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among
100+ Views

[우아한 여행]떠나야크는 여자들(3) - 크로아티아의 작은 마을은 '생각하지 말라'고 한다.

[칼럼보기 : http://bit.ly/Zamong35 / 미디어 자몽 칼럼니스트 해야]
계획대로 되지 않아도, 꿈이나 목표가 없어도,
어쨌든 인생은 결국 '나 답게' 흘러갈 것이다.
[칼럼보기 : http://bit.ly/Zamong35 / 미디어 자몽 칼럼니스트 해야]
계획대로 되지 않아도, 꿈이나 목표가 없어도,
어쨌든 인생은 결국 '나 답게' 흘러갈 것이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빙글이 세계여행을 보내드립니다!
그 이야기 들으셨나요? 빙글 에어라인이 신설되었다는 소식이요! 코로나 19의 여파로 소중한 일상의 기쁨에서 한 걸음 거리를 두고 있는 요즘, 따뜻한 봄바람 따라 이곳저곳으로 나들이를 떠나고 싶지만 그럴 수 없어 답답한 빙글러들을 위해 빙글에서 신설한 빙글 에어라인으로 세계 여행을 보내드리려고 합니다 :) 빙글러 여러분과 함께 ‘랜선'으로 전 세계를 여행하는 빙글 에어라인. 세계의 아름다운 관광지 풍경을 보며 잠시나마 힐링하는 시간을 가져볼까요? 4월 1일인 오늘, 단 하루만 운항합니다. 소소한 이벤트도 준비했으니 놓치지 말아요! 빙글 에어라인이 준비한 이벤트 눈요기와 소소한 재미를 다 잡는 빙글 에어라인. 아름다운 풍경을 내려다보며 그 사이 꼭꼭 숨어있는 빙구와 친구들을 찾아보세요! 에펠탑 사이로 펼쳐진 풍경. 빙구와 친구들은 어디 있을까요? 쌍둥이마냥 같아 보이는 인도의 국경 수비대 행진을 구경하는 빙구와 친구들도 있네요! 뉴욕의 타임 스퀘어도 방문해 줘야죠. 인파들 사이를 비집고 서있는 빙구와 친구들이 보이지 않나요? 호주의 본다이 해변에서 휴양을 즐기며 빙구와 친구들을 찾아 보세요! 참여 방법 숨어있는 빙구와 친구들을 찾아 동그라미로 표시해 댓글로 달아주세요. 기한은 오늘, 4월 1일 단 하루. 기념품 여행의 필수품은 역시 기념품. 빙구와 친구들을 다 찾아낸 빙글러 모두에게 ‘빙글 트래블러’배지를 드립니다. 어떻게 온 여행인데, 기념품은 받아 가셔야죠! 반짝이는 배지의 위엄... 상위 1%의 눈썰미를 가진 빙글러라는 자부심을 가지셔도 됩니다 하하하! 평소라면 가볍게 지나칠 수 있는 풍경도 빙구를 찾으며 꼼꼼히 살펴보니 조금 더 새롭게 보이지 않았나요? 그저 지나치던 것의 소중함을 절절히 느끼게 되는 요즘, 주변의 것들을 조금 더 애정 어린 눈길로 지켜봐 주세요 :) 추신 : 비밀 메시지 앗, 벌써 빙구들을 다 찾으셨다고요? 확실해요? 역시 우리 빙글러들... FBI급 눈썰미를 가지셨군요! 그럼 마지막으로 다 같이 눈 운동을 해볼까요? 빙구와 친구들이 빙글러들을 위해 숨겨 놓은 비밀 메시지를 찾아봅시다! 아래 이미지들에 숨어있는 글자는 뭐게~요? 매직아이에 처음 도전하는 빙글러를 위한 팁! 팁도 챙겼으니 이제 다시 한 번 도전해 보시죠! 말도 많고 탈도 많은 2020년, 가장 또렷하게 잘 보이는 단어가 올해 하반기에 여러분이 얻게 될 복입니다. 간절히 바라면 이루어진다는 말이 있듯이, 여러분 모두가 찾으신 단어를 성취하실 수 있길 빙글이 응원할게요 :)
"제주에 봄이 오고 있습니다."
돌담하나, 떨어진 동백꽃 한 송이 통곡의 세월을 간직한 제주에서 "이 땅에 봄은 있느냐?" 여러분은 70년동안 물었습니다. 4.3희생자 추념일 추념사 70년전 이곳 제주에서 무고한 양민들이 이념의 이름으로 희생당했습니다. 4.3은 제주의 모든 곳에 서려있는 고통이었지만 제주는 살아남기 위해 기억을 지워야만하는 섬이 되었습니다. 말 못한 세월동안 제주도민들의 마음속에서 진실은 사라지지 않았습니다. "잊어라, 가만히 있어라" 강요하는 불의한 권력에 맞서 제주의 청년학생들이 일어났습니다. 수많은 4.3단체들이 기억의 바깥에 있던 4.3을 끊임없이 불러냈습니다. 4.3을 기억하는 일은 금기였고 이야기하는 것 자체가 불온시 되었던 시절 예술인들의 노력은 4.3이 단지 과거의 불행한 사건이 아니라 현재를 사는 우리들의 이야기임을 알려주었습니다. 드디어 우리는 4.3의 진실을 기억하고 드러내는 일이 민주주의와 평화 인권의 길을 열어가는 과정 평화와 상생은 이념이 아닌 오직 진실 위에서 바로 설 수 있다는 사실 이제 우리는 아픈 역사를 직시할 수 있어야합니다. 낡은 이념의 틀에 생각을 가두는 것에서 벗어나야합니다. 이제 대한민국은 정의로운 보수와 정의로운 진보가 "정의"로 경쟁하는 나라가 되어야합니다. 삶의 모든 곳에서 이념이 드리웠던 적대의 그늘을 걷어내고 인간의 존엄함을 꽃피울 수 있도록 모두 함께 노력해 나갑시다. 그것은 오늘 제주의 오름들이 우리에게 들려주는 이야기입니다. 4.3의 완전한 해결을 향해 흔들림없이 나아갈 것을 약속합니다. 여러분 "제주에 봄이 오고 있습니다." 2018년 제주 4.3사건 70주년, 문재인 대통령님 추념사입니다. 다들 제주에 가면 한 번씩 생각해주길 바라며 4.3 영령들의 안식을 기원합니다.
