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la01
5,000+ Views

대만 두류시 맛집 도화원

장개석 총리 아들인 장징궈의 메인요리사를 한 사람 이 운영한다는 식당 삼국지에 나오는 도원결의를 한 그 도화원 이다. 대만의 음식이 맛나다. 스크롤 압박으로 양상추에 싸먹은 볶음밥이나 다른 생선요리같은것들은 올리지 못했으나 암튼 맛있었다. 까오슝에서 기차타고 한시간 반을 온 곳이라 뭐 관광을 올 일이야 없겠지만 오신다면 추천 합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제주에 오면 꼭 먹어 봐야 하는 음식!
제주에 오면 꼭 먹어봐야 할 해산물 요리 중 하나요!! 바로 통갈치 요리에요~~~~ 애월 해안도로에 위치한 통갈치 요리 맛집을 소개해 드릴게요 먹기 좋게 사장님이 직접 통갈치 뼈를 싹~ 발라 주셨어요!! 제주의 갈치는 유명하잖아요 ㅎㅎ 우리 식탁에서 보는 갈치는, 토막난 ㅠㅠ 갈치 요리였는데 제주에서는 통크게, 자르지 않고, 통으로! 이렇게 구워 주네요 구이를 먹으려 바로 조림을 옆에서 또 통으로 끓이고 있어요~ 이것도 사장님이 직접 먹기 좋게 손질해 주시는데요. 부탄가스가 2개나 올라와 있어요 ㅎㅎ 이건도 진귀한 풍경이네요 전복과 해산물이 듬뿍! 사진에서도 저 매콤한 양념 냄새가 느껴져요 ㅠ 공항에서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하고, 또 애월해안도로에 있기 때문에 식사 후, 혹은 해안도로 브라이브 후에 방문하기 너무 좋은 곳입니다 제주에 오면 생각나는 요리들이 메뉴에 모두 있어요! 저는 성게국을 좋아하는데, 갈치 요리를 시키니까 함께 나왔으니 사이드 국으로 뭐가 나오는지 주문 전에 여쭤보세요! 사실, 짧게 여행하는 만큼 바다를 최대한 많이 보고 가고 싶으신 분들. 밥 먹을 때도, 바다와 얼마나 가까이 있느냐가 중요하죠 ㅎㅎ 소문난맛집은 그런 모든 것들을 갖추고 있습니다!! 위치: 제주 제주시 애월읍 애월해안로 945-2 문의: 064-713-9525 _________________________ ✅ 제주길잡이 유튜브 바로가기 https://www.youtube.com/제주길잡이
농심 쌀국수 응용편
한때 오뚜기 컵누들 우동맛에 꽂혀서 그냥도 먹어보고 이리저리 응용해서도 많이 먹어봤지요. 물론 지금도 한박스씩 사놓고 가끔 먹고 있습니다. 집에선 거의 저밖에 안먹더라구요. 쩝, 칼로리도 낮고 맛도 좋은데 말이죠. 요즘은 농심 쌀국수를 자주 먹는답니다. 그냥도 먹어보고 계란이랑 숙주도 넣어 먹어보고 했지 말입니다. 오늘은 간만에 제대로된 응용 한번 해보려구요. 일단 평소보다 물을 많이 붓고 익혀줍니다. 5분 익힌후 먹어라고 써놨는데 면이 제대로 익지를 않아서 전 항상 10분정도 익혀준답니다. https://vin.gl/p/2657234?isrc=copylink 삶은 달걀이나 숙주 정도 넣는건 제대로된 응용이라곤 할수 없겠죠 ㅎ 요거 뭔줄 아시죠? 파절이 만들때 쓰는 채칼... 채칼로 파를 곱게 썰어서 다소곳이... 그위에 계란을 투하하고 슥슥슥 저어줌... 10분정도 기다린 쌀국수를 파와 계란이 있는 그릇에 투하... 그리고 슥슥 저어줌... 왠지 싱거울것 같아 눈에 띄는 제 단골 양념 시즈닝 투하... 담엔 후추를 넣어볼까봐요. 야채칸에서 생명을 다해가던 깻잎 몇장 올려줌... 파의 아삭한 식감... 싱그런 깻잎향... 아, 이거 괜찮은데요. 한가지 아쉬운건 계란이 풀어서 넣었는데도 국물이 미지근해지다보니 잘 익지가 않았다는거... 담엔 계란을 따로 풀어서 익힌 국물을 사용해볼까봐요... 니는 그냥 묵나? 나는 응용한다아이가... 응용수학, 응용과학이 아니라 억수로 쉽습니다^^ 아, 오늘도 한끼 해결했네요...
