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nderbuilder
10,000+ Views

설악산 오색 케이블카 승인 레고 케이블카도 있다는!

어제 뉴스를 잠깐보다가, 설악산 오색 케이블카 승인 이야기를 접했습니다.
음... 경제 활성화에 좋겠다고 생각도 들고, 환경을 헤치진 않을까? 걱정도 들고 그렇습니다.
모두 동시에 만족시킨 묘안을 있겠지요.
케이블카 생각이 들어서 레고로 만든게 있나봤더니... 역시 해외 전시회에 출품된 고퀄리티 창작품이 있네요.
레고가 없다는 건, 세상에 없다는 것...... ^ ^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사과하는법 13가지(feat.나쁜아베)
사과하는법 13가지(feat.나쁜아베) 1. 피해자의 말을 진심으로 경청하라. 2. 피해자의 고통을 진심으로 이해하라. 3. 피해자의 정신적 육체적 손실을 보상하라. 4. 피해자가 원하는대로 해줄 생각이 없으면 입도 뻥끗 하지마라. 5. 피해자가 용서해주지 않는한 평생 무거운 마음의 짐을 안고 살아라 6. 사과할때는 중재자 없이 직접 피해자를 찾아가서 무릎꿇고 용서를 구하라 7. 내 마음이 편해지고자하는 사과는 가짜다. 나를 위한 사과코스프레일뿐. 8. 여전히 자기 입장을 내세우고 있다면 당신은 사과할 준비가 전혀 안됐다. 9. 어설프게 용서하지말자. 쉽게 용서해주면 더큰 괴물이 된다. 10. 사과로 내 마음의 짐을 더는 것이 아니라  피해자가 용서해줄때까지 마음의 짐을 안고 살겠다는 자기반성 참회의 길을 걷는다. 11. 그럴수밖에 없었다는 사람들은 여전히 피해자 탓을 하는 나쁜놈이다. 12. 사과를 하려는 자는 어설프게  몇마디 말로 용서를 구하지 않는다.  그저 묵묵히 행동으로 빚을 갚는다. 13. 이게 다 너를 위한거야 라고 말하거나 내 덕에 좋아진거도 있잖아 라고 말하는이는 사과할 마음이 없는 인간이다. 사과는 끝이 아니라 시작이다. 나쁜아베가 읽어봤으면 하는 글 ^^* 김영국 행복명상센터
레고를 가지고 놀아요.
안녕하세요? 전 레고가 취미인 디자이너 입니다. 제가 가진 블록들을 소개할께요. 참... 취미라고 말하기 그 양이 소박한 수준이긴 하지요. 수집에는 연연하지 않습니다. 창작에 매력을 느낄뿐... 겨울왕국을 포함한 3~4가지 모델이 섞여있습니다. 여러분은 이 벌크의 조합으로 몇개의 컨텐츠가 나올거라 생각하시나요? 아마 무한대겠지요... 그러나 블록의 최대 장점인 무한함은 쏟아지는 화려한 신제품들에 금세 묻혀져 버리고 맙니다. 상상력과 함께. 사도사도 끝이 없는 레고, 이제 모셔두지 말고 부셔서 가지고 놀아보자구요. 창작해서 자랑도 하고 관찰력도 키우고 그렇지만 막상 무얼 만들려고하면 막막한 느낌도 듭니다. 얼마전부터 창작이 어색한 사람들을 위해 제가 창작한 유닛들을 소개하고 그 조립도를 업로드하고 있습니다. 부족한 실력이지만 따라해 보면서 즐기시는데 도움이된다면 좋겠다라는 생각입니다. 그리고 자녀에게 매번 새로운 레고를 사주는 우리 부모님들에게도 작은 대안이 되었으면 합니다. 레고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보편적으로 가지고 있을만한 블록들로 좀더 다양한 컨텐츠를 경험할수 있도록 창작물과 그 조립도를 지속적으로 추가할 예정입니다. https://www.youtube.com/channel/UCD5MBEg3DH3aaUR-F8zu0WA (창작물, 조립도동영상 제공 채널) 처음엔 소형 창작물 위주로 가지만 점차 스케일과 주제를 다양하게 가져가려 합니다.레고를 사랑하기에 즐겁게 작업하고 있습니다. 많은 관심은 너무나 감사합니다.^^
