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onym
1,000+ Views

Fur Coat for winter????

Haaaa haaa haaaa...I like this post
3 Comments
Suggested
Recent
BBWWAAHHHAHAHAHAHA- *cough* *cough* ahem..... FUR PUPPY!!!!! :3
Hahahaha this is both awesome and a little gross. I didn't realize dogs could shed THAT much hair.
goodness gracious! lol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설날 기차여행 “만.또.아.리 네”
만또아리 모두 데려가지 못하고,, 쌈녀와 냥아치만 데리고 시골을 다녀왔어요~ 사실 또동이와 아리의 존재를 부모님이 모르셔서 만듀와아옹이만 ㅜㅜ 겁보아옹이는 나름 남냥이의 늠름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구요~ 아옹: 별거아니야~발바닥에 땀만날뿐이지~촤~ 아옹:세상 참 넓고좋눼~~ 건방진 팔한짝 걸치기까지하며 기차여행의 묘미를 느끼며 시골행 열차를 타고 왔어요~ 우리쌈녀 만듀는,,, 너무 겁먹은 나머지,,,멘붕상태였어요~ㅋ 만듀:진짜이건아니쥐~~심장이 발랑발랑하자나 만듀: 온니~ 여기가 대체 오디야!? 만듀: 나 집에가문 안되깡!? 시골집 도착후~~ 적응력 하나는 최고인 아옹이예요 ㅋㅋ 아옹: 여기좋네~~잠이올거같애~~ 결국 진짜 자는 아옹이!! 만듀동생은 구석을 찾아~ 숨어있기 바쁜데~~~ 집에올때까지 숨숨야옹이 만듀에게 발찌검이나 해대는 냥아치오빠 아옹이죠!!! 아옹: 이해가안돼!!!! 참나~~ 편백나무베개까지 베고자는 여유아옹!! 또동이횽아랑 아리누나는 어찌있는지 궁금치도 않은 세상편한 아옹이!! https://vimeo.com/256283720 집지킴이 또동이와 아리는 이랬어요!! 집사누나를 찾았던건지... 저리 울고불고~~했던 또동이!!!! 하지만,, 아리에게 한대맞고~ 부리나케 도망가는 또동이 모습이 참...ㅋㅋ 만듀와 아옹이도 집 도착하자마자~이러네요~^^^ 컴백만듀!!! 바로 여왕행세중인 망망국여왕님!! 만듀야~ 너 겁보라는거 이제 모르는사람 없거든!? 하지만 우리의 착한남 또동이는 무지 섭했대요!!!! 또동: 아 ~~됐쪄~ 나 이제 누나랑 안노꺼야!! 또동: 어뜨케 날 두고갈수가있냥~ 정말 삐진듯한 또동이예요~ 제가 집에오면 튀어나오던 또동이는 저기에서 쳐다도 안보고 있어서.. 쓰담쓰담했더니~ 저표정이네요~ㅜㅜ 아리: 집사온니~ 내생각 안났어??? 났지났지~~근데 또동이랑 우리 아리의 존재를 알릴수가 없었어~~ㅜㅜ 아리: 복수하고 말테다~~~앙앙~ 질척거림이 계속되고있는 아리예요~ 집사온니가 필요한 존재란걸 뼈저리게 느꼈나봐요~ 이제서야,, 맘편해진 만듀는 조러고~~있어요 ㅎ 만듀: 집이최고!나는 여왕님~~ 또동이와 아리에게 너무너무 미안해진 설연휴였어요~ 다행히 잘 있어준 또동이와 아리에게 고마움과 장시간 이동하느라 힘들었을 만듀와 아옹이에게도 고마움을 느낄수있었던 연휴였네요~^^ 빙글러님 모두 늦은 인사드려요~^^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한해 건강하고 즐거운일 가득가득한 한해되세요~ 2018/02/18
저의 가족은 어디있는걸까요???