전자방 ; 성수동
성수동 산책러시절 발견한 전자방 포스팅을 해 볼게요 진짜 어떡해 찾았나 할 정도로 걷다가 걷다가 찾은 곳이에요 모던화된 외관에 무슨 집인가 했는데 퓨전중식당이네요 전자방은 중국음식점이라기보다 진짜 이탈리안레스토랑같은 느낌이에요 여기는 소개팅으로 와야할 것 같은 분위기에요 밤에 지나갈 때도 보니까 분위기가 진짜 넘나 좋더라구요 메뉴는 누가봐도 중식인데 메뉴판도 깔끔하니 예뻐요 아마 오랜전에 찍었던 메뉴판이라 지금은 또 약간 달라졌을 수도 있어요 반찬은 짜사이랑 피클이 나와요 짜사이와 피클이라니 조화가 신기하죠 그릇은 넘나 예쁘더라구요 취향저격이에요 목살이였나 비프스테이크덮밥이였나 사진이 너무 어두워서 잘 생각이 안나네요 플레이팅은 참 예뻐요 여튼 맛은 단짠거리고 좋았는데 밥량대비 고기가 부족한 느낌이에요 고기를 달라-! 더 많이 달라-! 이건 잡채밥이였는데 제가 아는 잡채밥이 아니여서 놀랐어요 역시 전자방은 퓨전중식........ 간장맛이 많이 나서 약간찜닭이 생각나는 맛이였어요 개인적으로는 불호... 였어요 맛자체는 나쁘지 않은데 잡채밥이라는 이름이 주는 편안함이 없어서TAT 짬뽕밥은 채수가 많은 맑은 느낌이였어요 조개류가 들어가서 시원한 맛도 있었지만 막 우와 맛있다 느낌은 아니였어요 그리고 이미 성수에는 백리향이 있기때문에 큰 메리트는 없네요 http://alvinstyle.com/221448468862 다른 포스팅들 보니까 전자방은 식사류보다 요리가 맛있는거 같은데 다음에는 요리 위주로 먹어봐야겠어요 성수산책러시절로 돌아가고싶네요 ^.T 전자방 ; 성수동
아오리의행방불명 ; 건대점
이시국에 무슨 아오리의행방불명이냐고 할 수 있지만 18년 늦은 포스팅이에요 그냥 뭍고 가기엔 아쉬워서 올려봐요 크나큰 사건이 있었지만 건대점은 아직 건재하더라구요 그래도 역시 사건의 영향이 있는지 할인까지 하고 있어요 지금까지 아오리의행방불명 건대점을 두번가봤어요 (사건이 터지고 나선 간 적이 없지만...) 두번 다 혼자갔었네요.... 하아...... 그래도 여기는 정말 혼밥하기에 딱 좋은 곳이라서 부담이 없었어요 처음가면 직원이 번호를 안내해주고 그 번호앞에 앉으면 되요 사용법이나 더 맛있게 먹는 법 등이 적혀있어요 천천히 주문해도 눈치주는 직원도 없는 고독한 독방 그 자체에요 메뉴판을 보고 주문서를 작성하면 되요 고명, 토핑도 올릴 수 있는데 사실 가독성이 좋지않아서 처음온 사람들은 주문하기가 힘들 것 같아요 물과 후추통이 테이블 한 쪽에 있어요 이런 어두운 분위기를 별로 안좋아해서 그런가.... 어릴 때부터 어두운데서 밥먹는거 아니라고 배워서 그런가 어두운 곳에서 밥먹는 건 넘나 싫어요 멍때리고 앉아있으면 천막 사이로 음식이 나와요 플레이트에 딱 라멘만 나오거든요 라멘도 저렴한 가격은 아닌데 한국사람으로 반찬하나 없는 상은 아쉽기만 해요 그래도 진한 육수와 알맞게 익은 반숙이 참 좋았어요 면은 생각보다 얇았어요 객관적으로 나쁘지 않아요, 아니 맛있는 축에 속해요 사실 제 입맛에는 동네 작은 가게였던 시부야가 투박하지만 맛있었는데 폐점을 해서 최근에는 맛있는 라멘집 찾기가 어려워진 것 같아요 http://alvinstyle.com/220013456839 혼밥에 만원은 비싼 감이 있지만 아마.. 이젠... 안오겠죠...??? 아오리의행방불명 ; 건대점
라면이란 무엇인가
캬, 라면이란 무엇인가... 왠지 심오하고도 철학적인 질문같은데요... 근데 머 라면이 라면이지 뭐겠어요 ㅋ. 어쩌다보니 라면과 면식수햏 커뮤 활동을 하게됐고 라면, 면식은 저의 일상이라 이 책 정도는 봐야겠다고 생각해서 데려왔습니다. 근데 가벼운 만화가 아니라 그냥 책인데요 책. 글이 너~~무 많아 ㅡ..ㅡ 라면 요리왕과 라면 서유기도 볼려고 했는데 아쉽게도 절판이 됐더라구요. 여러분들의 라면의 시작은 뭐였나요? 저는 아주 어릴적 개별포장이 되지않은 한봉지에 5개씩 들어있던 삼양라면이 생각나네요. 지금은 큰봉지 안에 개별포장이 되어있어서 편한데 그땐 일단 오픈하면 다 먹었던 기억이... 하긴 여럿이 먹어서 그것도 모자랐던 기억이 ㅋ 요즘은 진짜 별의별 라면들이 다 있는것 같아요. 