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sdh0306
5,000+ Views

8.22 토요일 야사 촬영

저번주 토요일 늦은 저녁... 그날따라 약속도 없는 불토(불안한 토요일)를 보내는가 싶었는데 평소 애지중지 하던 카메라가 눈에 띄었고 그간 바쁘단 핑계로 카메라 촬영을 많이 못갔는데 급 출사가 땡기더군요..그래서 친구한테 급히 연락해서 야사(야경사진) 찍으러 가자고 했는데 그 친구도 불토 였는지 바로 콜을 하더라구요...그래서 친구 차 얻어 타고 간 곳이 서울N타워...초 입구에 차를 주차시켜 놓고 걸어서 타워까지 올라가는데 커플들이 곳곳에서 심야 데이트를 즐기고 있더군요...조금은 처량한 신세 였지만 그래도 카메라에 야경 담을 생각만 갖고 중턱에서 N타워를 랜즈에 담았어요^^
중턱에서 바라본 서울시내 야경입니다만 이날 안개가 많이 껴서 멀리있는 쪽은 제대로 안나오고 뿌옇습니다.
N타워 올라가는 길인데 나무판으로 된 인도 가장자리 바닥에 불빛이 예뻐 보이길래 찍어봤습니다.
N타워 정상 부근에 가로등 하나가 비추는데 그림자를 넣어서 바닥에 문양을 넣어놨습니다.
N타워 정상에서 내려다본 서울시내는 안개가 더 드리워져 사진이 잘 안나오는 탓에 야경촬영은 금방 접고 다른 무엇을 촬영할게 없나 궁리중에 친구가 괘적사진을 찍어 보자고 해서 한참을 차 있는 곳까지 내려와서 한남동의 한 육교로 이동 하게 되었습니다. 근데 야경촬영 하면서 친구랑 저는 처음부터 한가지를 잊은채 촬영하고 있었는데 바로 삼각대를 둘다 깜빡하 고 안가져왔던 것이죠...야경사진 촬영할때는 빛의 영향이 커서 조그만한 손떨림에도 사진이 심령사진 처럼 흔들거리기 때문에 삼각대가 필수 인데 감히 삼각대도 없이 야경을 찍겠다고 덤빈(?)거죠 ㅋㅋ
N타워에사도 그랬고 한남동 육교위에서도 그랬고... 삼각대 없이 사진하나 건질려고 한 백몇장은 찍은거 같아요~ 그나마 육교위에서는 난간에 카메라를 거치 시키고 숨 참으며 셔터 누르기를 반복한 끝에 삼각대 없이 건진게 있다는것이 뿌뜻했습니다. 이렇게 늦은 밤 급 야사촬영을 마친 후 동네(은평구)로 돌아와서 24시간 맥도날드에서 야식으로 햄버거 먹으면서 미리 준비해둔 노트북으로 촬영한 사진 보면서 토욜밤을 마무리 했네요~ 원래는 인물 사진 위주로 촬영하다가 이렇게 주변환경 을 밤에 촬영했는데 재밌는 촬영이였습니다.ㅎ
jsdh0306
5 Likes
1 Share
2 Comments
Suggested
Recent
@photolover3 그러게 말입니다...남산 다 도착해서 삼각대 생각났고 ㅋㅋ 다시 되돌아 가기에는 김빠지고 해서 그냥 무식하게 촬영했네요^^;
삼각대 없이 도전하시다니!!!! ㅠㅠ 야경사진에 삼각대는 필수인데!!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후쿠시마, 8년 후 #DEADINSIDE
