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das
5,000+ Views

<삶의 지혜를 전해주는 마법같은 기도문>

<삶의 지혜를 전해주는 마법같은 기도문> 웃음으로 시작하고 웃음으로 마감하라. 여기가 천국이다. 기쁨으로 수용하라. 기뻐하면 기뻐할 일만 생겨난다. 힘든 것에는 뜻이 있다. 감사함으로 수용하라. 믿음의 열도를 10배로 늘여라. 100배의 수확이 보장된다. 모두를 위하는 사람이 되라. 그것이 나를 위하는 지름길이다. 진리가 아니면 따르지 말라. 길 한번 잘못 들면 평생 후회한다. 인연을 소중히 하라. 인연 중에 소중하지 않은 인연은 없다. 인생 드라마는 스스로 연출한다. 연기를 보여 주라. 건강해야 건강한 운을 만든다. 과욕을 버려라. 잠에서 깨어나라. 그래야 지혜의 눈을 크게 뜰 수 있다.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 하늘이 좋아하는 자가 되라. 지혜로운 사람이 되라. 어리석은 사람은 길을 두고 모로 간다. 자신의 무한 능력을 발견하라. 복된 나날이 펼쳐진다. 머리를 써라. 머리는 하늘이 나에게 준 보물창고다. 실패를 뒤집어 보라. 그 속에 성공이 들어있다. 베풀어라. 샘물은 퍼낼수록 맑은 물이 솟아난다. 자신의 눈을 믿지 말라. 남의 눈으로 자신을 바라보라. 최대의 기쁨으로 하루를 맞이하라. 살아있는 날은 경축일이다. 먼저 부모를 공경하라. 자손 대대로 번영한다. 눈앞의 문제에 집착하지 말라. 문제 뒤에 해답을 찾아내라. 나날이 향상하라. 향상하지 않으면 퇴보한다. 남의 말을 좋게 하라. 없던 복도 굴러 온다. 음식만 골라 먹지 말라. 말도 골라서 하라. 복을 많이 지어라. 내가 지은 것만이 내 것이 된다. 복을 달라고 안달하지 말라. 복을 담을 그릇을 먼저 만들어라. 가슴 펴고 당당하게 살아가라. 병든 닭처럼 비실대지 말라. 오늘은 나의 시간, 내일은 신의 시간. 나의 시간을 창조하라. 어떤 일에도 불평하지 말라. 불평은 불운을 끌고 다닌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책 추천] 심장이 쫄깃해지는 추리 소설 5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오늘은 무더운 여름에 읽으면 심장이 쫄깃해지는 추리 소설 5권을 소개합니다. 이 책들과 함께 무더운 여름밤을 시원하게 보내보는건 어떨까요? 01 억만금을 도둑맞아도 신고할 수 없는 사람은 누구? 부패 공무원을 겨냥한 강도단의 슬랩스틱 추리 소설 다만 부패에서 구하소서 쯔진천 지음 | 한스미디어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2 그것은 복수의 시작인가, 정의의 실현인가? ‘동창생 연쇄 살인 사건’을 추적하는 한 경찰의 이야기 얼굴 없는 살인자 스테판 안헴 지음 | 마시멜로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3 누구나 한 번쯤 마음속으로 사람을 죽여봤다? 어느 날 살인자가 된 변호사의 블랙코미디 추리 소설 명상 살인 카르스텐 두세 지음 | 세계사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4 그녀들은 왜 그렇게 해야만 했는가? 관계에 기생하는 인간 본연의 공포를 그린 심리 스릴러 디 아더 미세스 메리 쿠비카 지음 | 해피북스투유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5 그날의 숨겨진 진실은 무엇인가? 우연이라는 삶, 거짓과 오해로 얼룩진 한 여자의 복수 부서진 여름 이정명 지음 | 은행나무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지금 플라이북 앱에서 또 다른 책 무제한으로 추천받기! 클릭!>
[아들, 딸에게 들려 주는 좋은 말씀]29-말도...
