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edalmaljigi
1,000+ Views

[오늘 토박이말]잔달음

배달말지기 이창수
[오늘 토박이말]잔달음
[뜻]발걸음을 좁게 자주 떼면서 바삐 뛰듯이 걷는 걸음
[보기월]수레를 좀 바삐 몰아서 집앞에 내려서는 집까지 잔달음으로 갔습니다.
아침저녁엔 선선하지만 어제 한낮에는 햇볕이 뜨거워 나다니기가 어려웠습니다.
토박이말 놀배움터에서는 토박이말 알림 그림을 그려 맞히는 놀이를 하고, 종이 조각 판에 그린 그림 조각들을 흩었다가 다시 짜 맞추는 놀이를 했습니다. 토박이말 뜻과 어울리게 그려 내는 아이들의 그림 솜씨도 놀라웠지만 그림이 나타내는 토박이말을 얼른 맞히는 아이들 솜씨까지 놀라웠습니다. 서로 그린 그림 조각들을 다시 짜 맞추기 겨루기를 하면서 하하호호 웃는 모습이 보기 좋았습니다.
새로운 배때(학기) 채비를 하러 나오신 여러 갈침이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맛있는 낮밥을 먹었습니다. 뒷낮에는 밀린 일들을 하느라 엄청 바빴습니다. 셈을 그리 좋아하지 않는데 셈을 하는 일이라 머리가 더 아팠지요.
저녁에는 헤어짐을 아쉬워 하며 세 분을 보내드리는 자리에 갔습니다. 만남과 헤어짐을 되풀이하는 게 삶이라지만 마흔 해 가까이 아이들을 이끄는 일에 힘을 쓰시던 분을 보내드리는 자리는 아쉬운 마음이 더 크기 마련입니다. 하지만 새내기 갈침이들이 노래와 춤으로 슬퍼할 겨를도 없게 만들어 주어서 참으로 고마웠습니다. 언제 그런 채비들을 했는지 참 대견했습니다. 새로운 삶을 펼쳐 가실 그 분께 잊지 못할 좋은 선물이 되었을 거란 생각도 들었습니다.
그렇게 잔치같은 즐거움(?) 뒤에 맛있는 먹거리까지 잘 먹고 집으로 갔습니다. 아이들 저녁을 챙겨 줘야해서 다른 분들보다 조금 일찍 자리에서 일어났는데 집으로 가는 길에 배가 살살 아팠습니다. 수레를 좀 바삐 몰아서 집앞에 내려서는 집까지 잔달음으로 갔습니다. 뭔지는 모르지만 먹은 게 맞지 않았던 모양이었습니다. 찬 것들이 좋지 않다는 것을 잘 알기에 가려 먹었는데도 덧이 나는 걸 보면 더 조심해야겠습니다.
-우리는 비바람이 몰아치자 잔달음을 치면서 집으로 돌아갔다.(고려대 한국어대사전)
4348. 8.28. ㅂㄷㅁㅈㄱ.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앙그리니의 웹툰 ㅡ 환경표시제도
[앙그리니가 알려주는 환경컷툰 제 1화 '환경표지제도'] 안녕하세요! 완경을 지키는 온그린입니다~ 오늘은 앙그리니가 알려주는 '환경표지제도'에 대해 컷툰으로 가져와보았는데요~! 그리니가 쉽게 알려주는 "환경표지제도" 한번 알아볼까요?? 환경표지제도는 같은 용도의 다른 제품에 비해 제품의 환경성을 개선한 경우에 그 제품에 로고(환경표지)를 표시함으로써 소비자에게 환경성 개선 정보를 제공하고, 소비자의 환경표지 제품 선호에 부응해 기업이 친환경제품을 개발 및 생산하도록 유도해 자발적 환경개선을 유도하는 자발적 인증제도입니다. 환경표지제도는 기업과 소비자가 환경친화적인 제품을 생산, 소비할 수 있도록 소비자에게는 정확한 제품의 환경정보를 제공하여 환경보전활동에 참여토록 하고, 기업에게는 소비자의 친환경적 구매욕구에 부응하는 환경친화적인 제품과 기술을 개발하도록 유도하여 지속 가능한 생산과 소비생활을 이루고자 하는 것이라고 하네요!! 컷툰으로 보는 환경표지제도 어떠셨나요?? 이제 환경표지제도는 잘 아시겠죠~? ♻️환경을 지키는 아트팀, 온그린의 발자국! 많이 기대해주시고 좋아요랑 댓글은 센스~ 여러분들께 다양하고 재밌는 컨텐츠로 환경에 대한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당~
삶은 다만 긴 거짓말
삶은 다만 긴 거짓말 사라지는 것들은 왜 단단한 것들 만을 남기고 떠나나요 말랑한 것들은 왜 사라지고 마나요 바다의 바닥에 딱딱한 죽음 하나가 구릅니다 조개 껍데기 하나가 구릅니다 때마침 옆을 지나던 소라 게 한 마리 관심을 보이며 다가옵니다 빈 껍데기 앞에 선 게는 그 안을 오래도록 들여다 봤습니다 집이 너무도 깨끗했기에 주인이 잠시 자리를 비웠거나 그게 아니면 누군가 장난을 치는 것이라고 게는 생각했습니다 죽음이 보기에 삶은 다만 긴 거짓말이고 삶이 보기에 죽음은 유치한 장난이겠죠 금방이라도 누군가 돌아올 것 같은 깨끗한 빈집 앞에서 게는 한참을 망설였습니다 집게로 조개껍데기를 두 어번 두드려 보고 또 괜히 주위를 서너 바퀴쯤 돌아보고 나서야 빈 껍데기가 맞다는 사실을 확인한 게는 그제야 말랑한 아랫배를 껍데기 속에 밀어 넣었습니다 가장 단단한 것 속으로 가장 부드러운 것을 밀어 넣었습니다 그리고 어김없이 또 한 번의 밤이 찾아옵니다 등껍질이 막 영글어 가는 이른 밤 속에서 게는 울음소리를 들었습니다 소리의 출처를 찾던 게는 이내 그 출처가 자신의 집이란 사실을 알았습니다 껍데기가 알맹이를 집이 저를 비워놓고 사라진 주인을 단단한 것이 말랑한 것을 부르는 소리였습니다 그리하여 게도 빈집처럼 가만히 눈을감고 집게발로 얼굴을 가리고 말았습니다 게가 잉태한 슬픔은 별이 되어 빈집의 벽을 타고 흐르고 게의 바다는 그 농도를 더해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