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ngwooKwon
1,000+ Views

최신 웨어러블 기기 및 사물인터넷 세미나 개최


최근 1~2년 사이에 웨어러블 기기 및 사물인터넷에 대해서 미래 융합산업의 변화와 성장을 이끌 주요 키워드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전세계적으로 사물인터넷 시장은 2018년 기준 1,041억 달러, 웨어러블 시장은 2019년 출하향이 약 1억 2,610만대 수준으로 고속 성장이 전망되고 이에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기술개발 및 사업화가 활발하게 추진되고 있습니다.
이번에 최신 웨어러블 기기 및 사물인터넷 응용 핵심 기술과 관련한 최신 동향과 비즈니스 방향 및 전략 세미나를 9월 23일 수요일에 개최하여 안내드립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르포/일본 넘어…중국 전기차의 현주소 선전(심천)
... <사진= '중국의 실리콘밸리'로 불리는 선전(심천). 셔코우 해상 터미널 인근의 상업지구> ... 친환경 자동차의 중심 도시 중국 선전(심천) 친환경 자동차와 친환경 도시는 ‘한 세트’였다. 중국 동남부 광둥성에 위치한 ‘중국의 실리콘밸리’ 선전(심천, 深圳)의 첫인상이 딱 그랬다. 지난 18일, 홍콩을 경유해 중국 4차산업의 전진 기지인 선전의 셔코우(蛇口)항에 발을 들여 놓았다. 권위있는 글로벌 상인 ‘더 브랜드 로릿’(The Brand Laureate) 시상식 취재를 위해서였다. 셔코우 해상터미널을 빠져 나오는 순간, 초대형 크레인들이 시야를 막아섰다. 육중한 크레인들이 공중을 떠다니며 50층 이상의 초고층 건물들을 쌓아 올리고 있었다. 건설 노동자들이 분주하게 오갔고, 현장의 쇳소리가 요란했다. 선전엔 세계 최대 전기차업체 비야디(BYD) 본사 중국 정부가 자랑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정보기술(IT) 기지'다웠다. 이곳 선전엔 △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 △중국 최대 IT 기업 텐센트 △세계 최대 전기차업체 비야디(BYD) △세계 최대 상업용 드론 제조사 디장(DJI) 등이 둥지를 틀고 있다. <사진= 선전의 대중교통 버스와 택시, 일반 자동차는 모두 전기차다. 소음도 공해도 없는 선전의 거리.> ... 먼지가 날리는 건설 현장을 조금 벗어나자 완전 다른 분위기의 도시가 얼굴을 내밀었다. 바다에 인접한 태자(太子)광장 인근 상업지구는 서울 강남 그 이상의 풍경이었다. 무엇보다 도시 자체가 ‘클린’(clean)했다. 이유는 교통수단 때문이다. 선전시의 대중교통과 승용차는 모두 전기차다. 전기차에 대한 관심이 뜨거운 건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그렇듯, 전기차의 현주소와 미래를 선전시에서 목격하고도 남음이 있었다. 현재 전세계 전기차 시장을 이끌고 있는 기업은 선전시에 본사를 둔 비야디(BYD)이다. 배터리업체로 출발한 비야디는 미국 테슬라와 시장을 양분하고 있다. 비야디(BYD), 미국 테슬라와 세계 전기차시장 양분 에너지경제연구원이 2018년 말 발표한 보고서(‘2018년 일본 전기자동차 보급・촉진을 위한 당면과제’)에 따르면, 2017년까지 전기자동차의 최대 강자는 일본의 '르노-닛산-미츠비시 연합'이었다. 에너지경제연구원은 “2017년 가장 높은 세계 전기자동차 판매 대수를 기록한 것은 Renault-Nissan-Mitsubishi alliance로 119,195대를 판매하였으며, 중국의 BYD Group이 113,949대로 그 뒤를 이었다”고 했다. 