[아들, 딸에게 들려 주는 좋은 말씀]29-말도 아름다운 꽃처럼... 사랑하는 아들, 딸에게 나라 곳곳에 소나기가 올 거라고 하더니 어떤 고장에는 작달비가 내렸다고 하는데 여기는 한 방울도 오지 않아 좀 서운하더라. 그래도 구름이 해를 가려 주어서 더위가 좀 덜해서 좋았어. 골짜기마다 냇가에 물놀이를 하는 사람들로 북적이는 걸 보면서 네 사람 모두 따로 있는 우리 집 사람들 생각이 나더라. 다들 물 속에 있는 마음으로 시원한 곳에서 더위를 못 느끼고 지내고 있을 세 사람 말이야. 오늘 들려 줄 좋은 말씀은 "말도 아름다운 꽃처럼 그 빛깔을 지니고 있다."야. 이 말씀은 '이(E). 리스'라는 분이 남기신 것이라고 하는데 그 분이 어떤 분인지 알려 주는 곳이 없더라. 함께 찾아보고 먼저 알게 된 사람이 알려 주기로 하자. 나는 이 말을 보고, "하얀 꽃 핀 건 하얀 감자 파보나마나 하얀 감자, 자주 꽃 핀 건 자주 잠자 파노나마나 자주 감자" 라는 가락글(시)이 생각이 나더구나. 감자를 심어 자라는 것을 보고 캐 본 사람은 이 말 뜻을 쉽게 알 수 있을 테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은 뭔 소린가 할 수도 있을 거야. 꽃 빛깔을 보면 그 열매 빛까지 알 수 있는 것들이 적지 않거든. 가지에 가지빛깔 꽃이 피고 노란꽃이 피는 오이나 호박은 다 익으면 노란 빛깔을 띄게 되거든. 이처럼 사람이 하는 말을 보면 그 사람의 됨됨(인성/인격)을 알 수 있다는 말을 빗대어 나타낸 말이라고 생각해. 몇 해 앞 박상영 선수가 "할 수 있다" 말을 되풀이하면서 좋은 열매를 거둔 일도 있고, 엊그제 높이뛰기에서 우상혁 선수가 "할 수 있다", "올라간다"는 말을 되뇌며 좋은 열매를 거둔 것이 좋은 보기가 아닐까? 사랑하는 아들, 딸도 늘 좋은 쪽으로 생각하고 좋은 말만 할 수 있도록 늘 마음을 썼으면 한다. 나 스스로에게 하는 말은 말할 것도 없고 둘레 사람들에게도 고마운 마음에서 우러나는 따뜻한 말을 해 주는 사람이 되길 바란다. 그런 좋은 빛깔 말의 바탕은 토박이말이라는 것도 잊지 않았으면 해. 오늘 하루도 기쁜 마음으로 하고 싶은 일, 멋진 일들로 가득 채워 가길... 4354해 들가을달 나흘 삿날(2021년 8월 4일 수요일) 바람 바람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좋은말씀 #명언 #터박이말 #참우리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 #이리스
난 여자들이 시집가서 살림하고 사는 거 비극이라 생각해.
외모에 집착 하지마. 자기 능력으로 사는 거지 남자에게 선택받아 사는 거 아니잖아. 난 여자들이 시집가서 살림하고 사는 거 비극이라 생각해. 왜 시집가서 남자 종 되는데? 공부만이 너를 구원할 수 있을 거야. 넌 이렇게 살면 창녀보다 못한 삶을 살게 될 거야. 창녀는 하룻밤 놀아주면 화대를 받지만, 넌 한밑천 싸들고 가고도 파출부일 해줘 애 낳아줘 가끔 남편의 노리개가 되어줘. 그런 인생이 내 눈 앞에 보인다. 난 이런 생각을 하는 사람이니까, 니가 근본적으로 바꿔보고 싶으면 나랑 공부하던지. 아니면 한마디만 하면 돼. "나가". 나 아직 니네 엄마한테 돈 안 받았어. 20년전인2001년 메가스터디 손주은 회장이 서울대 재학시절,   잠원동 한신아파트 사는 여자 제자에게 한 말 과외 시작했을 때 처음 만나자마자 한 말 이후 그 여학생은 이대에 간다 대학 졸업 후 늦은 나이에 다시 공부를 시작한다 행시 합격 후 국무총리실에 근무하게 된다.  출처 : https://m.blog.naver.com/ojh919/220233160017 워딩이 쎄지만 저게 현실 "공부만이 널 구원할꺼야" = 나를 구원할 수 있는 건 내 자신 뿐 이 글이 비혼권장하는 글이라기 보다는 결혼을 해도 애를 낳아도 제발 전업주부 하지 말고 공부하고 일해서 스스로 구원하라는거임 자기 스스로를 부양 할 경제력을 가지는것, 자기능력을 썩히지 말고 활용하는것을 하라는 의미일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