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stersmile
1,000+ Views

[Smile's essay-ch1] 조용하고 소소한 과야킬

과야킬. 소소하고 아기자기한, 한국의 동피랑마을이랑 비슷한 곳이 있다고 해서 찾아간 곳. 400개가 넘는 계단을 오르면서 이들의 사는 모습을 볼 수 있어서 참 기억에 많이 남는다. 모여서 종이카드를 가지고 노는 아이들, 공 하나로 세상을 얻을 수 있는 아이들, 담소를 나누는 아주머니들, 조금이라도 그들의 삶을 들여다 볼 수 있다는 것은 참 매력적이고 신기한 일이다.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이쁘죠이쁘죠 이구아나공원도 이쁘고 말레콘도 한산해서 좋았어요
에콰도르의 과야킬을 못가서 너무나 아쉬운! 너무나 아름답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지구의 허리띠를 두른 에콰도르 10
시내 중심을 가로지르면 이렇게 손에 직접 옷을 들고 다니면서 파는 사람들이 많다. 심지어는 마네킹을 들고 다니면서 옷을 팔기도 한다. 지나가다 오래된 고택에 호텔영업을 하고 있길래 잠시 둘러보았다 사실 흑인들의 사진을 찍고 싶었지만.. 정면 사진을 찍을 용기가 없었다.. 페루 북부에서 부터 한두 명씩 보이던 흑인들이 에콰도르에서는 조금 더 보였고... 키토에 오니 엄청난 흑인 비율이다.. 18세기 흑인노예 무역이 가장 활발했을때 노예화 팔려온 그들의 후손이 아니겠는가~~ 그들이 인권을 보장받고 살기 시작한건 그리 오래된 일이 아니기에 그 후손들은 아직도 가난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사람들이 많다.. 사실 흑인들의 사진을 찍고 싶었지만.. 정면 사진을 찍을 용기가 없었다.. 페루 북부에서 부터 한두 명씩 보이던 흑인들이 에콰도르에서는 조금 더 보였고... 키토에 오니 엄청난 흑인 비율이다.. 18세기 흑인노예 무역이 가장 활발했을때 노예화 팔려온 그들의 후손이 아니겠는가~~ 그들이 인권을 보장받고 살기 시작한건 그리 오래된 일이 아니기에 그 후손들은 아직도 가난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사람들이 많다 에콰도르 키토에서 가장 놀란건.... 쓰레기통이다... 유럽과 같이 땅속에 튜브가 설치되어 있고.. 뚜껑을 열고 버리면 쓰레기 집결지로 모이게 되는 시스템이다..(우리나라도 이렇게 하면 좋을건데~~) 구두닦는 사람들~ 에콰도르 수도 키토의 시내 모습은 다음에 돌아보기로 하자~
죽음 앞에서 최후의 사진들을 남긴 용감한 사진작가 로버트 랜스버그
이미 세상을 떠난 미국인 사진작가 로버트 랜스버그(Robert Emerson Landsburg 1931.11.13~1980.5.18)를 아는 사람은 그리많지 않다. 하지만 그가 보여준 직업 정신은 지금도 많은 이들을 감동시키고 있어 그에 관한 이야기를 소개하고자 한다.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 남쪽의 캐스케이드 산맥에 있는 세인트 헬렌 산(Mount St.Helens)에서 1980년 5월18일 아침, 엄청난 위력의 화산 폭발이 발생했다. 이 폭발은 20세기 미국에서 가장 중요한 지질학적 사건 중 하나였다. 세인트 헬렌 산 폭발 당시 정상에서 몇마일 안되는 곳에 사진작가 로버트 랜스버그가 변화하는 화산의 모습을 촬영하던 중이었다. 그는 그동안 다큐멘터리 촬영을 위해 수없이 이곳을 찾았던 것이다. 그는 너무나 빨리 다가오는 화산재 구름때문에 이제는 도저히 살아남기 힘들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는 이 순간을 더 오랫동안 촬영하려고 스냅사진들을 찍었다. 그리고 카메라의 필름을 되돌려놓고 자신의 배낭 안에 카메라를 넣은 후, 필름 내용을 잘 보존하기위해 배낭 위에 누웠다. 사고 17일 후 그의 시신이 화산재 속에서 발견됐다. 죽음 앞에서 끝까지 지켜낸 그의 최후 사진들은 당시의 상황을 생생하게 나타내고 있다. 1981년 1월 National Geographic은 로버트 랜스버그의 마지막 사진들을 책으로 출간했다. 사진책의 이름은 'Robert Landsburg's brave final shots'. 죽음 앞에서도 그가 끝까지 자신이 갈망하던 화산 폭발 장면을 카메라에 담으며, 마지막 사진들을 훼손없이 지켜낸 것이다. 로버트 랜스버그의 용감한 직업 정신은 영원히 살아 숨쉴 것이다. 출처 와... 사진 하나하나 정말 많은걸 담고있네요..
