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andertal
10,000+ Views

현역 LG 선수 8월에 음주 운전 적발... 징계 없이 출전.gisa

현역 LG 선수로 활약하고 있는 정성훈이 지난 8월 음주운전을 하다가 적발되었다는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YTN은 "정성훈이 지난 8월 오전 7시즈음, 서울 송파구 자신의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술을 마신 채 차를 몰다 적발되었다"고 보도했습니다. 적발 당시 혈중 알코올 농도는 0.126%로 면허 취소가 나오는 수치였습니다.
그러나 정찬헌의 음주 사고와는 달리 LG는 음주 운전 적발 이후에도 정성훈에게 아무 징계를 내리지 않아 논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LG 트윈스는 지난 6월 음주 사고를 낸 정찬헌에게 3개월 출장정지와 벌금 천만 원이라는 중징계를 내렸습니다. 또한 KBO는 잔여경기 출장 정지 처분까지 내렸습니다.
한편, 정성훈은 이에 대해 "대리기사를 집 근처에서 보내고 주차할 곳을 찾고 있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안그래도 팀 분위기가 좋지 않은 LG인데.... 올 시즌 타격이 이만저만이 아니네요.

추가

정성훈 선수는 동네 주민의 신고로 인해 적발되었는데요. 주차장 안으로 드리프트하면서 들어왔다고 합니다.
“출근을 하기 위해 지하주차장을 걸어가고 있었는데 외제 SUV 차량이 드리프트(미끄러지듯이 급커브를 도는 것)를 하듯이 들어와 하마터면 차에 치일 뻔했다”
음주를 한 이유는 라이벌팀과의 경기에서 크게 패해 속이 상해라고 하네요.
적발 이유는 위에서 밝혀진바와 같습니다.
"정씨는 술을 마신 뒤 대리운전을 불러 아파트까지 왔으나 주차할 곳을 찾지 못하자 대리운전사를 돌려 보낸 뒤 자신이 주차를 하려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출처 -
25 Comments
Suggested
Recent
@ssibangseggi 그래도 그건좀 아닌듯
근데 왜 일반인은 음주운전 적발되면 면허취소로 끝나면서 야구선수 연예인은 왜 따로 징계 받아야된다는 거지?
헐...... 이게 무슨일이래요....
허허허... 이런....
쉴드 불가 사안입니다. 나머지 경기 모두 출전 정지 시켜야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엘지랑 두산이 결혼하다?
어제 (20일) 에 일어났던 한 결혼식에서 잠실 라이벌이 떳습니다! 요즘 야구장에 가게 되면 서로 다른 팀을 응원하는 커플들을 많이볼수 있는데요...결혼까지 하게 되다니. 이제 잠실에 집 얻으시고 매일 야구장 직관 가시면 될것 같아요! 아무리 응원하는 팀은 달라도 사랑의 힘이 더더욱 대단한가 봅니다. 저 훈남훈녀 커플은 서로를 위해서 상대팀 유니폼을 입어준다고 하네요. 하지만 마킹은...! 너무나도 귀엽고 사랑스러운 커플이네요. 저 두분의 미래는 이렇게 되는것인가요...? 아빠는 삼성팬! 엄마는 해태(기아)팬! 그러면 아기는....삼태팬? 저 두분의 아이는 엘두팬....? 아기가 불쌍하네요...스트레스 받을것 같아요 ㅠ.ㅠ 미국도 예외는 아니네요...서부의 최대 라이벌 LA 다저스와 센프란시스코 자이언츠! 남자친구는 다저스를 응원하고 여자친구는 자이언츠를 응원하는데...키스캠에 잡힌 커플은 평소에는 사랑하는 연인이지만 야구장 안에서는 라이벌인 만큼 키스 대신 맥주를! 하지만 저렇게 여친님 화나게 하시면 안되죠! 아무리 사랑하는 한화 이글스라도 여친님 화나시면 큰일나요... 네 맞습니다! 오늘은 적이다! 그래도 야구는 야구일뿐...야구장 밖에서는 예쁜 사랑하시길 바랄께요! 더많은 야구소식을 보고싶으시다면! [미국유학생의 야구이야기 컬렉션: http://www.vingle.net/collections/1719842] [메.읽.남. (메이저리그 읽어주는 남자) 컬렉션: http://www.vingle.net/collections/2222447]
추신수 학폭 가해자 옹호 발언 논란 , 화난 네티즌 과거 추신수 음주운전 체포 영상 올려