일본의 경우, 카를로스 곤 전 회장 체제가 무너지면서 르노-닛산-미츠비시 연합체도 힘을 잃었다. 그러면서 현재 전세계 전기차 시장은 중국의 비야디(BYD)와 미국의 테슬라가 라이벌 구도를 형성하고 있다. 에너지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의하면, 올해 상반기 전세계(71개국) 전기 승용차 판매는 테슬라가 14만5702대를 판매해 1위를 기록했고, 비야디는 10만5574대를 팔아 2위에 올랐다. 순위는 의미가 없다. 전기차의 핵심부품인 배터리를 직접 생산하는 비야디가 테슬라보다 성장 속도나 매출 실적면에서 훨씬 앞서고 있기 때문이다. 비야디는 CATL에 이어 중국 배터리 제조사 2위다. <사진= 선전의 한 택시 기사는 "택시 한번 충전에는 2시간이 걸린다"고 했다.> <사진= 택시 단말기엔 기사의 얼굴과 QR코드가 함께> ... “버스와 택시 모두 전기차…세계 최초의 도시” 이런 비야디가 자리잡고 있는 선전시는 중국에서 가장 모범적인 친환경적인 도시로 변모했다. 선전시는 2017년 말 시내 1만6000여대의 버스를 모두 전기차로 교체했다. 지난해까지 1만3000여대의 택시도 전기차로 바꿨다. 기자가 탑승한 택시의 기사는 “택시 충전엔 2시간이면 된다”며 “선전은 아마 버스와 택시를 모두 전기차로 바꾼 세계 최초의 도시일 것”이라고 자랑스럽게 말했다. 상업지구엔 버스와 택시가 꼬리를 물고 늘어섰는데도 매연이나 소음은 들리지도, 보이지도 않았다. 택시 기사가 엄지를 척 올릴 만도 했다. 선전시가 이렇게 급속하게 무소음, 무공해 도시로 변할 수 있었던 것은 막대한 보조금 정책 때문이다. 중국 정부는 첨단산업 육성정책인 ‘중국 제조 2025’에 따라 2009년부터 전기차 구매자에게 보조금을 지급해 왔다.(중국은 2025년까지 매년 300만대 전기차를 새로 생산할 계획이다.) 전기차 뿐 아니라 선전 택시의 핀테크 기능도 탁월했다. 택시 단말기 화면엔 기사의 얼굴과 QR코드가 함께 떴다. 승객은 택시 요금으로 스마트폰을 QR코드에 갖다대기만 하면 된다. 신용카드 결제 단계를 생략한 중국 핀테크 시장의 힘이다. <사진= 스타벅스보다 더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중국 토종 브랜드 '루이싱 커피'.> <사진= 테이크아웃 루이싱 커피 컵과 홀더에 QR코드가 박혀 있다.> ... 택시 단말기와 커피 매장의 ‘QR코드 위력’ QR코드의 위력은 비단 택시만이 아니었다. 루이싱커피(Luckin Coffee) 매장도 그랬다. 루이싱 커피는 중국에서 스타벅스의 아성을 뛰어넘어 확장 속도를 높이고 있는 중국 토종 브랜드다. 한 매장에서 테이크아웃 커피를 시켰다. 컵 하단과 종이컵홀더에 QR코드가 보였다. 심지어 매장 티슈에도 QR코드가 박혀 있었다. 이런 선전은 거대한 중국 시장의 한 단면에 불과하다. 미국 경제잡지 포춘은 지난 7월, ‘세계 500대 기업’ 순위(전년 매출 기준)를 발표하면서 It’s China’s World(중국 세상)라는 제목을 달았다. 포춘의 이 제목처럼 화웨이, 텐센트 비야디(BYD), 디장(DJI) 등의 선도적 기업을 품은 선전시는 그 ‘중국 세상’의 중심에 있었다. <중국 선전(심천)=에디터 이재우> http://www.japanoll.com/news/articleView.html?idxno=593 저작권자 © 재팬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재팬올(http://www.japanoll.com)
[부산IN신문] 전포동 놀이마루에서 펼쳐지는 2019 한·아세안 푸드 스트리트
