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chHolic
1,000+ Views

“적당히 운동해라”는 어느 정도를 말할까

질병을 피하고 건강을 생각한다면 적당한 운동이 필요하다고 말한다. 하지만 여기에서 말하는 적당한 수준이 어느 정도인지는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았다. 운동을 너무 심하게 해도 몸에 안 좋다고 말하기도 하는데 한 연구에 따르면 일주일에 얼마나 운동을 하는 게 적당한지 판명됐다고 한다. 보통 건강을 유지하려면 주 150분 운동이 필요하다고 말한다. 하지만 최소한 얼마나 운동량이 필요한지, 또 얼마나 운동을 하면 몸에 해로운지, 효과적인 운동은 어떤 게 있는지 등에 대해선 자세한 내용이 밝혀지지 않았다. 미국 국립암연구소와 하버드대학 연구팀이 중년 성인 66만 1,000명에 달하는 데이터를 바탕으로 연구를 실시했다. 연구팀은 이들 데이터를 주당 운동 시간에 따라 나누고 전혀 운동을 하지 않는 그룹에서 흔히 말하는 권장 운동량의 10배 이상을 하는 그룹까지 세분화했다. 여기에 말하는 권장 운동량의 10배란 일주일에 25시간 운동을 하는 걸 말한다. 이런 건강 데이터를 바탕으로 지난 14년간 사망 기록과 비교한 결과 요절 위험성이 가장 높았던 건 전혀 운동하지 않는 그룹이었다. 하지만 권장 운동량은 아니지만 조금씩 운동을 해온 그룹 역시 요절 위험성은 전혀 운동을 하지 않은 그룹보다 20% 가량 적을 뿐이었다. 또 일주일에 150분이라는 권장량을 운동한 그룹은 전혀 운동하지 않은 그룹보다 사망 위험이 31% 낮게 나타났다. 이 그룹에 속한 사람은 건강한 상태로 비교적 장수할 수 있었다고 한다. 한편 권장량의 3배에 달하는 450분씩 매주 걸은 그룹의 사망 위험성은 전혀 운동하지 않은 그룹보다 39% 낮았다. 3배에 달하는 운동량을 보였지만 권장 수준 운동을 하던 그룹과 큰 차이가 없는 것이다. 또 권장량보다 10배 이상 운동을 한 그룹의 사망률은 권장 수준만 운동한 그룹과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다시 말해 운동이 필요 이상으로 초과해서 한다고 해서 건강에 나쁘다는 건 아니지만 일정량을 초과하면 운동 효과는 완만하게 떨어지기 시작해 결국 권장 수준과 크게 다르지 않다는 얘기다. 또 다른 연구에선 호주 인구 20만 명을 대상으로 건강 데이터를 조사한 결과 적정 운동량을 산출했다고 한다. 건강 조사 자료와 사망 관련 통계를 비교한 결과 일주일에 150분이라는 권장 운동을 소화하면 사망 위험이 낮아진다는 것. 물론 개인차는 있지만 이들 연구를 통해 알 수 있는 건 건강하게 장수하려면 일주일에 150분 운동을 하고 이 중 20∼30분은 격렬하게 몸을 움직이는 게 좋다는 것이다. 관련 내용은 이곳( http://mobile.nytimes.com/blogs/well/2015/04/15/the-right-dose-of-exercise-for-a-longer-life/ )에서 확인할 수 있다.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1
Comment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