저가항공사 이용 꿀팁 5
기말고사고 뭐고 종강 생각을 하니 어디든 떠나고 싶어진다. 기왕 떠나는 거 비행기를 타면 좋겠다. 항공권은 미리 준비해야 하지 않냐고? 아직 괜찮다. 아래 저가 항공사 이용 꿀팁을 참고한다면. 6월의 20대 최애 아이템은 저가 항공사다. TIP 1 최저가 항공권 검색 어플을 사용한다 20대 10명 중 7명(74.3%)이 20세 이후 저가 항공사를 이용해 본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왕복 1회 경험자가 35.4%로 가장 많았고, 왕복 2회(26.9%)가 뒤를 이었다. 20대는 주로 ‘스카이 스캐너’와 같은 최저가 항공권 검색 서비스(46.2%)를 통해 항공권을 구매하고 있었다. 몇 달 전에 열리는 얼리버드 특가를 통해 구매한다는 비율은 26.9%로 가장 낮았다. 실제로 얼리버드 특가 행사 공지가 뜨면 시도한다는 사람들은 많지만, 특가를 잡은 사람은 찾아보기 힘들다. 그러니 지금도 늦지 않았다. 당장 어플을 켜자. TIP 2 비행 시간이 최대 5시간 이내인 도시를 고른다 어느 정도의 거리까지 저가 항공사를 이용해도 괜찮은 것인지 감이 안 올 때가 있다. 조사 결과 20대의 81.3%가 5시간 이내의 거리 정도는 저가 항공사를 타는 데 무리가 없다고 답했다. 5시간 이내로 갈 수 있는 지역은 왼쪽을 참고할 것. 한편, 실제로 20대가 저가 항공을 통해 가장 많이 방문한 지역은 제주도(66.4%, 중복 응답)였다. 서울-제주 노선은 2015년 기준 세계에서 가장 많은 승객을 태운 단일 노선(누적 승객 11만 1백 명)이라는 놀라운 기록을 갖고 있기도 하다. 그만큼 저가 항공사 덕분에 부담 없이 제주도에 갈 수 있게 된 것으로 보인다. TIP 3 불편러는 저가 항공사를 피하는 게 이롭다 저가 항공을 이용하면서 불편한 점으로 ‘기내 시설(25.7%)’이 1위를 차지했다. 특히 저가 항공은 좌석 간격이 무척 좁다. 키나 덩치가 크다면 비교적 넓은 비상구 좌석을 요청하자. 단, 몇몇 저가 항공사는 비상구 좌석에 추가 비용을 요청하니 미리 알아 봐야 한다. 저가 항공사 무경험자는 안전 문제(27.3%)를 가장 큰 단점으로 꼽았지만, 유경험자 비율은 10.8%로 안전 문제에 큰 불편함이 없어 보인다. 탑승구가 멀리 있어 불편하다는 응답은 유경험자(14.8%)가 무경험자(7.8%)의 두 배가량인 것으로 보아 두 집단의 생각 차이가 큰 것을 알 수 있었다. TIP 4 일반 항공권 가격보다 최소 30% 저렴한 것을 구매한다 항공권을 구매할 때면 늘 얼마나 잘(싸게!) 산 건지 궁금하다. 20대는 일반 항공사 대비 최소 30% 이상 저렴(40.3%)해야 저가 항공사를 이용할 것이라고 답했다. 저가 항공사의 항공권 구매 전, 같은 날짜, 같은 목적지의 일반 항공사 항공권 가격과 비교해보자. 좌석의 불편함에 대한 걱정 정도는 가볍게 잊을 수 있을 것이다. 국내 저가 항공사의 항공권 가격이 국내 일반 항공사에 비해 저렴한 것 같으냐는 질문에 보통(48.0%)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저렴하다는 답변은 38.0%로, 대체로 저렴하거나 비슷하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그래도 20대의 62.3%는 저가 항공사가 생긴 덕분에 국내외 여행을 갈 수 있는 기회가 많아졌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TIP 5 때론 브랜드보다 가격이 중요할 수도 있다 20대가 가장 선호하는 저가 항공사 브랜드는 제주항공(22.0%)인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도민을 위한 항공사로 시작한 제주항공은 국내 저가 항공사 중 최초로 국제선 노선에 취항, 최초로 항공권 대란을 일으킨 항공사이다. 하지만 저가 항공사의 브랜드를 따지지 않는다는 답변도 19.7%로, 제주항공과 비슷한 비율을 보여 눈길을 끈다. 이들이 브랜드를 따지지 않는 이유로는 저가 항공사는 서비스나 시설이 비슷하기 때문에 그때그때 저렴한 가격을 선보이는 브랜드를 선택한다는 것이다. 아무래도 저가 항공사 고객들은 가격을 중시하기 때문에 브랜드 충성도는 떨어지는 것으로 보인다. Researcher 이재흔 Designer 임다정 [대학내일] 20대 라이프 가이드 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