전포동 놀이마루에서 펼쳐지는 2019 한·아세안 푸드 스트리트, 부산에서 아시아 미식여행을 하다. 부산 전포동에 위치한 놀이마루는 2016년에 개관한 부산의 청소년복합문화공간이다. 폐교를 활용한 공간으로 '최고'라는 뜻의 순우리말인 '마루'와 즐거운 '놀이'의 합성어로 이루어진 '놀이마루' 이 놀이마루 운동장에서 2019년 11월 15일 금요일부터 27일 수요일까지, 13일간 2019 한·아세안 푸드 스트리트가 펼쳐진다.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기념하여 개최되는 행사로, 아세안 10개국 현지 맛집의 대표 메뉴를 현지 그대로 재현하여 소개해주는 기획으로 그동안의 푸드 축제와는 차별화된다. 2019 한·아세안 푸드 스트리트 참여 국가와 음식은 △라오스의 레몬그라스 육포 튀김 △말레이시아의 나시르막, 사태 △미얀마의 샨누들, 비빔샨누들 △베트남의 쌀국수와 월남쌈 △브루나이의 나시카톡 △싱가포르의 바쿠테 △인도네시아의 나시고랭과 미고랭 △캄보디아의 아목과 록락 △태국의 팟타이와 팟카파오무쌈 △필리핀의 레촌이 푸드 팝업스토어로 준비되어있다. 일일 수량 한정으로 메뉴당 평일 100인분, 주말 200인분으로 알려져있는데, 온라인 구매와 현장발권으로 반드시 구매 후 쿠폰으로만 이 메뉴들을 구매해서 드실 수 있다. 축제가 운영되는 시간은 평일 오후 4시부터 9시까지, 주말은 오후 1시부터 9시까지이고 마지막 주문시간은 오후 8시 30분으로 공지되어있다. 축제 기간에 부산을 방문하시는 분들이시라면 반드시 가야할 축제가 아닌가 한다.   아세안의 10개국 메뉴뿐만 아니라, 한국관과 푸드트럭으로 이루어진 코너는 티켓을 구매하지 못하신 분들이 우연히 놀이마루에 방문하시더라도 음식을 구매해 드실 수 있다. △허니망고 닭강정 △인도네시야 닭꼬치로 사떼 아얌 △인도네시아 전통 볶음국수인 미고랭과 불고기가 만난 불고기 미고랭 △아세안 지역의 안남미와 막창과 매콥한 특제 양념의 안남미 막창덮밥 △피쉬소스가 어우러진 공심채 소불고기 김밥 △태국식 전통 볶음 쌀국수와 불고기가 만나 불고기 팟타이 △코리아 불고기 핫도그 △김치프라이즈까지 다양한 메뉴 또한 즐기실 수 있으니, 쿠폰이 없어도 슬퍼하거나 노여워하실 필요가 없다.   아세안 슈퍼마켓이라는 박스 공간 안에는 여행에서 현지에서 사오지 못한 품목을 저렴한 가격에 살 수 있는 공간이다. 인도미와 쌀국수, 코코넛 밀크, 카야잼, 캐슈넛, 건망고, 바나나칩, 똠양꿍라면, 밀크티 등이 준비되어 있는데, 필자가 방문한 주말에는 솔드아웃이 되고 있는 상품들이 많았다. 물론 평일에 다시 입고되는 상품도 있다고 하니, 푸드 축제를 즐기시지 못하더라도 마켓을 둘러보는 것만으로도 매력적인 공간이 될 것이다.   역시나 티켓 구매와 별개로 부산의 수제맥주 테트라포트 브루잉과 갈매기 브루잉을 함께 할 수 있고, 아세안의 음료코너도 마련되어있어 신속하게 준비해주시는 음료들을 맛볼 수 있다.   참고로 주말에는 마켓공상 플리마켓이 놀이마루 외관을 감싸고 줄지어져 있다. 매일 저녁 7시부터 8시 30분까지 아세안의 음식이야기와 여행공감 토크가 이루어지니 홈페이지를 통해 날짜와 주제, 출연진을 확인하실 수가 있다. 그리고 무대공연 프로그램은 부산지역 뮤지션 및 아세안국가 출신의 공연팀이 참여하는 공연과 버스킹이 이루어진다고 하니, 먹을거리와 즐길거리, 쇼핑거리까지 완벽한 부산 전포동 놀이마루에서 아세안 여행을 해보자. 로컬에디터(LE) 이다감, 편집 강승희, 디자인 제명옥 / busaninnews@naver.com #전포동 #놀이마루 #한아세안푸드스트리트 #아시아 #미식여행 #청소년복합문화공간 #현지맛집 #푸드축제 #푸드트럭 #부산수제맥주 #플리마켓 #음식이야기 #버스킹 #11월부산축제 #부산가볼만한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