좋은 현상이죠... 예전엔 일본여행 가면 라면맛집 찾아가는게 꼭 여행코스에 들어있었던것 같아요... 아들이랑 둘이서 1일2라면 했던 기억도... 예전에 기적의 프로젝트 X 라는 만화 시리즈가 있었어요. 거기에 일본의 컵라면 탄생 스토리를 다룬 만화가 있었답니다. 재밌게 봤던 기억이... 음, 그러고보니 가족여행으로 갔던 괌과 방콕에서도 일본식 라면을 먹었던 기억이 나네요... 라면이랑 면식수햏 커뮤에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펍 여행 일지]: 20. 뉴욕 - Bier Wax(맥주와 음악이 있는 펍)
안녕하세요~~, 다들 잘 지내고 계신가요? 저는 여전히 재택근무 중 인데요. 코로나 상황이 지속되다 보니까 점점 지쳐가는 것도 있는 거 같네요. 하루 빨리 상황이 괜찮아 졌으면 좋겠네요. 오늘은 뉴욕에 위치한 펍을 소개해 볼까 하는데요. 오늘 소개할 펍은 Bier Wax 입니다. Bier Wax 는 맥주와 음악 이라는 컨셉을 가지고 있는 펍인데요. 그래서, 자주 음악 관련 이벤트를 진행 하기도 하고, 유명 DJ를 초대하기도 합니다. 또한, 이 곳에 맥주 리스트도 정말 매력적인데요. 뉴욕에서도 유명하고 맛있는 맥주를 판매하기로 유명한 펍입니다. 역시 주말에 방문해서 그런가 사람들이 정말 많네요. 또한, 이곳 역시 작은 사이즈로 맥주를 마실 수 있는데요. 저처럼 다양한 맥주를 마시고 싶은 사람에게는 더 없이 좋은 메뉴 입니다 ㅎㅎ 첫 번째로 주문한 맥주는 LIC Beer Project와 Orono Brewing Co. 가 합작한 Ready Orono Here We Come입니다. 이 맥주는 도수 9도인 임페리얼 IPA입니다. 만다리나 바바리아, 시트라, 그리고 아마릴로 홉을 사용하였습니다. 높은 도수에도 불구하고, 무겁지 않는 바디감을 가지고 있고, 무엇보다 향기로운 시트러스 향이 나오면서 깔끔한 마무리가 인상적이었습니다. 두 번째로 주문한 맥주는 Finback Brewery와 Hours Aged Ales가 콜라보한 BA The Hawk & Whale입니다. 이 맥주는 코피 루왁 커피와 로스티드 한 헤이즐 넛과 함께 만든 임페리얼 스타우트입니다. 이 맥주 역시 12도의 알코올을 잘 조절하면서, 높은 음용성을 보여줍니다. 또한, 향기로운 커피와 고소한 견과류 향이 더해지면서, 적당히 향기로운 헤이즐넛 커피를 마시는 듯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이 맥주외에 당일 맥주 쉐어링 행사도 진행하고 있어서 운이 좋게 저도 몇몇 맥주를 얻어 마셨는데요. 모두 정말 맛있는 맥주라서 즐겁게 마신거 같습니다. Lazy Ax - Finback Brewery; ABV: 11%, IBU: 58 Abraxas - Perennial artisan ales; ABV: 11.5%, IBU: N/A Velvet Magnum II - Other Half Brewing Co. & Burial Beer Co. ABV: 15%, IBU:N/A Big Night - Suarez Family Brewery; ABV: 5.6%, IBU: N/A 정리하자면, 음악과 맥주를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한번 방문해도 좋을 만한 곳이라고 생각됩니다. 맥주 리스트 구성 역시 좋고 그리고 좋은 음악을 들을 수 있는 공간이라고 생각됩니다. 하지만, 브룩클린 남쪽에 위치하고 있어서, 맨해튼에서 약 40분 떨어진 곳에 위치하고 있고, 유명한 곳이라 피크 타임에 방문하면 여유롭게 마실 수 없을 거 같습니다. 저 같은 경우에는 평일에는 오후 5시 그리고 주말에는 오후2시에 방문하면 적당하다고 생각됩니다. 이렇게 해서, Bier Wax에 대한 모든 소개를 마치겠습니다. 다음에는 또 다른 맥주 이야기와 함께 찾아뵙겠습니다. 펍 기본 정보 출처: www.bierwax.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