불만을 느끼는 아이를 돕는 방법
불만은 아이가 마음에 들지 않는 것을 바꾸려고 노력하게 하는 강력한 감정이다. 하지만 아이들은 항상 마음대로 되지는 않는 세상에서 살아갈 채비를 갖춰야 한다. 때로는 아이 자신이 바뀌어야 하며, 부모는 아이가 자기 뜻을 내려놓고 마음대로 하지 못해도 큰 지장이 없다는 사실을 깨닫도록 도와야 한다. 그러려면 부모는 우선 아침으로과자를 먹고 싶다거나 잘 시간이 지나도 자지 않겠다는 욕구나 바람을 지닌 아이가 이상한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받아들일 필요가 있다. 어른이 해야 할 일은 인생에는 어쩔 수 없는 일이 있음을 보여 주는 책임을 맡는 것이다. 이를테면 “자러 가기 싫어. 나는 햄스터처럼 야행성이야.”라고 주장하는 세 살짜리를 재울 때처럼, 그럴 만한 기회는 수없이 많다. 유아가 부질없음을 받아들이도록 돕는 것은 논리적 과정이 아니라 감정적 과정이다. 아이들은 어떤 것이 소용없는지 판단할 줄 모르며, 어떤 소망을 이룰 수 있고 어떤 것을 포기해야 하는지 알아내려면 도움이 필요하다. 아이는 자기가 원하는 것을 포기할 줄 모르므로 아이가 헛된 노력을 그만두고 쉬게 하려면 어른이 적극적으로 개입해야 한다. 논리나 이성으로 아이가 무언가를 그만두게 하려는 설득은 대개 실패하게 되어 있다. 부질없음을 받아들이게 하려면 아이의 머리가 아니라 마음을 살펴야 한다. 아이는 자신이 인생의 한계와 제약에 부딪혔음을 느껴야 하기 때문이다. 어른은 네가 원하는 대로 되지 않을 것임을 아이의 마음에 명확히 전해야 한다. 아이는 어른의 ‘안 돼’에 귀를 기울이고 그 말을 감정적으로 이해하게 해야 한다. 미로에 들어갔을 때처럼 아이는 어디가 막다른 곳인지 느껴야 다른 길을 찾아 나올 수 있다. 어떤 네 살짜리는 아빠가 마음을 바꾸지 않을 것을 깨닫자 이렇게 말했다. “아빠가 자꾸 안 된다고 하는 게 마음에 안 들어. 엄마한테 이를 거야.” 아이는 자신이 변화를 불러올 수 없을 때 슬픔과 실망, 상실감을 느껴야만 부질없는 상황을 받아들일 수 있다. 아이의 마음이 부드러운 상태여서 취약한 감정을 느낄 수 있다면 노여움은 결국 슬픔으로 변한다. 불만 가득했던 기분이 부질없다는 기분으로 바뀌는 것이다. 슬픔의 눈물은 부질없는 노력이 끝났으며 상황이 바뀌지 않을 것이라는 메시지를 아이의 뇌가 받아들였음을 보여주는 신호다. 그칠 줄 모르던 칭얼거림과 불만 가득한 에너지는 거의 마법처럼 슬픔과 실망으로 바뀐다. 짜증은 멈추고 감정적 에너지는 사그라져 아이는 마침내 쉴 수 있게 된다. 바뀔 수 없는 현실을 받아들일 때 아이의 눈가는 촉촉이 젖어 들고 눈물이 흐르기도 한다. 유아가 삶의 부질없는 측면을 깨닫고 유연성과 융통성을 획득하는 것은 바뀔 수 없는 상황에 슬픔과 실망을 느끼며 흘리는 눈물을 통해서다. ※ 위 콘텐츠는 《엄마, 내 마음을 읽어주세요》 에서 발췌 · 편집한 내용입니다.
8
Commen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