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trus
100,000+ Views

망사스타킹+초커 장착한 태연

이거를 본 순간 이 카드를 쓰지 않을 수 없겠단 생각이..
탱구가 망사스타킹이라니
8월 31일에 무슨 일이 있었나
초커까지..
덕후들 심장정지 시키려고 작정한듯
좋은건 길게길게.
전신짤 모음.
아이컨택..
찍은분 심장 괜찮으신지
머리 묶음+아이컨택=사망
웃는거 진심 예쁨. 완전 청량함.
태연은 진짜 사랑..

탱덕들 모여봐요. 이런 패션은 칭송해야 마땅!

54 Comments
Suggested
Recent
호흡기좀 가져다 주세요
어쩜이리 하얗고 이쁘지!!정말 안어울리는게 없네ㅠ
개이뻐
이건 불공평 어떻게 나날이갈수록 예뻐지지?
백현한테 잘보이려고 그러는거겠지ㅋ 그래도 진짜 이쁘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태연, 현아, 하니… 그녀들 변신 포인트는 '눈동자'
더 이상 데뷔 때의 모습은 없다! 여자 아이돌의 미모는 끝도 없이 진화한다. 묘하게 예뻐지고, 묘하게 달라진 그녀들의 비밀병기 중 하나는 눈동자. 무슨색 컬러렌즈를 이용해 어떤 분위기를 연출했는지 살펴봤다. # 대세는 쓰리(3)컬러! 이리 보고 저리 봐도 무슨 컬러인지 모르겠다. '투컬러'에서 진화한 '쓰리컬러'가 대세이기 때문이다. 더욱 다양한 색이 그라데이션 된 컬러렌즈는 부자연스러움을 줄이면서도 신비로운 분위기 연출에 제격이다. 핑크, 그린 등 톡톡 튀는 컬러가 눈동자 색과 따로 놀지 않을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그렇다면 여자 아이돌은 어떤 컬러로 어떤 이미지 변신을 시도했을까? # 인기 만점 '스카이그레이' : 화려함, 고급스러움 너머 신비함, 여성미까지 콘택트렌즈 전문업체 '오렌즈'에 따르면 소녀시대 태연이 '아이(I)' 뮤직비디오에서 착용한 렌즈와 걸스데이 민아가 '나도 여자예요' 뮤비에서 착용한 렌즈색은 '스카이그레이'다. 화려함과 시원함, 고급스러움을 연출하기에 적격으로, 최근 렌즈 쇼핑몰에서 베스트셀러에 오른 컬러이기도 하다. 태연은 청초한 메이크업에 스카이그레이 컬러렌즈를 이용해 신비스러운 이미지를 더했다. 민아는 실연당한 여성의 슬픔과 여성미를 적절히 연출해냈다. # '그린', '핑크' : 독특하고 이국적인 그녀로 변신 EXID의 '핫핑크' 뮤직비디오가 공개되며 가장 시선을 끌었던 것은 하니의 '오드아이'다. 한쪽은 '핑크', 한쪽은 '그린'으로 믹스매치해 마치 고양이 같은, 독특하고 신비로운 매력을 이끌어냈다. 소녀시대 효연이 '파티(PARTY)' 뮤직비디오에서 착용한 컬러 역시 핑크다. 선명한 핑크가 아닌 갈색, 퍼플 느낌이 가미된 색상을 선택해 보다 자연스러우면서도 이국적인 이미지를 연출했다. # '블루' : 시원함, 투명함, 그리고 서구적인 느낌을 '파티(PARTY)' 뮤비 속 휴양지 미녀로 변신한 태연의 파란 눈동자! 전세계 남심을 울릴 만큼 신비롭고 청초한 느낌을 발산했다. '리멤버(Remember)' 뮤비에서 에이핑크 오하영과 손나은이 택한 색도 '블루'다. 금발과 특히 잘 어울리는 블루컬러. 시원하고 투명한 느낌 연출에 딱이다. 바비인형을 연상시키기도 한다. # '브라운' : 소녀같은 이미지, 때론 섹시하게 짙은 브라운은 여자 연예인들이 일상에서 가장 선호하는 렌즈컬러이기도 하다. '국민 첫사랑' 수지는 공식석상에서도, SNS 셀카에서도 짙은 브라운 컬러렌즈를 즐겨 착용한다. (쓰리컬러는 아니고 컬러 서클렌즈 정도쯤) 그녀는 실제 렌즈회사 모델로도 활동 중이다. 