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anutoon
10,000+ Views

동전 괴담

기생툰 5화 中

'동전 괴담'

지금 피너툰에서 기막힌 생활툰(기생툰)을 만나보세요.

6 Comments
Suggested
Recent
오백원짜리 학 몸통가리면 묶여있는 손나오는것도있죠ㅎㅎ
ㅋㅋㅋㅋㅋㅋ
ㅋㅋㅋ 기억남. 한국은행 총재 따리 납치되서 죽은 뒤에 한국은행 총재가 넣었다는 설이 10원에는 김 이라는 성이 100원에는 잘린 목 500원에는 묶인 손 50원에 눈 각 지폐에는 또 이름과 뭐 암튼 잘 모르지만 더 있었는데
어느 여자은행원이 강도에게 살하당해서 그런 돈에 귀신이보인다고 했던것같은데,. 구 50원에 벼갯수가 여자나이랫는데ㅋ 돈마다 다 괴담있었음ㅋ
ㅋㅋㅋㅋㅋㅋ 저때가 언제였죠 오랜만에 보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소름끼쳤던 게임 괴담
진 여신전생에 대한 괴담인데 왠지 이미지는 진 여신전생 4네요 이 게임을 해본적은 없고, 그냥 주인공이 엄청 불쌍한 애라는 것만 알고 있습니다. 플레이해본 적은 없지만 이 게임은 괴담 하나로 제 머릿속에 엄청나게 강렬한 인상을 남기고 갔는데, 아마 유명하니까 아시는 분들도 많을거에요ㅋㅋㅋㅋ 여신전생 게임팩을 패미콤에 넣었을 때, 일반적이라면 로고가 띄워지면서 오프닝 BGM이 나오지만 아주 희박한 확률로 이런 화면이 떴다고 하네요. 일본어로 '빨리 지워라'라는 문장들이라고 합니다.ㄷㄷㄷ 처음 들었을때는 진짜 다른 게임 괴담은 생각도 안 날 만큼 충격먹었었습니다. 제작자가 일부러 넣어놨다는 소문도 있고 그냥 루머라는 소문도 있어요. 확률이 65535분의 1이라는데 이건 누가 계산했을지 의문...ㅋㅋㅋㅋㅋ 저 화면 루머보다 더 소름끼치는 괴담이 하나 더 있었죠. 이건 어느 정도는 현실 기반이라 더 소름끼치는데... 진 여신전생에서는 이노가시라 공원이 게임 상 장소 중 하나로 등장합니다. 이 이노가시라 공원은 초반에는 들어갈 수 없는데 이노가시라 공원에 토막난 여자 시체가 흩어져 있어 수사를 위해 경찰들이 통행을 막고 있기 때문입니다. 물론 게임 얘기입니다...! 그런데 진 여신전생이 발매된지 1년 6개월 뒤이며 후속작인 진 여신전생 2가 발매된지 1달 뒤인 1994년 4월 23일에 실제로 이노가시라 공원에서 토막난 시체가 공원 여기 저기에서 발견되는 사건이 일어났다고 합니다. 피해자는 게임 내용과는 다르게 남성이었지만, 그래도 사건이 너무 비슷해 모방범죄가 아니냐는 의견도 많이들 제기했다고 하네요. 이 사건은 지금까지도 미제로 남아있다고 합니다. 나의 여름방학 8月32日 괴담과 함께 개인적으로 가장 무섭다고 생각하는 괴담이었습니다. 사실 32일 괴담은 버그에 가깝지만...ㅋㅋㅋㅋㅋ
괴담-50가지 괴담
중학교 2학년 때, 남는 시간을 이용해서 아이들이 괴담을 했던 적이 있습니다. 100가지 괴담을 흉내내어, 50가지 괴담을 하기로 했죠. 교실의 책상을 둥그렇게 모으고, 각자 촛불을 하나씩 들고 이야기를 시작했습니다. 장마철의 여름. 교실은 어두웠습니다. 그날따라 비도 많이 오고, 천둥과 번개도 쳤으며 바람도 불었습니다. 창문가의 커튼을 전부 치고, 불도 껐습니다. 그리고 아이들은 이야기를 시작했습니다. 한 사람, 한 사람... 이야기를 하고...촛불이 하나씩 꺼져갔습니다. 저도 이야기를 했고... 드디어 촛불이 하나가 남았습니다. 그 아이도, 새된 목소리로 하나의 괴담을 이야기했습니다. 다른 아이들이 했던 것 보다 훨씬 세세하고 무서운 이야기였습니다. 그렇게 해서 마지막 촛불이 꺼졌습니다. 무거운 침묵이 우리를 감쌌습니다. 2분 정도, 그렇게 있다가 불을 켰습니다. 커튼도 걷고요. 그리고 무언가 이상한 것을 느꼈습니다. 