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catio
1,000+ Views

Michael Bublé - My Melancholy Baby

재즈 스탠다드 중 하나인 My Melancholy Baby 입니다.
1911년 작곡된 곡으로 원래 제목은 Melancholy였으나,
곡이 다른 사람에게 넘어가는 과정에서 가사와 함께 제목이 바뀌었다고 하네요.
----
Come to me my melancholy baby
Cuddle up and don't be blue
All your fears are foolish fancy, maybe
You know honey I'm in love with you
Every cloud must have a silver lining
Just wait until the sun shines through
Smile my honey dear, while I kiss away each tear
Or else I shall be melancholy too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아리아나 그란데&마이클 부블레의 감미로운 캐롤송
요즘 젤 잘나가는 미국 여가수 중 한명인 아리아나 그란데와 캐나다 출신, 스탠다드 재즈팝의 대명사 마이클 부블레가 함께 꾸민 무대입니다. 아리아나 그란데는 작년과 올해 캐롤을 낸 적이 있고 (참고 : http://www.vingle.net/posts/614434 ) 마이클 부블레의 캐롤도 몇년동안 꾸준히 사랑받고 있습니다. 제일 처음에는 아리아나 그란데 혼자 Last Christmas를 부르고 아리아나 그란데와 마이클 부블레가 함께 꾸미는 무대는 3분 20초가량부터 시작합니다. Santa Claus is coming to town를 함께 부르네요. 둘 다 노래 잘하기로 소문난 가수들이라 편안하게 들을 수 있었습니다. 둘의 창법이 달라서인지 사실 잘어울린다는 느낌은 조금 적습니다.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그나저나 아리아나 그란데가 빨간색을 잘 받는군요:) 아, 마이클 부블래가 첫번째 내한공연을 갖습니다.2월 4일 오후 8시 잠실실내체육관입니다. 예매는 어제(12/23 화요일) 이미 풀린 것으로 알고있어요. 90분 라이브 공연인데 가장 저렴한 좌석(B석)이 9만 9천원이고 제일 비싼 VIP석은 무려 25만 3천원이나 한다고 합니다. 여기에 마이클 부블레를 개인적으로 만나 사진도 찍을 수 있는 VVIP도 있는데 가격이 명시되어있지도 않고 전화로 따로 문의해야한다고 하네요. 얼마씩이나 하는지 가격이나 한번 들어보고 싶네요 ㅎ 해외에 잠시 있을 때 마이클 부블레 공연이 있는 것을 보았는데 그 때도 사실 티켓 가격이 보통이 아니다,생각했었는데 이번 내한 공연의 티켓 가격도 어마무시하군요. 물론 마이클 부블레의 공연은 돈값하는 명품공연이 아닐까하는 생각은 듭니다.
마이클 부블레 내한에서 성공한 팬
제가 소개드리려하는 이 영상은 '심지어' 마이클 부블레의 공식 유투브 채널에 올라온 영상입니다. 지난 2월 4일, 캐나다를 대표하는 재즈스타 마이클 부블레의 국내 첫 내한이 있었습니다. 저도 가고싶은 생각이 있었지만 티켓 가격이 너무 비싸길래 진작에 포기했었죠. 후기를 보았는데 분위기가 공연 내내 분위기가 참 좋았다고 하더라고요. 공연 내내 농담도 많이 하고 친절했다고 합니다. 그런데 후기마다 어떤 한 관객분에 대해서 이야기를 하고 있더군요. 누구지? 하던 차에 마이클 부블레의 공식 유투브 영상에까지 올라온 것입니다. 영상만 보아서는 어떤 노래 뒤인지 모르겠지만, "보통 이 다음에 어떤 순서가 있지만 계속 할 기분이 나지 않는다, 왜냐하면 오늘 밤 내가 뭔가를 보았기 때문에.. 내가 33개의 나라를 갔었고 오늘밤 174번째 공연을 하는데 33개의 나라에서 투어를 하고174번째 공연을 하면서 내가 남자와 사랑에 빠진 적은 절대 없었다. 그러나 저쪽에서 춤을 추고 있는 저 남자 때문에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 Oh man! 내가본 것 중에 최고다. 무대로 올라와라!!" 며 한 관객을 무대 위로 소환합니다. 바로 이 분이십니다. 유투브 영상 아래 이름도 나와있었어요. 김지광씨랍니다 ㅎㅎ 마이클 알러뷰!! 를 외치며 안기시더니 아직까지 그의 춤을 보지 못한 관객들을 위해서 춤을 춥니다. 뒤의 세션들도 갑자기 관람객 모드로 돌입 ㅎㅎ 마이클 부블레도 랩인지 뭔지 알 수없는 뭔가를 읊조리네요.. 풀버전 영상은 위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내한왔던 가수들이 한국의 흥(?)을 제대로 느끼고 좋은 기억을 가지고 돌아 갔다는 이야기를 들으면 괜히 으쓱해지네요. 다음 번에 또 오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