톤이 조금 밝아지면 전혀 다른 느낌이 연출된다. 물론 '현아'라서 그런 것일 수도 있다. 현아는 '빨개요' 무비에서 밝은 브라운 컬러로 강한 섹시함을 뽐냈다. 레드빛 립컬러, 길게 뻗은 속눈썹이 섹시미를 더했다. 사진출처=티파니 인스타그램, 수지 인스타그램, 태연 '아이(I)' 뮤비 캡처, EXID '핫핑크' 뮤비 캡처, 소녀시대 '파티(PARTY)' 뮤비오 캡처, 에이핑크 '리멤버(Remember)' 뮤비 캡처, 현아 '빨개요' 뮤비 캡처 톡! 쏘는 뉴스, 뉴스에이드 더 보러 가기 ▷ news-ade.com 톡! 쏘는 뉴스, 뉴스에이드의 패션·뷰티 기사 더 보러 가기 ▷ http://bit.ly/1SG9SIZ
인생이 힘들 때 한 번쯤 읽어 볼만한 우효의 앨범 소개글
가수들의 앨범 소개글을 잘 읽어보는 편인데 그 중에서 우효는 매 앨범마다 소개글이 너무 인상적이어서 가져옴 단순히 '앨범이 나왔습니다' 라는 이야기보단 사회적인 이슈나 가치관 등을 앨범을 통해 말하고자 하는 게 잘 드러나서 한번쯤 읽어보고 생각해 볼만하다고 생각했음 그리고 위로는 덤 SILENCE (2020) 사람들의 요구와 홀로 서는 것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소중한 시간을 흘려보내고 있지는 않으신가요? 민들레 (2017) 사랑은 핸드폰을 보며 무심히 지나칠 수 있는 길가에 핀 민들레와도 같은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청춘 (2016) 청춘은 기대만큼 설레지도 않고, 예상보다 훨씬 더 불안하게 느껴지는 시간인 것 같습니다. PIZZA (2017) 지금도 충분히 사랑받고 있음에 감사합니다. 피자 한 조각을 맛있게 먹는 것보다 훨씬 더 어려운 일이지만, 많은 사람들이 이러한 조건없는 사랑의 기쁨을 맛보고 누리면서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성난 도시로부터 멀리 (2019) 그 어느 때보다도 용감하게 자신을 지키고 꿋꿋하게 살아가는 모든 분들과 함께 이 앨범을 나누고 싶습니다. BRAVE (2020) 오늘도 어두운 현실의 틀에 자신을 맞추기보다는 울타리 밖을 바라보며 나부터 달라지기 위해 용기를 내는 모든 사람을 응원합니다. Papercut (2018) 상처로 얼룩진 사회에서 아직 웃음을 잃지 않은 모든 사람을 응원합니다. 출처 : 쭉빵카페
'벌새' 부일영화상 작품상..이병헌-정유미, 남녀주연상
- 김보라 감독, "세상에 보내는 편지 같은 마음이 만들어 준 기적" 수상소감 영화 <벌새>가 제29회 부일영화상 시상식에서 여타 상업영화를 제치고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했다. 남녀 주연상은 <남산의 부장들> 이병헌과 <82년생 김지영> 정유미가 차지했다. 지난 21일 개막한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 행사기간 중인 22일 오후, 부산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개최된 부일영화상 시상식은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무관중으로 진행됐으며 부산일보, 네이버 V라이브 등 모바일 방송을 통해 생중계됐다. 