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ioncanet
10,000+ Views

메이즈 러너 프리미어 시사회에서 카야 스코델라리오

영화 메이즈 러너의 유일한 홍일점! 카라 스코델라리오에요.
못보던 사이에 더 예뻐졌네요><
얼마전에는 벤자민 워커랑 약혼까지 마쳐서 품절녀가 되었죠.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선수 시절 유럽 사람들의 편견과 의구심을 다 깨고 다닌 박지성
2002년 월드컵 이후 히딩크가 있는 네덜란드의 psv팀으로 이적하게 된 박지성  그러나 입단 후 얼마 되지 않아 고질적인 무릎 부상을 겪고 복귀 후 부진을 겪음 부진을 겪는 동안 네덜란드 홈팬들에게 각종 야유와 비난을 받은 박지성 공을 잡기 무서웠을 정도였고 심지어 상대팀보다 야유를 더 보냄 그래서 히딩크 감독이 홈경기에서는 안 내보내고 원정경기에만 내보냈을 정도..  일본 팀의 이적 제의도 받았지만 박지성은 포기하지 않았고  결국 그렇게 야유하던 팬들이 응원가를 만들어서 응원할 정도로 실력을 인정받음 (이때 응원가가 바로 그 유명한 위송빠레) 자기 응원가를 듣고 이렇게 생각했을 정도로 야유와 비난이 심했지만;; 히딩크가 박지성한테 보내는 편지 中 결국에는 psv 팬들에게 많은 지지를 받았음 그래서 박지성이 선수 생활 막바지에 psv팀으로 다시 복귀했을 때도 팬들이 엄청 환영해 줌 네덜란드 리그는 물론 챔피언스리그에서도 엄청나게 활약한 박지성은 결국 맨유에 입단하게 됨 박지성은 2~3년 내로 맨유맨이 될 것이다. 그를 믿기에 데리고 왔고 또 그만큼 활약할 수 있는 선수다.  다른 사람들은 나의 생각에 의아해했지만 2~3년 내로 분명히 사람들은 나의 결정에 동의할 것이다.  - 알렉스 퍼거슨  지금은 아시아 선수들이 빅클럽에서 활약하는 사례가 많지만 당시만 해도 성공 사례가 별로 없었기 때문에 박지성이 빅클럽에서 통하겠냐는 의구심이 많았음 박지성의 맨유 이적 소식은 국내에서도 찌라시 취급하거나  박지성이 맨유에서 경쟁력이 있겠냐고 벤치에나 있을 거라고 비아냥거릴 정도 박지성은 챔스에서도 엄청난 활약을 한 선수였기 때문에 긍정적인 반응도 물론 있었지만 티셔츠 팔이다, 마케팅용이다, 아시아 시장을 노린 상업적 영입이다 등의 의견도 많았음 당시 챔스 4강 ac밀란 전에서 카푸-말디니-네스타-스탐이라는 엄청난 수비라인을 뚫고 골을 넣고 05년 챔스 포워드 베스트 5에 들었는데도 이런 소리 들음 (다른 유럽 선수들이 박지성이 psv에서 활약한 만큼 활약하고 이적했으면 마케팅용이다 이런 소리 1도 안 나왔을 텐데ㅋ...) 다른 나라 선수들이 입단하면 같은 언어를 쓰는 선수들이나 스탭들이 도와주거나 하지만  박지성은 그런거 1도 없었음. 그래서 영어 공부도 엄청 열심히 함 초반의 의구심에도 불구하고 박지성은 무려 7년간 맨유 선수로 뛰었고, 맨유 말년에는 루니와 퍼디난드에 이어 맨유 주급 순위 3위에 들 정도로 인정 받음 티셔츠 팔이를 위해 영입했다는 소리는 당연히 쏙 들어감 선수 생활을 건 일생일대의 무릎 수술을 겪은 후에도 예상보다 훨씬 빨리 복귀함 (빨리 복귀한 게 9개월.. 