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ningLetter
10,000+ Views

어느 카페의 커피 가격표


프랑스의 휴양도시 니스의
한 카페에는 이런 가격표가
붙어 있다고 합니다.
Coffee!
7 Euro
Coffee Please!
4.25 Euro
Hello Coffee Please!
1.4 Euro
우리 말로 바꾸면.
커피!
라고 반말하는 사람에게는
1만원을.
커피주세요!
라고 주문하는 사람에게는
6천원을.
안녕하세요, 커피한잔 주세요!
라고 예의바르고 상냥한 손님에게는
2천원을 받겠다는 얘기입니다.
기발한 가격표를
만든 카페주인은
손님들이 종업원에게
함부로 말하는 것을 보고
아이디어를 냈다고 합니다.
다시 말해
그 카페에서는 말 한마디를.
예쁘게 하는 것으로.
똑같은 커피를
5분의 1가격으로
마실 수 있는 셈입니다.
말은 사람의
향기라고 합니다.
아무리 꽃이 예뻐도
냄새가 독하면.
곁에 가까이 두기 어렵고.
반대로 화려하지 않아도
향기가 좋으면
그 꽃을 방안에
들여 놓게 됩니다.
같은 말도 독하게 내뱉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예쁘게 말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그렇다면 누구를
내 안에 들여 놓겠습니까.
말이 곧
인품이란거...
아시지요?
#좋은글 #인품 #인간관계 #처세
멘토의 수첩 with 네이버 밴드
Comment
Suggested
Recent
제주도에도 있어요~ 이호테우해변에~~~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밥 먹어야지
‘밥 먹어라. 씻어라. 일찍 자라.’ 보통 어머니들이 자녀들에게 똑같이 하는 말이지만 저는 그런 간섭이 싫었습니다. 제가 성인이 된 후에도 어머니의 간섭은  전혀 변함이 없었습니다. 그런 어머니에게서 벗어나기 위해  저는 결국 서울로 무작정 올라가 자취를 시작했고, 직장까지 다니게 되면서는 일 년에 명절 때나 겨우 어머니를 찾아뵙곤 했습니다. 몸이 멀어지면 마음도 멀어진다고 했나요?  그렇게 저에게 어머님의 존재는  점점 멀어져만 갔습니다. 그래서 몰랐습니다. 어머니가 치매에 걸리셨다는 사실까지도요. 오랜만에 만난 어머니는 이미 증상이  많이 진행되어 몸이라는 감옥에  갇혀 계셨습니다. 예전에 그만 자고 일어나서 밥 먹으라며 제 등짝을 후려치던 활기 넘치던 모습은 어디로 사라져 버린 것인가요? 식사 시간이 되어 간호사들이 이끄는 대로 요양원 식당에서 멍하니 앉아있던 저는 어머니에게 음식이 담긴 식판을  가져다 드렸습니다. 그러자 어머니가 당신의 손에 쥐어 준 숟가락을 저에게 불쑥 내밀며 말했습니다. “밥 먹어야지.” 어머니. 어머니. 죄송합니다. 그때처럼 저를 때려주세요. 이 불효자를 때려주세요. ‘다, 너 잘되라고 하는 소리야.’ 어머니의 충고의 결과는 조금 틀릴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 따뜻한 잔소리의 의도에는 언제나 자식을 생각하는 어머니의 진심이 담겨 있습니다.   # 오늘의 명언 자녀가 맛있는 것을 먹는 것을 보고 어머니는 행복을 느낀다. 자기 자식이 좋아하는 모습은 어머니의 기쁨이기도 하다. – 플라톤 – =Naver"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