입고 ᆢ움직이는게 싫어졌다. 그러다 슬리퍼신고 미끄러저 다리 깁스까지 하게되어 tv 만 보는데 가수박진영씨가 무대에 다시서게 되어 17kg 을 감량했다고 ᆢ 하루에 두끼 나물비빔밥만 ㅡ밥 빼고 ㅡ 거기에 착안하여 주5일 아침에 바나나하나먹고 수영장걸어가서 ㅡ거의 경보수준ㅡ 두시간 수영하고 나와서 우유1팩 200ml 하나 바나나1개 먹고 저녁에 밥 반공기에 나물비빔밥 먹고 줄넘기 ㅡ줄없이ㅡ300 번 이렇게 100일을 했는데 아무 변화없어서 화가났다 그런데 110일쯤 됬는데 하루사이에 3kg 가 빠져있었다ㆍ그러더니 쭉쭉 빠지더니 10개월에 17kg 빠졌다. 바로원하던 ㅡ예전ㅡ으로 돌아와서 이것저것 ㅡ국수,빵, 짬뽕, 떡뽁이,치킨,피자ㅡ 왕창 먹었더니 15일도 안되서 4kg 이 다시 찌길래ᆢ 그동안 고생한게 아까워서 다시 수영 주2회 줄넘기 300 번만 하고있다. 5년전 얘기ㆍ 그러나 코로나가 다시 창궐하니 스멀스멀 뱃살들이 다시 자기자리를 차지하려고 지방을 콜하고 난리를 쳤다. 수영도 못하고 밖에나갈수 없어 또다시 tv 보는데 동아tv 에서 "하보람의 리얼타임 하루요가" 라는걸 따라해봤다. 매일 꾸준히 25분짜리 2타임. 얼마전 여름옷 사러 갔는데 깜놀 ᆢ 허리는 평생없었던 내가 허리라인이 생겼다. 기적 ᆢ 참고 주5일 2년했다. https://youtu.be/77gp_huhoVc 요가는 살빠지는 운동이 아니다. 그러나 자세가 발라지고 나처럼거북목에 어깨 통증과 여기저기 신경통에는 꼭 권하고 싶다. 20분만 투자하면 꼭 효과를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