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NGGOKUS
1,000+ Views

Mobile let's play Gspeher

I have had this for awhile and seems to be my most watched series it's Grand sphere legend of the Dragon on mobile and here is the let's play check it out if you have time aswell as my channel my account name is MOBILEMECHAGALAXYPLAYER ON YOUTUBE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봉준호가 언급한 거장 '마틴 스코세이지', 그는 누구인가
"어렸을 적 영화 공부를 할 때 가슴에 새겼던 말이 있다. '가장 개인적인 게 가장 창의적인 것이다' 마틴의 영화를 보면서 자란 사람으로서 같은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영광인데 상을 받을 줄은 전혀 몰랐다."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관왕을 수상하며 이례적인 업적을 남긴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의 수상 소감이 세간의 화제다. 그는 존경하는 감독 마틴 스코세이지(Martin Scorsese)의 말을 인용하며 경의를 표한 것. 이에 영화인들의 기립박수가 이어지며 감동적이고 의미 있는 장면이 연출됐다. 1963년 단편 영화로 데뷔한 마틴 스코세이지는 올해 77세로 미국 영화사에서 손꼽히는 명감독. 지난해 로버트 드 니로, 알 파치노, 조 페시 등 뛰어난 배우들이 대거 출연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아이리시맨>을 선보이며, 이번 시상식에서 <기생충>과 함께 후보에 오르기도 하였다.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한 번쯤 본 그의 작품. 그중 대표적인 다섯 영화를 소개한다. 🎬 택시 드라이버(Taxi Driver, 1976) 베트남 전쟁 종전 직후를 배경으로 한 <택시 드라이버>는 불면증에 시달리며 뉴욕 맨해튼의 뒷골목에서 택시를 운전하는 트래비스 비클의 이야기다. 매일 느끼는 허무함을 해소하고자 포르노 극장을 찾으며 소모적인 삶을 이어가고, 점차 세상에 대한 경멸과 분노가 확대되는 한 남자의 방황과 혼란을 담아낸 영화. 광기 어린 로버트 드니로의 연기와 가장 서민적이면서 평범한 우리의 일상을 비춘 영화는 <조커>의 열풍이 불면서 다시금 떠오르기도 했다. 🎬 성난 황소(Raging Bull, 1980) 실제 미국의 프로 복서이자 미들급 챔피언이었던 제이크 라모타의 회고록을 원작으로 한 <성난 황소>. 인간의 흥망성쇠를 고스란히 담아낸 영화는 흑백임에도 마틴 스코세이지의 연출력과 배우들 덕에 피의 색이 선명히 보이는 듯하다. 지독한 질투심에 휩싸인 사람이 어떻게 나락으로 떨어질 수 있는지를 적나라하게 그린 작품. 비극적인 상황에서 극적으로 빛을 발하는 감동적인 인생성공기와 달리, 사건과 인물의 관계 속에서 감정을 표현하는 데 초첨을 맞추며 한 인물의 처절한 삶을 나타내 손꼽히는 걸작이다. 🎬 좋은 친구들(Goodfellas, 1990) 갱스터 무비의 명작이라 불리는 <좋은 친구들>은 범죄의 심연에 빠지면서 점차 막장으로 치닫는 갱스터들의 스토리를 그려냈다. 마피아 세계를 동경하는 헨리가 그들과 같이 되고자 하지만, 배신이 난무하는 치졸한 갱스터 세계. 어두운 조폭들의 삶을 디테일하게 나타낸 작품은 마틴 스코세이지 특유의 심리 연출과 장면 곳곳에 비현실적인 음악적 요소를 접목해 더욱 극적으로 담아냈다. 🎬 갱스 오브 뉴욕(Gangs Of New York, 2002) 1840년대 뉴욕 최고의 슬럼가 파이브 포인츠. 이곳에 사는 원주민들과 부와 권력을 빼앗아갈 침입자라 여기는 아일랜드 이주민들의 전쟁을 다룬 <갱스 오브 뉴욕>. 영화는 폭동 속 결국 폭력과 살인밖에 남지 않은 모습으로 당시 분열된 사회상을 가감 없이 비췄다. 자유의 대명사로 일컬어지는 미국이지만, 배척과 불평등이 만연한 현실을 마틴 스코세이지 시선으로 적나라하게 그려낸 것. 🎬 셔터 아일랜드(Shutter Island, 2010) 중범죄자들이 수감된 셔터 아일랜드 정신병원에서 환자가 실종되는 사건이 발생해 함께 그곳으로 향하는 연방보안관 테디 다니엘스와 그의 동료. 고립된 섬에서 점차 괴이한 일들에 휩싸이는 영화는 후반부 최종 국면을 향해 전개되면서 생각지도 못한 강렬한 반전미가 등장한다. 긴박감을 주는 카메라 워킹에 빛과 그림자의 활용. 더불어 주인공의 명연기가 더해져 지금까지도 반전 영화의 대명사로 대표되는 작품. 이처럼 수많은 명작을 남긴 마틴 스코세이지는 그만의 창작열로 오랜 세월 그리고 지금까지도 큰 영향력을 미치고 있다. 대표적인 갱스터부터 다큐멘터리, 시대극 등 다방면으로 해도 장르와 스타일을 아우르는 그. 그의 영화 속 주인공은 이탈리아계 이민자인 경우가 다반사였는데, 마틴 스코세이지 본인의 뿌리에 바탕을 둔 것으로 아메리칸 드림을 다룬 영화가 지배적이던 할리우드에 환상을 부수며 새로운 시각을 선보인 결과다. 때론, ‘마블은 테마파크에 불과하다’는 말로 화제가 되기도 하며, 흥행에만 목적을 둔 흥미 위주의 작과 서사없는 블록버스터 장르 자체가 극장을 지배하고 있는 사실을 신랄히 비판하기도. 앞서 소개한 영화 외에도 최고 흥행작 <더 울프 오브 월 스트리트>와 <에비에이터> 등 그의 명작들은 무궁무진하다. 한국 영화사의 새 지평을 쓴 봉준호와 그에게 많은 영감을 주었던 마틴 스코세이지. 영화사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함께 이끌어나갈 이들의 앞으로를 더욱 기대해보자.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Nostalgia Dengan Keseruan Game Harvest Moon
Harvest Moon yang baru di-launching pekan kemarin untuk iOS ini ditingkatkan oleh Natsume, perusahaan yang mengeluarkan Harvest Moon: Back to Nature di PlayStation dahulu. Tetapi tidak boleh kamu berpikir games tempo hari itu berawal dari seri yang serupa. Sebagai pembuka, kamu perlu tahu jika Harvest Moon: Back to Nature di Jepang adalah sisi dari seri Bokujou Monogatari. Seri Bokujou Monogatari ditingkatkan oleh Victor Interactive Software (yang sudah diambil oleh Marvelous Interactive di tahun 2002) dan dilokalisasikan ke luar Jepang bernama Harvest Moon oleh Natsume. XSEED melaunching Bokujou Monogatari di luar Jepang dengan judul Story of Seasons. Baca juga karakter harvest moon Sayang kerja sama di antara Natsume dan Marvelous ini cuman bertahan sampai tahun 2013, kemudian Marvelous mengeluarkan Bokujou Monogatari ke luar Jepang dengan kontribusi dari XSEED. Yang menjadi permasalahan ialah