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TODAY
5,000+ Views

[카드뉴스] 친구일까 연인일까... 남사친·여사친이 연인이 되고 싶어하는 신호!

얼마 전 종영한 주말드라마 ‘너를 사랑한 시간’의 오하나(하지원 분)와 최원(이진욱분)처럼 성별이 다른 이성친구를 부르는 신조어가 있다. 일명, 남사친(남자 사람 친구)과 여사친(여자 사람 친구)이라고 한다.
남녀 친구들을 보면 필수적으로 “남녀 사이에 친구가 있나”라는 질문이 오가고 “둘 중 한 사람은 마음이 있기에 그 관계가 유지되는거야”라는 답을 듣게 된다.
한 포털사이트의 조사에 따르면 남녀 사이에 친구가 될 수 있냐는 질문에 청춘남녀의 58%가‘YES’라 대답했다. 또 ‘여사친’을 좋아한 적이 있다는 질문에 남자 77%가 ‘YES’, ‘남사친’을 좋아한 적이 있다는 질문에 여자 56%가 ‘YES’라 대답했다.
친구에서 연인으로 노선을 변경하기 위한 ‘깜빡이’와 같은 신호 6가지가 있다고 한다.
1.”너희 사귀지?”라는 말을 부쩍 많이 듣는다
주변인 혹은 낯선 사람이 당신과 친구를 이미 커플로 보기 시작한다.
2. 늘어가는 둘만의 약속
늘어가는 당신과 친구 단 둘만의 약속, 쉬는 날이 되면 자연스레 만나는 횟수가 늘어간다...[더 보 기]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12
Comment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