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onym
10,000+ Views

[1월 신작미드 소개와 리뷰] '섹스앤더시티'의 프리퀼 '캐리 다이어리'

현재 1화가 방영된 1월 신작미드 '캐리 다이어리'입니다. '섹스앤더시티(SATC)'의 주인공 캐리 브래드쇼의 10대 시절을 주제로 한 드라마인데, 파일럿에 대해선 TV 비평가들의 평은 무난한데 생각보다 시청률은 높지 않았다고 하네요. 저는 개인적으론 SATC의 캐리보단 미란다가 좋아서 딱히 큰 관심은 없었지만, 몇 가지 흥미 요소들을 정리해보자면: (1) 왜 캐리가 후에 성인이 되어서 '빅' 같은 남자들에게 끌리는지 그 원인이 나온다고 한다. (빅은 SATC에서 캐리와 많이 엮이는 남자인데, 우유부단하고 이기적인 면이 있는 짜증나는 캐릭터ㅋ입니다) (2) 캐리의 뉴욕 입성기!에 대해서 이야기한다. 10대의 캐리는 코네티컷주의 캐슬버리에서 살고 있는데, 아버지의 권유로 뉴욕 로펌에서 사무실 보조 인턴을 하게 됩니다. 하지만 돌아다니다 보니 패션잡지 편집장한테 찜당하고..무튼 이런 뉴욕에서 일어나는 일들도 자주 나오겠네요. (3) 캐리의 '첫 남자'가 나온다. 넹 건축학개론st 첫사랑이 아니라 그러그러한 '첫 남자' 가 나올것이라 합니다ㅋ 현재 주력 후보자가 나오긴 했는데, 앞날은 알 수가 없지요~ (4) 80년대의 뉴욕 풍경 재현! 배경이 80년대 이니, 80년대의 유행의상, 뉴욕의 풍경들이 가득 나옵니다ㅎ 뉴욕 배경 같은 경우엔 CG의 힘을 좀 빌렸다고 하네요. 의상들이 굉장히 톡톡 튀는데, 유행이 돌아와서 그런지 80년대 같진 않고 요새 옷 같아요ㅋ 이런 흥미요소에 끌리신다면 캐리 다이어리를 보시는 것도 나쁘진 않을 듯 합니다. 1화에 대해서 간단 리뷰를 하자면, 대략적으로 캐리의 성격(굉장히 착하고 신중한 면이 있음), 그리고 친구/가족 관계가 나와서 잔잔했습니다. 좀 헐 말이 되 저게? 하는 부분도 없지 않아 있지만 뭐..드라마니까 가볍게 즐길 요소로 생각하셔도 무방할 듯 하네요. 그래도 제일 좋았던 장면을 꼽자면, 남자주인공격으로 나오는 세바스챤 키드(Sebastian Kydd)가 수영장에서 캐리를 번쩍 들어올리는 장면이었네요..꺄악! (꼭 영상으로 보시길)
13 Likes
2 Shares
2 Comments
Suggested
Recent
@argon 한 번 보시고 어떤지 감상 알려주세요ㅎㅎ 곧 2편도 나옵니다~
이거 봐야겠네요~ 정보 감사해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