안녕하세요!! 제이름은 앵두라고해요~ 전 세상에 태어나보니 차가운 아스팔트 위에서 차가운 시선을 받으며 살기 시작했어요~ 그러다., 좋은 할머니를 만나 따뜻한 보금자리에서 살아가고 있었던 저는 ......다시금.. 할머니 아들의 손에 다시 길위에서 생활을 하게됐어요~ 따뜻한 할머니의 마음을 알기에 멀리 떠나지 않고 주변을 맴돌며 살았어요~ 길위에 생활을하며,, 할머니집 근처에서 아기도 낳았어요~~ 제가 아기를 낳은걸 아신 할머니는 건물창고에 따뜻한 보금자리를 마련해주시고,, 밥과 물...통조림까지 챙겨주셨어요~~~ 그러던 어느날,, 어떤 무서운 아저씨가 각목을 들고 오더니,, 마구 때리기 시작했어요~~ 그일로 인해 제 한쪽 눈은 피로 물들고,, 저의 사랑스런 아기가 둘이나 먼저 무지개다리를 건넜죠~~ 전 그 아저씨께 어떤 피해도 주지 않았는데,, 죽으라며,,,,저를 막......때리더라구요~~ 너무 아팠어요....아팠지만,, 아기들을 지키기 위해선 제몸으로 막을수밖에 없었어요~ 다친 저와 아기들을 발견하신 할머니는 막우시면서 어딘가에 도움을 요청하시더라구요~~ 그렇게,, 좋은분들을 만나 저는 지금 회복하게 됐어요~~ 어떤사람에게서 큰 상처를 받았지만,, 저는 그럼에도 사람들이 너무~좋아요~~~~~ 제 아가들도 좋은사람을 만나 사랑하는 마음을 일아가길 바래요~~ 제 아이들이예요~~ 안타깝게도 한아이는 한쪽 다리를 잃었어요~ 저도 기다리고 있어요~ 조금 못났을지 모르지만,, 사람이 너무 좋아요;;~~ 저를 보듬어주실분~ 저와 함께 평생 함께해주실분 어디 없을까요??? 저를 가족으로 받아주실분 만날 수 없는걸까요???? 앵두는 처음 발견당시,,각목에 눈을 맞아 눈에서 피가 흐르고 실명위기에 있었어요~ (지난번 분노한 나머지 소식전한적이 있어요~) 우려했던거만큼 심각한 상태였는데 살고자하는 의욕이 강했던 앵두는,, 그 고통을 참아내며 견뎌줬고,,회복했어요~~ 지금현재,, 새끼냥이들은 치료받던 병원에서 애타게 사람엄마를 기다리는중이구요~ 앵두는 임시 보호중입니다~ 앵두와 (새끼냥이들...) 사랑으로 보듬어 주실분 어디 없을까요!?? 큰상처를 받았던 아이지만,, 여전히 사람을 너무 좋아하는 ,, 그래서 더 맘이 애잔하네요~ 애타게 기다리고 있는 앵두와 새끼냥이들을 좋은 맘으로 보듬어주실분... 언제든 연락주세요~ 간절히 바래봅니다~ 올해 첫 소원이자,,, 기필코 그 소원이 이루어지길 바래요~ 연락주세요!! 카톡아이디: eba0315 (시간 상관없어요~ 언제든 환영합니다) 관심부탁드려요~~ 2018/01/17
이쁜못난이들 “만.또.아.리 네”
망망아~!!! 언제 이리 성장한게야!? 어른냥이 포스가 흐르네~ 맞다!!!우리 만듀 벌써 나이가 ~~ 언니랑 같은신세구나..~~ㅎ 노처녀구나 ㅋ 우리 함께하자!! 만듀: 난 언니랑 다르거든!!!!! 아리언니가 그렇지!!난 아니거든!!! 아무것도 모르고 잘만노는 우리 아리!! 아고~~늠름한 장군같은 아리예요~~^^ story) 정수기 점검오신분께서... 아리를 보시며.. 와~~잘생겼네요!!장군감이다~~라는말까지 들어버린 아리양!!!!!ㅎㅎㅎ 아리야!!!! 너 장군감이래!!!어쩜좋뉘~ㅋ 아리: 내가 뭣이 어때서~~ 내눈에 띄기만해~ 다들 가만안둘것이여~ 만듀: 아리온니는 나보다 더 미치괭이야~ 이늠도 뭐~다르진 않구요~^^ 눈 뒤집혀가며,, 놀고있어요 ㅋ 아옹: 자고로 놀땐 열심히 놀고 잘땐 누가 업어가도 모르게 자고 먹을땐 걸신들린것처럼 먹는것이야!!! 이누나야~ 언제나 , 열정 다하는 아옹군이죠 ㅎ 세상만사 급한거 없고!! 미남은 잠꾸러기라는걸 매일 매시 실감케하는 또동입니다!!! 또동:많이 자는 남자가 미남되는것이쥠 우리 아옹이는 또 열심히 놀아요!! 애들앞에선 뭘 못한다더니,,,,ㅎㅎ 쇼핑백 치우려고하니,, 또 저기 들어가선 저러고 있어요~ 아옹아!!난 니가 왜그른지 모르겠어 ㅋㅋㅋ 요즘 아옹이가 재채기 횟수가 잦아서 왜그르지!?라는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인터넷에서 고양이의 이상증상으로 설명이 나와있더라구요~ 그래서 겁보집사는 오늘 아옹이와 또동이를 들처메고 병원을 가보려해요~ 우리아리는 병원 안간다고 저러는지 ㅋㅋ 저러고자요~ 이거이거 남냥이가 확실한데,,, 여냥이란 결과가 참 내키지가 않네요 ㅎㅎㅎ 늘 뒤에서 아리누나를 노리는 아옹!! 엄청 예민한척하지만 둔팅이 아리!! 아리가 너무나 싫은 아옹이예요!! 아리를 볼때마다 눈을 저렇게 뜨고 봐요 ㅎㅎ 사이가 좋아질 기미는 크게 보이지 않지만~ 또 장난감놀이할땐,, 큰 문제없이 놀아주니... 그것만으로 감사하고 있어요 ㅎ 다른분들 냥이 남매들은 잘들 지내는데,, 아무래도 집사 문제인가봐요!!!ㅋ 반성하며,, 아이들을 더 잘 돌봐야겠어요 ^^ 2018/0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