김보라 감독이 연출한 영화 <벌새>는 1994년 알 수 없는 거대한 세계와 마주한 14살 은희(박지후 분)의 보편적이고 찬란한 기억의 이야기로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넷팩상/관객상 등 전 세계 유수 영화제에서 25관왕 달성한 바 있다. 김보라 감독은 "'벌새'가 이렇게 날기까지 많은 스태프분과 배우분들이 사랑으로 만들어줬다"라며 "세상에 보내는 편지 같은 마음으로 영화를 만들었는데 큰 화답으로 돌아왔다. 모든 기적을 만들어준 분들에게 감사드린다"라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벌새>의 김보라 감독은 각본상까지 수상하며 2관왕에 올라 올해 연말 각종 시상식에서 여러 부문에서 다크호스로 떠오를 전망이다. 이날 무대에 오른 남우주연상 수상자 이병헌은 "이 작품을 하면서 연기를 놀랍도록 잘하는 배우들이 정말 많다는 걸 알았다”면서 “처음 연기 호흡을 맞추는 분들인데도 놀라움을 금치 못한 순간이 많았다"라고 동료들에게 영광을 돌렸다. 2021년 아카데미영화제 국제장편영화 부문 한국영화 출품작으로도 선정된 <남산의 부장들>에서 이병헌은 절대 권력자인 대통령을 시해하려는 중앙정보부장 김규평 역을 맡아 독재자 대통령에 충성을 다하면서도 그의 행보를 우려하며 내면에서 갈등하고 분노를 표출하는 탁월한 연기력을 선보였다. 이 영화에서 갈등을 유발하는 강경파 비서실장 곽상천으로 변신한 이희준은 연기 인생의 터닝포인트라 할만한 카리스마 넘친 연기력으로 남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여우주연상 수상자인 정유미는 개인 일정으로 인해 불참했다. 정유미는 <82년생 김지영>에서 누군가의 딸이자 아내, 동료이자 엄마 ‘지영’으로 변신해 육아와 가사 스트레스로 인한 조현병 증세까지 보이며, 꿈과 열정 가득한 사회초년생 시절을 지나 현재까지 시간에 따라 변화하는 여성의 내면을 표현하며 극의 중심을 이끄는 연기력으로 호평을 받았다. 최우수감독상은 <유열의 음악앨범>을 연출한 정지우 감독이 수상했고 이 영화는 음악상(연리목 감독)까지 가져가며 2개 부문을 차지했다. 이어 여우조연상은 영화 <반도>의 이레에게 돌아갔고 영화 '호흡'의 김대건이 신인 남자연기상을, '찬실이는 복도 많지' 강말금이 신인 여자연기상을 수상했다. 신인감독상에는 <작은 빛>의 김민재 감독이 선정됐고 촬영상은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홍경표 촬영감독 미술·기술상도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이건문 무술감독이 수상하며 2관왕을 차지했다. 인기스타상은 <반도>의 강동원과 <양자물리학>의 서예지가 받았으며 한국 독립 영화 전문 제작·배급사 시네마 달의 김일권 대표가 유현목 영화예술상을 수상했다. / 시크푸치
명절 음식으로 찐 살을 쪽쪽 빼 줄 '걸그룹 댄스' 모음
나는 연휴 동안 당신이 쉼 없이 뭔가를 먹었다는 걸 알고 있다. 민족 대명절 설은 다들 잘 보내셨는지. 명절만 되면 스스로에게 굉장히 자비로워지곤 한다. 평소에 다이어트를 하다가도 ‘설이니까’하면서 음식에 자꾸만 손이 간다. 그렇게 차례 음식을 하나둘 집어먹다 보면 정줄 놓고 위장에 기름진 음식들을 몰아넣는 자신을 발견하게 된다. 뒤늦게 후회해 뭐 하리오. 차라리 과거의 나를 꾸짖으며 운동을 하자. 각 잡고 헬스장을 가지 않아도 좋다. 유튜브 하나 틀어 놓고 춤을 춰보자. 팔뚝 군살빼기 : f(x) - 4walls 양 팔을 높이 들어 교차하면 된다. 