지구의 허리띠를 두른 에콰도르 1
2017. 03. 27 적도에 있으면 뭐가 달라?? 아이들이 묻는다.... 그러게~~더운거 말고는 엄마가 무식해서~~ㅠㅠ 블로그에서 보니까 여러가지 실험을 하더라~~ 가서 보자~~ 야들아~~ 에콰도르라는 나라 이름이 적도 Cuadtor라는 단어에서 따와가꼬 에콰도르라고 지었단다..그라니까 에콰도르는 적도의 나라인겨~~ 아이들과 버스를 타고 적도 박물관을 향해서 갔다.. Ofelia(0.25센트)에 가서 mitad del mundo(0.15센트)행 버스를 타야한다.. 세상의 모든 나라들이 이집트를 동경하는 걸까~~ 버스를 타고 가는데 이집트의 피라미드와 람세스 석상 모조품이 로터리에 전시되어있다..아니라 저나라 오벨리스크를 세워놓기고 하고.. 이집트의 문화유산은 직접 가서 보면 사실 동경할 만도 하다.. 무슨 축제 하는 줄 알았다... 이곳도 선거때가 되었나봐~~ 선거 홍보전이 어마어마하다.. 버스에서 내리니 모자도 팔고~~ 야마도 한판 탈 수 있고~ 저거이 적도 기념탑인겨~~ 짜가리라 카던데 그래도 가볼라카이 입장권이 필요하다네~~ 입장권 7.5달러~~ 됐다 마~~ 드럽게 비싸네~~ 짜가리 주제에~~ 1735년에 에콰도르에 프랑스 과학자들이 와가 적도라인을 발견했다꼬 이런거 맹글었다 카지만 GPS상 정확하지 안타카이~~ 진짜 적도 박물관 있다카던데~~ 저건줄 알았지`~ 남미 국가들이 쫘~~ 악 걸려 있길래 남미 여러나라들이 적도 박물관에 투자 좀 했나?? 했지~~ 남아메리카 연합 **.(본부) 뭐 이런거 아닐까 싶다... 그래~~ 연합 해야제 ~~ 그래야 잘 먹고 잘살제~~
제주의 작은 동물원, 아이와 함께하기 좋은 곳 3
연말을 맞이해 가족들과 함께 즐거운 제주 여행을 계획하는 분들이 많이 계신데요! 아이들의 두 눈이 초롱초롱 빛나게 해 줄! 귀여운 동물 친구들을 만날 수 있는 제주의 명소 3곳을 소개해드릴게요 :) <제주도 가볼만한곳> 여행코스를 짤 때 참고용으로 봐주세요! \(@^0^@)/ 새별프렌즈 위치: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애월읍 평화로 1529 문의: 064-794-2828 입장료: 일반 15,000원 / 제주도민 신분증 지참 시 12,000원 새별프렌즈의 이전 이름은 새별헤이요 목장인데요. 제주시 애월읍에 위치한 작은 제주의 동물원이랍니다. 알파카, 타조, 당나귀, 보어 염소, 무플런, 양, 흰사슴, 꽃사슴, 토끼 등을 만날 수 있는데요. 귀여운 동물 친구들에게 먹이 주기 체험이 가능해 아이들이 굉장히 좋아한 곳이에요 점보빌리지 위치:  제주 서귀포시 안덕면 평화로319번길 31-11 문의: 064-792-1233  시간: 10시~17시 30분 [공연 13시 30분/ 16시 30분 2회 진행] 커다란 코끼리를 실제로 만나볼 수 있는 제주 점보빌리지는 제주의 작은 동남아로도 불리는데요. 코끼리 바나나 먹이주기 체험과 코끼리 트래킹, 코끼리 공연을 한 곳에서 즐길 수 있는 곳이에요. 조련사분들도 동남아 현지에서 내려오신 분들이라고 하더라구요! 커다란 코끼리를 보니 아이들이 정말 신기해했는데요. 공연도 관람객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관람이라 더욱 재밌었어요. 화조원 위치: 제주 제주시 애월읍 애원로 804 시간: 매일 9시 - 18시 문의: 064-799-9988 늘 높이 하늘에 떠 있는 매와 밤중에도 눈을 밝히고 있는 올빼미, 다양한 색의 아름다운 앵무새 등 실제로 보기 접한 다양한 새 종류들을 실제로 만나볼 수 있는 곳인데요. 제주 유일의 매 사냥 체험이 가능한 곳으로 맹금류 손밥체험과 맹금류&호로조 비행관람이 가능하답니다. 새 뿐만 아니라 알파카, 앵무새, 잉어, 토끼, 물새, 사랑앵무 등 다양한 동물 먹이주기 체험이 가능한 곳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