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catio
1,000+ Views

Michael Bublé - My Melancholy Baby

재즈 스탠다드 중 하나인 My Melancholy Baby 입니다.
1911년 작곡된 곡으로 원래 제목은 Melancholy였으나,
곡이 다른 사람에게 넘어가는 과정에서 가사와 함께 제목이 바뀌었다고 하네요.
----
Come to me my melancholy baby
Cuddle up and don't be blue
All your fears are foolish fancy, maybe
You know honey I'm in love with you
Every cloud must have a silver lining
Just wait until the sun shines through
Smile my honey dear, while I kiss away each tear
Or else I shall be melancholy too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하루 한 곡 스페셜 : 피아노를 배우고 싶게 만드는 연주곡 10곡 소개
저는 레스너이기도 합니다. 제 레슨생들의 대부분은 프로들이시거나 프로 입문의 꿈을 갖고 계신 전문 음악인들이 80% 정도? 단지 취미를 위한 레슨생보다 비중이 큰 편이지만, 특히 취미를 위해 악기를 배우시고자 하는 분들은 수많은 악기 중 피아노를 선택한 계기가 나름 정말정말 확실한 편이랍니다. 주로 듣기 편한 이지리스닝 장르의 곡을 들으시고 스트레스와 일상생활에서 벗어나 이런 곡을 직접 듣고 연주하고 더 나아가서는 직접 만들고 싶다 생각하셔서 오시는 거지요. (내가 다 뿌듯 ) 아무튼 오늘 하루 한 곡 스페셜에서는 많은 분들에게 자극이 되주었는지 저에게 연주, 레슨, 악보를 많이 요청하시며 실제로 레슨도 많이 하는 곡들을 소개해드리렵니다. 전문 음악인들의 선곡이 아니기 때문에 여러분들의 취향에도 잘 맞고 귀에 익숙한 곡일거에요~ 함께 즐겨요!! 1.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ost - 언제나 몇 번이라도 (Easy-listening, New age piano, Soundtrack) 2. Dimitri Shostakovichi - Jazz waltz no.2 (Classic) 3. 이루마 - River flows in you (Easy-listening, New age piano) 4. Debussy - Clair de luna (Classic) 5. 히사이시 조 - Summer (Easy-listening, New age piano, Soundtrack) 6. DJ Okawari - Flower dance (Sibuya K, Easy-listening) 7. Chopin Etude Op.10 no.5 (흑건) (Classic) 8. Michel Petrucciani - September second (Jazz) 9. 몽라 - Paris Paris (Easy-listening, New age piano) 10. Opera Carmen - Habanera (Tango)
나의 사진 앞에 서 있는 그대, 제발 눈물을 멈춰요.
나에 사진 앞에서 울지 마요. 나는 그곳에 없어요. 나는 잠들어 있지 않아요. 제발 날 위해 울지 말아요. 나는 천개의 바람. 천개의 바람이 되었죠. 저 넓은 하늘 위를 자유롭게 날고 있죠. 가을엔 곡식들을 비추는 따사로운 빛이 될게요. 겨울엔 다이아몬드처럼 반짝이는 눈이 될게요. 아침엔 종달새 되어 잠든 당신을 깨워 줄게요. 밤에는 어둠 속에 별 되어 당신을 지켜 줄게요. 나에 사진 앞에서 있는 그대. 제발 눈물을 멈춰요. 나는 그곳에 있지 않아요. 죽었다고 생각 말아요. 나는 천개의 바람. 천개의 바람이 되었죠. 저 넒은 하늘 위를 자유롭게 날고 있죠. 나는 천개의 바람. 천개의 바람이 되었죠. 저 넓은 하늘 위를 자유롭게 날고 있죠. 저 넓은 하늘 위를 자유롭게 날고 있죠. (세월호 참사 구조 지원을 나가던 중 목숨을 잃은 해군 윤대호 병장의 영결식에서 동료 장병이 자리에 주저앉아 눈물을 흘리고 있는 모습...) 어느덧 세월호 6주기가 돌아왔네요. 일상에 치여 정신없이 살다가도 4월이 되면 괜히 마음이 저릿하고 먹먹해지는 것 같습니다. 말만 그렇게 하고 외면하며 사는 게 많아져서 항상 죄스러운 마음이네요.. 이번 총선은 세월호 참사 하루 전날이라 더욱 신중하게 임한 것 같아요. 부디 노래의 가사처럼 천개의 바람이 되어 자유롭게, 편안히 지내고 계시길.. 언제까지나 잊지 않겠습니다. 항상 기억하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