당시에는 1년 정도의 재활 기간을 예상했었음) 박지성 정도의 큰 수술 이후에는 폼이 떨어지는 선수들도 많은데 수술 후에도 자신의 플레이 스타일을 바꾸며 맨유에서 롱런함 그리고 박지성이 맨유를 떠난 지금도 여전히 맨유 팬들한테 언급되고  (Herrera는 현재 맨유에서 뛰고 있는 스페인 선수) 언론이나 전 맨유 선수들한테도 꾸준히 언급됨 은퇴 후에는 비유럽 선수 최초로 맨유 앰버서더에 임명돼 여러 나라를 돌아다니며 맨유 홍보 중임 앰버서더로서 중국 투어 중 다른 맨유 레전드들과 맨유 선수들 훈련하는거 지켜보는 중 아시아 축구에 대한 편견을 깨고 세계에 아시아 축구의 저력을 알린 선수라 베트남 등 축구 좋아하는 아시아 국가에서도 박지성 인기가 대단했음 박지성은 우리나라 축구를 위해서 힘쓰는 것 외에도 베트남, 태국, 인도네시아 등에서 아시안 드림컵을 열며 아시아 청소년 축구 발전에도 힘씀 (수익금을 축구 꿈나무들을 위해 기부) 아시안 드림컵에는 우리나라, 일본 등의 유명한 아시아 선수들 말고도  에브라, 퍼디난드, 잠브로타 등 세계적인 선수들도 초청해 같이 뜀 이게 바로 박지성이 한국 축구를 넘어 아시아 축구의 자존심이라는 말을 듣는 이유..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케이트 블란쳇은 절대 참지 않긔.
오스카 위너가 된 후 팩폭 때림 상 준다고 참지 않음. 그리고 아직도 영화계에는 여성 중심의 영화가  그저 틈새 시장이라는 바보같은 생각에 집착하는 사람들이 있어요. 그렇지 않아요. 관객들은 그런 영화를 보길 원해요. 사실 그런 영화들은 돈을 벌어들이죠. 세상은 둥급니다, 여러분! The World is round, people! 오션스8 가 개봉한 뒤 주연이 전부 여자로 꾸려진 영화가 왜 이제야 나왔을까요? 하는 질문에 "여성 앙상블은 팔리지 않는다는 게으르고 멍청한 생각을 하는 인간들 때문에요." (29초 안에 수상소감 해야 된다는 말에) 29초... 매튜 머커니히는 해왕성 얘기까지 했는데...? 저한테 5초는 더 줄 수 있다고 생각해요. 지금 화성 쯤 왔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겁나 유명해서 할 말 없는 두유 두 댓 투 더 가이즈~? 너 남자들한테도 이렇게 카메라로 훑니? 다른 시상식에서도 또 지랄하는 카메라맨에게 "오, 그런거 하지 마세요." 원래도 레즈비언 팬들이 많다는 이유로 기자들에게 어그로가 잘 끌렸지만 영화 <캐롤> 개봉 이후 케이트 블란쳇의 성 지향성을 놓고 빅 어그로를 끌기 시작하는 기레기들. 한심한 질문이 계속되자 머리 아프다는 표정으로 "나 그런 기사 잘 안읽어요, 솔직히 말하면요. 기분 나쁘라고 하는 얘기는 아니에요." "궁금한 게 하나 있는데 여기 있는 누구도 대답해주지 못할 것 같네요. 왜 여우주연상 후보는 5명이고 남우주연상 후보는 6명이죠?" 그리고 2018년 칸 영화제 심사위원장인 케이트 블란쳇이 너무너무너무 똑똑하고 스윗하게 이 문제를 다시 짚어냄. "심사위원이 여자 넷, 남자 넷에... 제가 끼어서 밸런스를 망쳤네요. 쏘리~" 느그들은 이것을 늘 당연하다고 생각해왔지만 사실 이거 '쏘리!' 해야 되는 일이거든? 지겨워요. 지겨워요. 지겹고, 지겹죠. 