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riad
5,000+ Views

이미 지나버린 일을 후회하기보다 하고 싶었던 일을 못한 것을 후회하라.

이미 해버린 일에 대해 아쉬워하는 것과,
꼭 하고 싶었던 일을 못해서 후회하는 것 중에 어느 쪽이 더 후회될까?
나이 많은 노인들에게 묻는다면 대부분이 후자의 경우를 더 후회할 것이다.
사람은 어떤 일을 실패해서 소중하고 큰 것을 읽지만,
그때마다 잃는 것 못지않게 값진 교훈도 얻는다.
그러나 꼭 하고 싶었던 일을 놓칠 때에는 교훈 같은 걸 얻을 기회조차 없다.
실패는 유한한 것이지만,
할 수 있는 가능성은 무한하다고 믿는 인간의 낙관적인 본성이 작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런 낙관적 자세에서 문명의 진보가 가능했다.
인간이 실패했던 일, 그것이 곧 경험이 되었다.
실패는 성공을 위한 밑거름이다.
그리고 인간은 수시로 실패로 인해 좌절하지만,
이때의 경험과 값진 교훈 덕분에 가능성에 희망을 걸게 되고
그 좌절을 가볍게 뛰어넘는다.
실패는 성공을 위한 비옥한 토양을 만드는 데 유익하지만,
일 그 자체에 힘쓰지 않았다는 것은 가능성의 토양을 모두 잃고 마는 것이다.
낙관하는 마음은 자기뿐만 아니라 남들까지도 밝게 해준다.
우리는 진정한 슬픔을 알고 진정한 밝음이 얼마나 소중한지를 알아야 한다.
어두운 밤을 알아야 그만큼 밝은 태양의 고마움을 기꺼이 즐길 수 있기 때문에..
--------------------------------------------------------------------------------------
▶ 최고의 '스펙'은 '나'를 아는 것이다. 1:1 코칭 신청하기 :http://me2.do/FyYxMBZ9
▶ The C-Post 페이스북 구독하기 : http://me2.do/FkMuFN5y
▶ The C-Post 의 더 많은 글 보러가기 : http://blog.naver.com/coting_in3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한국에서 빈민들과 반세기를 함께한 뉴질랜드 신부
한국에서 56년째 지내며 가난한 이들을 위해 헌신한 뉴질랜드 출신 로버트 존 브래넌, 한국 이름 안광훈 신부. 성골롬반외방선교회에 소속된 안광훈 신부는 1966년 뉴질랜드에서 한국으로 건너와 강원도 원주교구에서 사목활동을 시작했다. 안 신부는 강원도 정선에서 시골의 가난한 사람들과 함께 지냈고, 안식년을 마친 후 서울로 가 1988 서울 올림픽 준비로 인해 철거를 앞둔 목동에서 도시 빈민을 위한 사목을 이어갔다. 재개발에 들어갔던 서울 삼양동에서의 생활은 30년 전부터 지금까지 계속되고 있다. 재개발 지역 주민들과 연대해 철거반대운동을 진행하고 삼양주민연대 대표를 맡아 지역재생운동에도 노력해온 안 신부. 반 세기 넘는 빈민사목에서 참기 어려운 분노를 겪기도 했다고 백발의 노사제는 고백했다. 최근 팔순을 맞은 안 신부는 자신의 성장과정부터 한국에서의 56년 경험을 다른 사람들과 나누기 위해 자서전을 썼다. 어려운 일이 많을 외국에서의 사목, 그 중에서도 빈민사목을 선택한 것은 예수가 보여준 모범에 따라 모든 이들이 인간다운 삶을 살게 하기 위해서였다. 최종 목표와 꿈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지금까지 그랬던 것처럼 빈민을 위해 헌신하겠노라고 대답했다.  출처 : 루리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