Marvelous dan XSEED tidak mempunyai hak benar-benar atas nama Harvest Moon, karena judul itu ialah lisensi punya Natsume. Itu penyebabnya XSEED melaunching Bokujou Monogatari di luar Jepang dengan judul Story of Seasons. Karena yang dapat dilisensikan hanya nama, dan bukan gameplay, tentu saja tidak jadi masalah bila ke-2 perusahaan ini membuat games dengan komponen games yang serupa. Tidak ingin sia-siakan nama Harvest Moon yang demikian akrab di beberapa telinga, Natsume juga membuat Harvest Moon yang baru tanpa kerja sama dari developer Bokujou Monogatari sama sekalipun. Sama seperti yang telah Agan Fahmi berikan di video Tech in Asia Indonesia pekan kemarin, walau bahan baku yang ada sama, tetapi bila koki yang mengolahnya berlainan pasti hasil jadi berlainan. Perihal ini pula yang terjadi dengan Harvest Moon: Seeds of Memories. Maka janganlah bingung jika pengalaman yang kamu alami di games ini benar-benar berlainan pengalaman dari yang kamu kenali di Harvest Moon yang lain. Story of Seasons masih teratur di-launching. Games terbaru di-launching pertama kalinya di 3DS di bulan Maret 2015. Sedang games Bokujou Monogatari paling akhir yang di-launching bernama Harvest Moon ialah Harvest Moon: A New Beginning yang di-launching untuk 3DS di akhir 2012. Sebuah seri yang benar-benar aktif menghasilkan games baru tentu saja aneh jika terima pengakuan "pada akhirnya dapat bernostalgia" saat games anyarnya di-launching awalnya 2016. Tetapi hal itu yang saya saksikan banyak terjadi dengan Harvest Moon: Seeds of Memories.
Problems Faced in Automation in CDM
Standardization of data Data should be standardized before automated sharing. It will lead to a faster collection of trial evidence and better analysis, enhanced transparency, faster start-up times, increasing the predictability of data and processes, and easier reuse of case reports across different studies. Take Clinical Research Training to understand better about on ground Problems faced by the Industry. Interoperability of EHRs for automation Although the use of EHRs has not been optimal, they have yielded great benefits at low costs and less time and presented significant possibilities for research. The collection, organization, exchange, and automation of data depends on the effective use of electronic health records (EHRs). However, EHRs have a history of poor interoperability and insufficient quality control and security of data. The way data is stored in these records often varies across institutions and organizations. Sharing the data becomes a struggle since there is no standard format for EHRs. Learn the best Clinical Research Course. Improvement in AI and automation Artificial intelligence (AI) has great potential to identify eligible patients for clinical trials. However, the reality is quite different from expectations. The major problem has been the development of sophisticated algorithms. Other barriers include the unstructured format of data and how to integrate that data into the clinical workflow of stakeholders. Clinical trial stakeholders can indefinitely benefit from a data exchange network, particularly one established between clinical trial sites and sponsors. The network would collect and analyze data before sharing it with relevant stakeholders, improving overall quality. Sponsors shall be able to share important information with sites, including draft budgets and protocol documents. At the same time, sites shall be able to update sponsors in real-time on impending matters, such as patient registrations. This would ensure an unhindered flow of information through integrated systems. However, sites should remember that not all information can flow freely and should be careful while sharing protocol-specified data with sponsors. EHRs have protected health information (PHI) and non-protocol-specific data, which would put patients’ confidential data at risk if sha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