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alwh12
10,000+ Views

쓰리냥

안녕하세요~ 저는 3마리의 고양이를 키우고 있어요!
첫째는 별이(남자)♡ 작년에 아가시절에 만나 지금까지 같이 살고있는 가장 오래 같이 있던 우리애기ㅠ 일년밖에 안됬는데 많이 컸어요 애교도 많고 사고도 많이 치고 미워할래도 미워할수가 없는.. 지금도 배위에 떡하니 올라와서 제가 하는걸 보고있네용
둘째 셋째 가을이(남자)와 봄이(여자)♡ 요 둘은 남매랍니다~ 같은곳에서 분양 해 봤어요! 몸집이나 이빨같은걸 보면 가을이가 먼저 태어난 것 같아요 가을이는 사진에 먼저 나오는 털이 짧은 아이이구요. 봄이가 그다음에 나오는 털이 긴 아이랍니다. 데려온지는 3~4개월정도 됐어요~
이렇게 3마리의 고양이를 키우고 있답니다!!! 처음에는 서로 경계하더니 3일 정도 되고 핥아주고 챙겨주더라구요!! 3마리 다 애교도 많구 장난도 많고 기여워요~ 밖으로 나가서 찾느라 고생도 좀 했는데 돌어가는길 알려줬더니 두번째때 한마리는 찾아왔더라구요!! 완전 신기했어요! 3마리 관리하느라 처음엔 힘들었는데 이제 조금씩 익숙해 져서 행복하답니다♡ 앞으로도 쭉 함께 잘 지내고 싶네요♥3♥
19 Comments
Suggested
Recent
@nm2000 처음에만 똥통이나 이런 생필품사는거 예방접종 같은거만 많이 들고 그다음엔 저희집은 10만원 안밖인거 갘아요 집도 바구니에 안쓰는 목도리같은거 넣어주면 거기서 잘자그요 사료는 2키로짜리 큰거 사면 2달?3달 정도는 갈꺼에요 한마리면 더 오래가겠죠? 장모의 경우 털은 삭발하듯 깍는거 아니시면 다*소같은 천냥마트에서 숱가위하나사서 다듬어주셔도 안어색하고 이뻐요! 생필품은 망가지지않는이상 오래쓰그요 모래도 병원 곳곳 다니면서 저렴한거 사서 넣어줘도 상관없어요! 똥만 잘치워서 쾌적하게 해주시면 돼요! 그리구 저는 예방접종 안했었는데 관리잘하주니까 잘 컷구요 고양이 사는 공간을 깨끗하게 치워주고 고양이가 좋아하는 장난감 놔주시면 잘 놀구요 손톱갈이로 인한 쇼파같은곳 흠집이 신경쓰이시면 손톱갈이 할수있는 판이 있는데요 기둥같은곳에 다*소에서 파는 나무질감의 노끈(?) 사셔서 본드붙여가면서 빽빽하게 감아주신다음에 여기서 하라고 교육시면 돼구요 다른거는 박스 모아서 박스단면(지그재그로 된 부분)들이 보이게 겹겹이 쌓아서 판 만들어주셔도 거기서 손톱갈이 해요! 캣타워는 안사주셔도돼고 사주셔도 돼는데 사주면 애들은 좋아하겠죠? 인터넷이나 병원둘러보시면서 가격대비 저렴한거 사주시면 돼구요 필수는 아니에요 인터넷에 쳐보면 박스로 만드는것도 많이 나오니까 시간의 여유가 있으시면 그걸로 만들어주셔도 좋을 굿 같아요 간식도 어렸을따부터 주시면 안돼고 좀 커서 일주일에 1~2번이나 목욕하고 난뒤 등 특별한날 주셔도 돼요 목욕한뒤에 주시면 목욕도 얌전히 잘할거에요 이게 끝나면 맛있는걸 주신다는 인식을 하니까요! 비용부담 크게 안느끼셔두 돼요!
@kimalwh12 네ㅠㅠㅜㅜㅠㅠ
@nm2000 네!! 꼭 키워보세요! 정말 후회안하고 좋으실꺼에요! 고양이들이 주는 행복이랑 안정감같은게 정말 크거든요!