8년이란 긴 세월이 지났지만 아직도 논쟁이 끊이지 않는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개인적으로 전 적어도 일본 여행은 가지 않는다거나 일본산 재료로 만든 음식은 먹지 않으려고 노력하는 중인데 또 아무렇지도 않게 생각하는 사람들도 많은 것도 알고 있어여 뭐 연관된 사회적, 정치적 이슈들만 해도 한 트럭이지만 ㅋㅋ 그걸 얘기하고 싶은 건 아니고! 그냥 원전 사고 8년 후인 지금의 후쿠시마는 어떤 모습인지 보여드리고 싶어서, 마침 그걸 찍은 사람들이 있어서 그 분들의 사진들을 가져와 봤습니다 버려진 도시. 당시에 15만명이 넘는 사람이 죽고, 5000명이 넘는 사람들이 아직도 실종된 채로 있져. 50만명이 집을 잃었고 40만명이 대피를 했던 그 참사의 흔적이 남은 곳 집 문들은 이렇게 다 부서져 있고 슈퍼마켓 옆에는 벤츠도 버려져 있네여 레드존, 이 곳의 입구져. 24시간 내내 경비중. 이 사진들을 찍은 분들은 원래 3일 동안 여기 머물면서 촬영을 하려고 했으나 이 곳 내에서 실수로 무음 경보를 울리는 바람에 경찰이 출동해서 탐방을 마쳐야 했다고 합니다 ㅋ 버려진 학교 강당 음악실 컴퓨터실 교실 벽에 보이는 선들이 당시 몰려든 쓰나미가 어느 정도 높이의 물을 몰고 왔는지 보여주져 여기는 웨딩홀의 의상실이래여. 여기도 웨딩홀... 누군가의 집이었겠져 ㅜㅜ 세탁소 슈퍼 슈퍼의 입구 슈퍼 외관 오락실 버려진 차들과 장의차까지...ㄷㄷ 식당 책방 디비디샵까지 ㅠㅠㅠ 언젠가 이 곳들에 사람이 살았었다고 생각하니 괜히 마음이 아프네여 ㅠㅠ 아직도 고통받는 사람들이 많은걸로 아는데... (할많하않) 이 사진들을 찍으신 분들은 버려진 곳들을 돌아다니며 사진으로 남기는 분들이에여. 이 분들의 작업들이 더 궁금하시다면 >>>여기<<< 로 가보시면 됩니다 +_+ 명절 잘 보내시구 행복한 연휴 되세여들!!!
아이슬란드로 이사 가서 찍은 사진들.jpg
제가 찍은건 아니구여 ㅋㅋㅋㅋㅋ 스위스에 살던 Lesley Brügger씨와 Vėjūnė Rimašiūtė씨 커플은 그 아름다운 자연 속에서도 딱히 아름다움을 실감하지 못했다고 하시는데여 ㅋㅋ 그래서 딱히 사진을 찍어야지 생각해 본 적도 없었대여. 근데 아이슬란드로 여행을 갔다가 아이슬란드의 아름다움에 반해 버려서 그만 ㅋㅋㅋ 스위스 집을 팔고 짐을 싸들고 아이슬란드로 이사를 왔다구 해여. 그리고 이렇게 사진들을 찍기 시ㅋ작ㅋ 정신 차려 보니 시간만 나면 카메라를 들고 자연 경관을 찍는 자신을 발견했다고 합니다 +_+ 뭐 아이슬란드니까여! 인정ㅋ 스위스도 정말 아름다운 건 틀림없지만 아이슬란드와는 다른 아름다움이져 둘 다 자연경관이 아주 죽여주지만 각자의 매력이 너무 달라서 이 커플을 저도 이해할 수 있을 듯 ㅋ 저도 스위스가 너무 예쁜 건 알겠는데 아이슬란드가 훨씬 좋거든여 +_+ 특히 이런 풍경 너무 비현실적... 퍼핀 코앞에서 보는게 소원이구여 +_+ 똑같이 눈산인데 왜때문에 이르케 다른 느낌인지 ㅋ 검은모래해변은 진짜 아이슬란드 느낌이 확 나져 별거 아닌데 이게 다 아이슬란드 분위기 캬 오지구여 지리구여 찢었다 진짜 물결 담은 흑사장 카메라를 안 들이댈 수가 없겠는데여 ㅋ 꿈인지 생신지 저두 살고싶네여 아이슬란드 ㅠㅠ 더 많은 사진들은 Lesley Brügger씨의 인스타그램에서 보실 수 있구여! 오늘도 사요의 눈호강 타임 모두 즐거우셨나여? 남은 연휴 더 즐기시길 +_+
5
2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