주의할 점은 어깨 힘을 뺄 것. 오로지 팔뚝에 집중하자. 모래주머니를 달고 있다고 생각하고 최대한 무거운 느낌으로 팔을 움직일 것. 팔뚝에 덕지덕지 붙어있는 군살을 빼는 데 효과적이다. 아령이나 작은 물병을 들고 하면 운동 효과를 높일 수 있다. 뭉친 어깨 풀어주기 : 소녀시대 - Lion Heart 어깨 스트레칭에 효과적이며 명절 음식을 도우느라 어깨가 결린 사람이라면 뭉친 어깨를 시원~하게 풀어줄 수 있다. 팔이 아닌 어깻죽지 근육을 이용한다고 생각하고 양 어깨를 들어 올려보자. 소녀시대처럼 골반까지 좌우로 흔들면 허리 운동도 덤으로 할 수 있다. 잘록한 허리 만들기 : 시스타 - Shake it (응용동작 : 돌려서 보세요) 씨스타는 유독 허리를 이용한 춤을 많이 춘다. 씨스타처럼 잘록한 허리를 갖고 싶다면, 골반을 사정없이 흔들어주자. 단, 무작정 흔들기만 하면 안 된다. 복부에 힘을 딱! 주고 다리가 아닌 골반과 허리 힘을 이용하자. 한쪽 다리를 살짝만 들면 더 효과적이다. 옆구리 & 등살 타파 : 포미닛 - 미쳐 (응용동작 : 돌려서 보세요) 뱃살만큼 빼기 힘든 부위가 바로 옆구리와 등살이다. 옆구리 운동은 현아의 안무를 따라 해보자. 목도리도마뱀을 따라 하듯 무릎을 양옆으로 최대한 높이 들어 올린다. 이때 다리가 앞쪽으로 쏠리지 않도록 주의할 것. 옆구리가 땅길 정도로 반복해보자. 등살 타파에 효과적인 자세도 있다. 스쿼트 자세와 고양이 자세를 합친 것. 스쿼트를 한 후 허리를 앞뒤로 튕겨보자. 너무 빨리할 필요는 없다. 스트레칭을 해주듯 천천히 복부와 허리에 힘을 준 채 움직임에 집중하자. 쏙 들어간 등 라인이 당신을 반겨줄 것이다. 탄탄한 꿀벅지 & 섹시 골반 : EXID - Hot Pink (응용동작 : 돌려서 보세요) 모든 운동의 기본은 하체 운동이다. 허벅지 근육은 몸 전체 근육의 30%를 차지할 정도. 때문에 허벅지 운동만 해도 신진대사를 올리는 데 톡톡한 효과를 볼 수 있다. EXID의 안무 중 허벅지와 골반을 움직이는 동작을 따라 해보자. 무릎을 살짝 굽힌 후 허벅지 힘으로 엉덩이를 좌우로 흔든다. 복부에 힘을 주면 복근 운동까지 함께 할 수 있다. 외전 1 - 전신운동 : 여자친구 - 오늘부터 우리는 요정같이 여린 친구들이지만 실제로 안무를 들여다보면 그녀들의 내공을 느낄 수 있다. 우선 동작이 굉장히 크고 화려하다. 팔로 원을 그려도 최대한 크게 그리고, 다리를 뻗어도 최대한 멀리 뻗는다. 보기만 해도 입이 떡 벌어지는데, 막상 따라 추면 새삼 여자친구의 대단함을 깨닫게 된다. 비 내리는 무대에서 9번이나 넘어진 게 괜히 넘어진 게 아니다. 안무가 그만큼 과격하다는 뜻. 이 춤만 따라춰도 웬만한 유산소 운동 빡세게 한 효과를 볼 수 있을 것. 외전2-전신운동 : 원더걸스 - Like This 2012년, 걸그룹 댄스 다이어트 톱으로 꼽힌 춤. 3분 12초 동안 쉴 틈 없이 촘촘한 안무로 이뤄져 있다. 주로 대부분의 동작에 개다리춤이 등장, 동시에 상체까지 흔들어야 해서 웬만한 사람은 따라 하기조차 버겁다. 1절만 따라 춰도 30분 러닝머신을 한 듯 호흡이 가빠 오고, 전곡 안무를 끝냈을 때는 이마에 흐르는 땀방울이 턱 끝에 맺혀있을 것이다. 헬스가 귀찮은 당신이라면, 아침, 점심, 저녁 이 안무만 따라 해보자. 대학내일 김꿀 에디터 hihyo@univ.me Designer 김지현 Intern 서부엉 [대학내일] 20대 라이프 가이드 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