@kimalwh12 언젠가는 꼭 꼭 꼭 키울거에요 진짜로....ㅠㅠ
@kimalwh12 아버지가 극렬하게 싫어하셔서 하루빨리 독립하는게 꿈이라면 꿈이겠네요 ㅜㅜ 그나저나 돈은 많이 들지는 않나요?? 월 300은 고양이에게 투자해야한다고 하던데..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100년간의 품종 개량이 낳은 끔찍한 결과.jpg
Bull Terrier (불 테리어) 한때 불테리어는 믿어지지 않을 정도로 잘생긴 운동선수 같은 개였다. 언젠가부터 불테리어는 변이된 두개골과 두꺼워진 복부를 갖게 됐고, 강박적인 꼬리 쫓기와 같은 만성질병들도 갖게 됐다. Basset Hound (바셋 하운드) 바셋하운드는 몸의 높이가 낮아지고, 뒷다리 구조의 변화, 과도한 피부와 척추 문제, 축 처진 눈에 발생한 내반증과 외반증, 그리고 과도하게 커진 귀로 인해 고통 받고 있다. Boxer (복서) 짧아진 얼굴은 수많은 문제를 뜻한다. 현대의 복서는 더 짧은 얼굴을 가지고 있을 뿐만 아니라 주둥이도 살짝 위쪽으로 굽었다. 복서는 – 모든 단두종 개들과 마찬가지로 – 더운 날씨에 체온을 조절하는데 문제가 있고, 열을 발산하는 능력이 없어서 신체적인 능력에 제한을 받는다. 또한 가장 암 발생률이 높은 품종 중 하나다. English Bulldog (잉글리쉬 불도그) 잉글리쉬 불도그는 인기 있는 개에게서 볼 수 있는 모든 문제를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그들은 거의 모든 질병으로 고통받는다.  2004년 Kennel 클럽에서 조사한 바로는 6.25살(중앙값)에 죽는다고 한다. 건강한 불도그 같은 것은 없다. 불도그의 괴물 같은 비율은 의학적인 개입 없이는 사실상 스스로 교미를 하거나 태어날 수 없게 만든다. Dachshund (닥스훈트) 닥스훈트는 원래 기능적인 다리와 체격에 합당한 목을 가지고 있었다. 등과 목은 더 길어졌고, 가슴은 앞쪽으로 튀어나왔고, 다리는 비율상 더 짧아져서 가슴과 바닥이 거의 닿을 것처럼 됐다. 닥스훈트는 마비를 유발할 수 있는 추간판탈출증(디스크) 발생 위험이 큰 품종이 됐다; 또한, 병리학과 관련해서 연골발육부전증이 발생하는 경향이 있고, 진행석 망막 위축증(PRA)이 발생하거나 다리에 문제가 생길 가능성도 높다. German Shepherd (저먼 셰퍼드) 저먼셰퍼드는 사람들이 망한 품종에 대해서 얘기할 때 항상 언급되는 견종이다; 아마도 과거에 최고였기 때문일 것이다. Dogs of All Nations라는 책에서는 저먼셰퍼드가 중형견(25kg /55 lb)로 묘사된다. 이것은 오늘날 각이 지고, 가슴이 두툼하며 기울어진 등을 갖고, 운동실조증이 있는 85 파운드(38kg)의 개와는 거리가 멀다. 저먼셰퍼드가 2.5미터(8.5ft)의 벽을 넘을 수 있었던 때가 있었지만, 이미 옛날이 되어버렸다. Pug (퍼그) 퍼그는 또 다른 극단적인 단두종 품종이고 그와 관련된 모든 문제를 가지고 있다. – 고혈압, 심장 문제, 저산소증, 호흡 곤란, 과도한 발열, 치아 문제, 접힌 피부로 인한 피부염. 많은 사람들이 선호하는 두 번 꼬인 꼬리는 실제로는 유전적인 결함이다. 심각한 형태의 경우엔 마비를 유발할 수도 있다. Saint Bernard (세인트 버나드) 한때 당당한 사역견이었지만 현대의 세인트 버나드는 사이즈가 너무 커졌고, 얼굴이 납작해졌다. 그리고 불필요한 피부를 갖도록 개량됐다. 아마 사역견 중에선 이런 형태의 개를 볼 수 없을 것이다. 빠르게 열이 오르기 때문에 사역견으로 부적합하다.  내반증과 외반증, Stockard 마비, 혈우병, 골육종, 무수정체증, 피브리노겐 결핍증 같은 질병들을 가질 수 있다. 어떤 집단이든 유전질병이 전혀 없기를 기대하는 것은 현실적이지 않다. 하지만 브리더(품종 개량가)들이 품종 특징을 위해 의도적으로 선택하는 것들은 질병을 유발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외형을 바꾸는 브리더들은 품종을 개량하고 있다고 주장하지만, 그들은 많은 동물들을 비참한 상태로 만들뿐이다. 그 어떤 견종들도 짧거나/길거나/납작하거나/크거나/작거나/곱슬거리는 “어떤 특성이든” 이게 더 낫다고 하는 변덕스러운 사람의 결정에 의해 개선되지 않았다. 일생동안 더 나은 모습을 위해서 고통받도록 개의 운명을 결정짓는것은 개량이 아니다. 그건 고문이다. 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