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부산IN신문] 전포동 놀이마루에서 펼쳐지는 2019 한·아세안 푸드 스트리트
전포동 놀이마루에서 펼쳐지는 2019 한·아세안 푸드 스트리트, 부산에서 아시아 미식여행을 하다. 부산 전포동에 위치한 놀이마루는 2016년에 개관한 부산의 청소년복합문화공간이다. 폐교를 활용한 공간으로 '최고'라는 뜻의 순우리말인 '마루'와 즐거운 '놀이'의 합성어로 이루어진 '놀이마루' 이 놀이마루 운동장에서 2019년 11월 15일 금요일부터 27일 수요일까지, 13일간 2019 한·아세안 푸드 스트리트가 펼쳐진다.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기념하여 개최되는 행사로, 아세안 10개국 현지 맛집의 대표 메뉴를 현지 그대로 재현하여 소개해주는 기획으로 그동안의 푸드 축제와는 차별화된다. 2019 한·아세안 푸드 스트리트 참여 국가와 음식은 △라오스의 레몬그라스 육포 튀김 △말레이시아의 나시르막, 사태 △미얀마의 샨누들, 비빔샨누들 △베트남의 쌀국수와 월남쌈 △브루나이의 나시카톡 △싱가포르의 바쿠테 △인도네시아의 나시고랭과 미고랭 △캄보디아의 아목과 록락 △태국의 팟타이와 팟카파오무쌈 △필리핀의 레촌이 푸드 팝업스토어로 준비되어있다. 일일 수량 한정으로 메뉴당 평일 100인분, 주말 200인분으로 알려져있는데, 온라인 구매와 현장발권으로 반드시 구매 후 쿠폰으로만 이 메뉴들을 구매해서 드실 수 있다. 축제가 운영되는 시간은 평일 오후 4시부터 9시까지, 주말은 오후 1시부터 9시까지이고 마지막 주문시간은 오후 8시 30분으로 공지되어있다. 축제 기간에 부산을 방문하시는 분들이시라면 반드시 가야할 축제가 아닌가 한다.   아세안의 10개국 메뉴뿐만 아니라, 한국관과 푸드트럭으로 이루어진 코너는 티켓을 구매하지 못하신 분들이 우연히 놀이마루에 방문하시더라도 음식을 구매해 드실 수 있다. △허니망고 닭강정 △인도네시야 닭꼬치로 사떼 아얌 △인도네시아 전통 볶음국수인 미고랭과 불고기가 만난 불고기 미고랭 △아세안 지역의 안남미와 막창과 매콥한 특제 양념의 안남미 막창덮밥 △피쉬소스가 어우러진 공심채 소불고기 김밥 △태국식 전통 볶음 쌀국수와 불고기가 만나 불고기 팟타이 △코리아 불고기 핫도그 △김치프라이즈까지 다양한 메뉴 또한 즐기실 수 있으니, 쿠폰이 없어도 슬퍼하거나 노여워하실 필요가 없다.   아세안 슈퍼마켓이라는 박스 공간 안에는 여행에서 현지에서 사오지 못한 품목을 저렴한 가격에 살 수 있는 공간이다. 인도미와 쌀국수, 코코넛 밀크, 카야잼, 캐슈넛, 건망고, 바나나칩, 똠양꿍라면, 밀크티 등이 준비되어 있는데, 필자가 방문한 주말에는 솔드아웃이 되고 있는 상품들이 많았다. 물론 평일에 다시 입고되는 상품도 있다고 하니, 푸드 축제를 즐기시지 못하더라도 마켓을 둘러보는 것만으로도 매력적인 공간이 될 것이다.   역시나 티켓 구매와 별개로 부산의 수제맥주 테트라포트 브루잉과 갈매기 브루잉을 함께 할 수 있고, 아세안의 음료코너도 마련되어있어 신속하게 준비해주시는 음료들을 맛볼 수 있다.   참고로 주말에는 마켓공상 플리마켓이 놀이마루 외관을 감싸고 줄지어져 있다. 매일 저녁 7시부터 8시 30분까지 아세안의 음식이야기와 여행공감 토크가 이루어지니 홈페이지를 통해 날짜와 주제, 출연진을 확인하실 수가 있다. 그리고 무대공연 프로그램은 부산지역 뮤지션 및 아세안국가 출신의 공연팀이 참여하는 공연과 버스킹이 이루어진다고 하니, 먹을거리와 즐길거리, 쇼핑거리까지 완벽한 부산 전포동 놀이마루에서 아세안 여행을 해보자. 로컬에디터(LE) 이다감, 편집 강승희, 디자인 제명옥 / busaninnews@naver.com #전포동 #놀이마루 #한아세안푸드스트리트 #아시아 #미식여행 #청소년복합문화공간 #현지맛집 #푸드축제 #푸드트럭 #부산수제맥주 #플리마켓 #음식이야기 #버스킹 #11월부산축제 #부산가볼만한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