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chHolic
1,000+ Views

원터치 더블클릭…이 마우스가 특별한 이유

캐니언(Canyon)은 국내에선 조금 생소한 브랜드다. 하지만 젊은 층을 겨냥해 설계해 멀티미디어나 모방 액세서리, 컴퓨터 주변기기 등을 트렌디하고 역동적인 라이프 스타일로 추구하는 글로벌 기업 가운데 하나다. 최신 패션 트렌드를 곁들인 디자인과 컬러, 개성을 담아낸 것이다. 캐니언 마우스(모델명 CNR-MSD06) 역시 이런 특색을 잘 버무린 제품 가운데 하나다. 1만원대도 안 되는 경제성을 갖추고 있지만 단순하게 가격만 싼 건 물론 아니다. 이 제품의 가장 큰 특징은 휠 옆에 보이는 오렌지 색상 버튼. 일명 ‘원터치 쌍클릭’ 버튼이다. 보통 바탕화면에 있는 아이콘을 실행하려면 버튼을 2번 연타로 눌러야 한다. 하지만 이 버튼은 한 번만 누르면 더블클릭이 된다. 좀더 쾌적하게 아이콘 실행을 할 수 있는 것이다. 실제로 써보니 처음에는 조금 어색하지만 적응되면 오히려 더 편하게 더블클릭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손가락 2번을 눌러야 할 일을 한 번에 처리, 일이 절반으로 줄어든 셈이다. 캐니언 마우스는 버튼 개수도 휠 버튼을 포함해 모두 7개다. 좌우 버튼과 오른쪽 측면 버튼 2개, 오렌지 쌍클릭 버튼에 간편하게 해상도, DPI를 조절할 수 있는 버튼까지 모두 갖춘 것. 보통 마우스가 요구하는 모든 버튼을 탑재한 것이다. 마우스 해상도는 800, 1,000, 1,600 3가지 가운데 설정할 수 있다. 디자인이나 마감도 여느 마우스 못지않다. 본체는 블랙 컬러에 무광 재질을 곁들여 미끄러지지 않는 소재를 썼다. 여기에 심심해보이지 않게 유광 오렌지색으로 양쪽 라인을 표현했다. 왼쪽 엄지손가락 부분에는 네트 형태로 생긴 고무를 덧대어 그립감을 높이는 것도 잊지 않았다. USB 연결 케이블 길이는 1.2m 정도여서 데스크톱PC를 책상 밑에 놓고 쓰면 조금 짧을 수 있다. 이 제품은 크기가 작고 무게도 가벼운 축에 속한다. 손이 큰 남성보다는 여성, 데스크톱PC도 좋지만 노트북에도 잘 어울릴 만하다. 물론 이런 장점 외에 뛰어난 가격대비 성능을 갖췄다는 점도 이 제품이 주는 매력 포인트 가운데 하나인 건 분명하다. 제품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쇼핑몰 왈(http://www.wal.co.kr( http://www.wal.co.kr ))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구독자 1600만 유튜버가 말하는 AI가 인간을 대체 못하는 이유
요즘 소셜미디어에서 이런 이야기는 들어봤을거야 AI 이미지 생성기라던가  AI 초상화라던가  대화를 하거나 시를 써주는 AI 챗봇같은거 말이야 이런 AI에 대해서 여러가지 궁금한 이야기가 많지만 결국엔 마지막으로 이런 질문을 하게 되지. AI가 결국엔 나같은 유튜브 컨텐츠 크리에이터를 대체할 수 있을까? 먼저 확실히 하고 싶은건 AI가 대단한 일을 할 수 없다, 이런걸 말하고 싶은게 아니야. 사실 AI 알고리즘과 기계학습 모델들은 엄청난 일들을 할 수 있지. 하지만 온라인 상에서 무언가를 '창작'한다는 점에 있어선,  AI가 사람을 대체할 수 없는 여러 이유들이 있어. 일단 온라인 '창작'자는 '창작'을 해야 하는거잖아? 그러려면 아이디어를 내고, 콘텐츠를 만들고, 온라인에 개시하고 시청자들과 소통을 해야 하는데. 여기엔 상상력과 창의력, 인간의 관점이 있어야 한다고. 하지만 AI는 특정 업무에서 데이터를 처리하기 위해 만들어진 도구일 뿐이야. 상상력이나 창의력, 인간의 관점에서 바라보는 능력이 없지.  그러니까 AI는 몇몇 분야에서 인상적인 성능을 보여줄 순 있더라도  온라인 크리에이터를 대체할 순 없다는 거지. AI에겐 상상력이나 창의력, 인간의 관점이 없으니까. 결국 AI는 도구일뿐, 창작자가 될 수 없어.  누가 처음부터 끝까지 AI가 만든 동영상을 보고 싶겠어? 안그래? 그런데, 지금까지 내가 한 말은 전부 다 AI가 스크립트로 써준거야.  난 그걸 읽기만 한거고.  ?????? 원본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