추신수 선수가 과거 학폭 가해로 인해 국가대표 선수자격을 3년 박탈당한 안우진 투수의 과거 학폭 가해 사건을 옹호 하는 발언을 하여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뜨거운 논란을 일으켰다. 과거 안우진 선수는 학교 폭력 가해 사건으로 국가대표직을 박탈 당하는 징계를 받았다. (키움 히어로즈 소속 안우진 선수 1999년생 , 강남초-이수중-휘문고 출신) ( 추신수, 출처 달려라라디오 ) 추신수 선수는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하여 이와 같은 발언을 하였다. 추신수 "안우진 학폭 가해 사건 , 한국은 용서가 쉽지 않은 나라" 일각에서는 학폭 가해는 피해자가 용서 하는것이지 가해자가 선택하는것은 아니다 라며 추신수 선수의 황당무계한 발언에대해 비판을 하고 있다. 그 후 추신수는 라디오에서 안우진이 학교폭력으로 국가대표직을 박탈당하자 추신수 " 선배들이 나서서 안우진을 도왔어야 했다" 라는 발언을 추가로 하며 팬들에게 더 큰 논쟁의 여지를 불러왔다. 화가난 야구팬들은 추신수 선수의 과거 음주 운전 체포 영상을 커뮤니티에 퍼트리고 있다. 2011년 당시 5월2일 미국 현지서 추신수 선수는 음주 운전으로 현행범으로 체포되었다. 당시 현지 경찰에서 제공한 영상에서 음주 상태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차를 갓길에 주차 후 차선위를 걷는 모습이였다. 결국 추신수 선수는 현행범으로 체포되었다. 상습적으로 음주 운전을 했다는 의견도 있다. 2009년 당시 추신수 선수는 MBC 스페셜에 출연하여 자신의 일상을 공개 했다. 냉장고 포스트잇에서는 아내의 편지가 적혀있었다 "술먹고 운전 하지 마시구요 !!" 당시 2009년 영상이였기에 2011년 현행범으로 체포된 추신수 선수는 네티즌들에게 음주 운전으로 많은 몰매를 맞았다. 인터넷에서는 "학폭 가해는 피해자가 용서 하는것이지 가해자가 하는것이 아니다" 라며 추신수 선수의 생각 없는 발언에 작심 비판하고 있다. 출처 jpn rc
논란이 되고 있는 양상문의 충격 발언
양상문 감독이 어제 역대급 역전패에 이어 오늘 LG팬의 마음을 다시 한번 뒤집어놓네요. 김종건 기자의 기사([베이스볼토피아] 조용히 세대교체한 삼성, 높은 기대치 독이 된 LG)에 나온 양상문의 발언이 엄청난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LG 양상문 감독은 “어떤 감독도 세대교체를 자발적으로 하지 않는다. 지금 당장 성적을 내지 못하면 내가 물러나야 하는데, 어느 누가 다음 사람 좋으라고 세대교체를 하겠는가”라고 밝혔다. 언제 했는 이야기인지 확실치는 않지만, 덕아웃 미팅 때의 발언이라는 말이 인터넷에서 떠돌고 있습니다. 기사 전문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http://sports.donga.com/3/01/20150830/73335988/3 성적이 안좋아도, 작년과는 너무 다른 모습을 보여도... 작년의 기적 같은 가을야구 진출을 떠올리며 참고 있었는데 너무한 발언이네요. 본심이 저렇더라도 인터뷰는 저렇게 하면 안되지 않나요? '팀'이 아니라 자기 자리에만 연연하고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이런 마인드면 사퇴해줬으면 좋겠네요. 팀을 강하게 만들어 달라고 데려온 감독인데, 미래를 보고 그림을 그려줘야죠... 김기태 전 감독이랑 너무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있네요. 출처: http://joynews.inews24.com/php/news_view.php?g_serial=623118&g_menu=702100
어제부로 팬들이 일제히 등돌린 선수
어제 잠실에서는 두산 베어스 팬페스트 행사가 있었습니다. 경기장 이외에 팬들이 선수들과 직접적으로 만날 수 있는 행사 중 하나죠. 워낙 만날 기회가 적다보니 팬페스트 행사를 기다린 팬들이 굉장히 많았습니다. 추위에도 불구하고 줄서기를 자진한 팬들도 많았습니다. 하지만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큰법이었을까요? 두산 팬페스트에 다녀온 팬들의 후기가 심상치 않았습니다. 특히 그 중에서 두산의 투수 '이용찬'선수는 팬들의 강한 질타를 받았습니다. 아래는 팬들의 이용찬 선수의 팬서비스 후기들입니다. 마법의 단어 '훠이훠이' 특히 아이팬들에게 귀찮다는듯 손짓한건 꽤 여러 사람들이 본 모양입니다. 각자 다른 곳에서 하나씩 올라온거 보면,, 다른 누구보다 이용찬 선수에 대한 후기들이 유독 많더군요. 이번 팬페스트 행사 당시 이용찬 선수의 후기들과 함께 올라온 표정 사진입니다. 사실 사진이라는것 자체가 순간을 잡아내는 것이기에 이 사진 하나로만 판단할 순 없지만 위의 후기들과 합쳐보니 '진짜 귀찮다'라는 표정 같아 보이긴 합니다. 이미 몇몇팬들은 이용찬 선수의 이런 팬서비스에 실망을 넘어 분노를 표출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 행사에 팬들이 얼마나 큰 기대를 했느냐는 중요하지 않을 것입니다. 문제는 그 기대가 크든 작든 많은 팬들이 실망했다는 점입니다. '팬 없이는 선수도 구단도 존재할 수 없다' 많은 프로 스포츠 관계자들이 공감할 만한 이야기입니다. 심지어는 선수들도 인터뷰에서 심심찮게 이 인용구를 사용합니다. 하지만 몇몇 선수들의 오만한 팬서비스 때문에 잘해주는 선수들마저 싸잡아 묻히는게 안타까울 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