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sannmore
50,000+ Views

찾았다! TV 속 바로 그 립스틱 여배우의 핑크 립스틱

궁금해서 참을 수 없었던
TV에서 본 여배우들의 핑크 립스틱!
포털과 웹사이트를 뒤져가며 얻은 꿀 정보, 공개합니다 :)
시리즈에 이어서,
이번에는 그 최종으로 핑크 립스틱을 골라 보았습니다.
1. 유혹, 최지우

= 비디비치 루즈 엑셀랑스 인텐스 193 쇼퍼홀릭 (35,000)

전형적인 쿨톤 핑크지요!
최지우처럼 비비드한 핑크 립을 연출하려면
먼저 립 펜슬을 이용해 입술 윤곽을 잡아주고 그 위에 컬러를 덧발라야
번짐 없이 깔끔하게 립 메이크업을 연출할 수 있다고 합니다 :)
2. 냄새를 보는 소녀, 신세경

= 디올 어딕트 플루이드 스틱 575 원더랜드 (41,000)

누구에게나 잘 어울리는 코랄 섞인 핑크.
디올의 플루이드 스틱은 정말 엄청나게 다양한 컬러를 갖고 있는데,
그 중에서도 원더랜드와 팡도르 컬러는
한창 매장에서 품절 연속일 정도로 인기가 엄청났었죠 :)
끈적하다기보다는 탱글탱글하고 글로시한 질감에
피부를 환하게 밝혀주는 세련된 핑크 컬러여서
쌩얼도 청순하고 세련되게 만들어주는 마법의 핑크입니다.
3. 가면, 유인영

= 엘리자베스아덴 뷰티풀 컬러 모이스춰라이징 립스틱 핑크 펀치 (31,000)

엘리자베스 아덴에서도 립스틱이 나오다니?
저는 향수와 바디 브랜드라고만 생각하고 있었는데 말이에요 :0
배우 유인영은 깨끗하고 선명한 컬러들이 잘 어울려서,
다른 드라마에서도 주로 고발색의 쨍한 컬러 립스틱으로
크고 작은 화제를 불러 일으키곤 했었지요 :)
핑크 펀치 립스틱도 마찬가지로 화사하고 또렷한 컬러.
입술 중간에는 충분히 그라데이션 작업을 해서
데일리로도 부담없이 메이크업 할 수 있는 정도로 표현했어요.
4. 여자를 울려, 이태란

= 조르지오 아르마니 립 마에스트로 504 푸시아 핑크 (40,000)

배우 이태란씨는 '여자를 울려'에서 여배우 역할을 맡았었어요.
때문에 머리부터 발끝까지 화려화려한 스타일링을 했었고,
마찬가지로 메이크업도 어마무시하게 화려했습니다.
아르마니의 립 마에스트로 504호는
공효진, 걸스데이 혜리, 한지혜 등
다양한 연예인들이 메이크업에 사용하면서 유명해진 컬러.
벨벳처럼 부드럽게 발리면서 또 표현은 촉촉한데,
여러 번 덧바르게 되면 정말 립 래커처럼 선명해진다고 해요.
5. 미녀의 탄생, 한예슬

= 입생로랑 루쥬 볼륍떼 33 핑크 네일리아 (40,000)

입생로랑의 루쥬 볼륍떼 33호는
하이컷 화보에서 박수진씨가 사용하면서 유명해지기도 했죠 :)
MAC의 총알 립스틱 풀 스피드와도 비슷한 컬러인데,
여기엔 미세한 금펄들이 들어가서
좀 더 탱탱하고 윤기있어 보이는 립처럼 보인다는게 차이점.
발림성도, 향도, 발색도 좋고
코랄이 많이 섞여서인지 컬러 자체가 참 부드럽고 아름다워요.
정말 촉촉한 제형이어서 가을 겨울에도 잘 쓸 수 있을 거라 생각합니다!
4 Comments
Suggested
Recent
최지우랑 이태란은 립 색깔자체는 예쁜데 얼굴이랑 안맞는거 같네요... 동동 떠보임 ㅠㅠ
최지우씨는 나이가 좀 들어서 그런지 얼굴이 입체적이지 않고 평준화 되어가는 느낌이라, 눈에 확 들어오는 핑크는 잘 안맞는것 같기도 한데 솔직히 핑크 립스틱 어울리는 사람 한번도 못봤어요.
@Jcyj0524 아티스트들이 인터뷰 등에서 공개하기도 하고, 요즘엔 주로 협찬으로 들어가서 알기 쉬워졌어요ㅋㅋ
립스틱 종류가 많네요 근데 입술에 바른것만 보고 무슨 브랜드인지 어떻게 아나요?? 신기해요 ㅋ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거짓말 하는 사람들 특징
이번주 인상적이었던 <육룡이 나르샤>의 한 장면 유아인은 어느 부분에서 신세경의 거짓말을 알아챘을까요? <거짓말 하는 사람들 특징>을 살펴보자면.... 거짓말 하는 사람들 특징 0. 목소리가 가늘어 지고 떨림이 있다. 0. 억양이 고르지 못하고 탁해진다. 0. 의외로 오버하는 제스처가 보인다. 0. 말이 많아진다. 0. 말이 느려지거나 저음이 되는 경우가 있다. 0. 시선의 방향에 흔들림이 있다. 0. 불필요한 손동작과 시선변동, 신체움직임이 있다. 0. 얼굴빛이 변하거나 딱딱해진다. 0. 대화내용에 일관성이 없어지고 중구난방이 된다. 0. 의연해지려고 자신을 자주 추스린다. 0. 목소리를 가다듬으며 깊은 호흡을 한다. 0. “믿어 달라.”는 말과“정말이다.”라는 말을 자주 반복한다. 0. 자신도 모르게 소설을 쓴다. 거짓말은 거짓말을 낳으니까. 0. 주위사람을 들먹이며 화제 변화를 시도한다. 0. 침묵이 길어지고 괜히 진지해져 보이려고 한다. 0. 화를 버럭 내거나 기분 나빠한다. 0. 사소한 시비 거리를 지속적으로 만들어낸다. 0. 현재 주위에 없는 사람에게 덮어씌우기를 한다. 0. 자리를 모면하려고 거짓 약속이나 상황을 만든다. 0. 은근히 과시하거나 자랑하는 말을 흘리거나 법적으로 하자는 말을 자연스레 한다. 0. 자신의 불쌍하고 힘든 처지에 대해서 장황하게 설명하면서 문제를 비껴 가려는 경우도 있다. (40초 부터 시작) 유아인: 고맙다 신세경: 네?? 유아인: 여전하다. 난 여전히 고맙고, 너는 여전히 날 못 속이네.... 유아인은 어디서 알았을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