우리들이 모두 앉아있는 자리에서 조금 떨어져 있는 곳에 꺼진 초가 하나 있었습니다. 그냥 그러려니 하고 꺼진 초를 모았습니다. 그런데 초가 하나 많았습니다. 모인 사람도 50명. 나눠 준 초도 50개였습니다. 나눠 준 사람이 저였습니다. 기억 못할리가 없지요. 그런데 초가 하나 더 있었습니다. 이상하다 싶어 아이들에게 물어봤습니다. [마지막 이야기 했던 애, 얼굴 기억나?] 하지만 그 아이의 얼굴을 기억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습니다. 분명 일렁이는 촛불에 비친 그 아이의 얼굴을 봤을 겁니다. 그런데 어째서인지 얼굴이 기억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그 아이의 목소리도 처음 들은 것 같이 생소했었습니다. 과연 누구였을까요... 우리는 50개의 괴담 이야기를 하고 다른 존재를 우연히 불러냈던걸까요... 저는 그 아이가 분명 사람이 아닌 존재일 것이다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삼국지 좋아하십니까?
여자분들은 잘 모르겠지만, 남자분들은 책과 영화, 특히 게임 등으로 다들 "삼국지"를 접해 보았을터. 주로 게임을 통해 많이들 삼국지를 알게 되었을거라 예상되지만, 게임 하다보면 이게 또 스토리를 알고 해야 더 재미가 붙으니 책도 읽게 된다ㅎ 헌데 우리가 쉽게 접할 수 있는 삼국지는 "소설"이다. 즉, 작가적 상상력... 다시 말해, "픽션"(허구)이 섞인 문학작품이란거다. 의외로 이걸 인지 못하는 분들 제법 있어서, 삼국지속 내용이 모두 참인줄 알고 감탄한다ㅋ 삼국지는 중국에서 "칠실삼허"(七實三虛)라 한다. 7의 실제와 3의 허구, 쉽게 말해 3할은 뻥이란 소리. 우리가 서점 가서 본, 이리저리 전해들은 삼국지관련 내용들은 "삼국지연의"라는 소설로서, "나관중"이란 중국 원나라 말, 명나라 초의 소설가가 실제 역사와 구전되어 내려오는 민담 등에 자신의 창의력으로 반죽해 쓴 작품이다. 소설은 많은 이가 재미있게 읽어야 함이 기본이기에 당연히 감동과 웃음과 휴머니즘에 교훈도 있으니 참 재미진다. 그러다보니 우리가 아는 여러 삼국지 관련 유명 일화들 중, 안타깝게도 나관중이 지은 뻥이 대부분... (이는 차차 설명하기로~) 실제의 역사적 사실만을 무미건조하게 엮어놓은 사료도 있고 이는 "삼국지정사"라고 따로 있다. (니가 생각하는 그 정사 아님.. 正史 바른 역사) 지은이는 "진수"라는 중국의 촉한 말기의 역사가. 나도 읽어봤는데, 지루하다.. 교회 안다니는 사람이 성경 읽어보는 그 느낌이다. 그리고 열전이라 해서 각 인물의 이야기만 다룬 것들도 있는데, 이건 모든 인물들이 다 있지도 않고, 또 이 열전은 진짜 구해 읽기 쉽지 않다ㅋ 여담으로 삼국지 관련, 가장 많은 정보와 자료는 당연히 본진인 중국국가기록원이 갖고 있지만, 민간 중 그에 버금가는 방대한 자료는 바로 일본의 게임회사인 "코에이"(KOEI)에서 갖고 있다ㅋㅋ (전략 시뮬레이션 삼국지 시리즈의 바로 그 코에이) 워낙 많은 자료와 기록 토대로 심지어 각 인물들의 외형의 이미지메이킹도 상당히 잘 해놓은 덕에 숱한 미디어 속 삼국지 인물묘사는 코에이의 묘사를 거의 그대로 따라간다는ㅎㅎ 아무튼 우리가 아는 삼국지가 삼국지의 전부가 아니며, 그냥 부풀려진 구전민담.. 작가의 허구적 상상력이 더해진 것들이 많은데 앞으로 여기에서는 누구나 아는 그런거 말고, 사람들이 잘 모르는 비화, 실제의 기록 등... 삼국지의 껍질을 벗겨보는 칼럼들을 다뤄본다. 삼국지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기대해도 좋을 듯! 부디 많이들 와서 적극적인 피드백들 해주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