하지만 계속 이야기해야 해요. 그리고 이건 영화계에만 국한된 얘기가 아니에요.  모든 산업이 다 그렇죠. 동일 노동에는 동일 임금이라고요. (이 존나 쉬운게 이해 안됨?) 빻은 질문만 계속 하는데 질문자가 여자일 때....ㅠㅠ 질문자 : 너희들 이번에 범죄자인 도둑 역할을 맡았는데 롤모델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함? (수준 참담...) (차마 여성 질문자 보면서 뭐라고 못하고 아콰피나, 산드라블록 보면서 답답해하는 케이트 ㅋㅋ) "남자 배우나 캐릭터에 대해서도 이런 질문을 하나요?" 남자 배우가 살인마 역할을 해도 '누군가의 롤모델이 될 자격이 있을까요?' 따위의 질문은 없음. "우리는 꼭 가르침을 주는 롤모델이어야 할까요?" 현존하는 가장 위대한 배우 중 한명인 케이트 블란쳇이 여성 문제에 항상 참지 않는 이유 이 시대에 여성으로 살아가는 이상 우리는 피할 수 없는 과제를 안고 있는 것이고 모든 산업의 여성과 연대하기 위함이라고 함.... 참고  theqoo.net/square/227511339 oeker.net/bbs/board.php?bo_table=Hollywood&wr_id=5202067
삶은 계속된다 "나우이즈굿"
우연하게 TV무료영화에 보고 싶었던 영화 '나우 이즈 굿'이 있어서 냉큼 봤다! 밤에 봤는데 허허 허허허허 내 눈물샘을 훔쳐간 영화ㅠㅠ 다코타 패닝, 카야 스코델라리오, 제레미 어바인 등 훈훈한 비줄얼들이 나온다. 이 영화의 여자주인공 테사(다코타 패닝)는 백혈병을 앓고 있다. 우리가 예상할 수 있듯 테사의 시간은 얼마 남지 않았다. 이 정도만 해도 내용은 어리짐작 갈거다. 예전에 포스팅했던 '안녕, 헤이즐'과 비슷한 느낌과 내용이다. 하지만 나우이즈굿 영화는 좀 더 담담하게 스토리를 풀어간다. 처음에 전반적인 흐름은 예상할 수 있어서 나의 눈물샘을 억지스럽게 터트릴거라 생각했지만, 다른 영화들과는 다르게 '어느새' 눈물을 흘리고 있었다. 정말 담담하게 캐릭터들의 슬픔을 또 사랑이라는 감정을 무덤덤하게 풀어간다. 그래서 더 여운이 남았고 마음이 먹먹해진다. 또한, 다코타 패닝이 시한부 연기를 아주 담담하고 솔직하게 풀어나간다. 영화를 보면 아주 자연스럽게 테사에게 또 그 테사 옆에 있는 아빠와 아담에게 감정이입이 되어 보게 된다. 전반적인 영화 스토리도 적지만 내가 느낀 것들 얻은 것들을 같이 공유하고 싶다~ 테사는 죽기 전에 하고 싶은 것들을 리스트에 채운다. 엉뚱하게도 마약, 섹스 ,도둑질 등 비도덕적인 일들이 리스트에 채워졌다. 테사는 친구 조이(카야 스코델라리오)에게 말한다. "죽기 전까지 마지막까지 해보고 싶은 일들이 생겼어." 그러자 조이는 대답한다. "그럼 지금 바로 시작해" . . . 영화 마지막 부분 테사의 나레이션 부분에 이런 대목이 있다. "순간들. 우리의 삶은 순간들의 연속이야. 그 모든 순간들은 끝을 향한 여정이야. 그냥 놔두면 되. 그 모든것들을 흘러가게 그냥 놔둬." "Moments. Our life is series of moments. Each one is a journey to the end. Let them go. Let them all go." 영화 테사를 보면 사랑하게 된 남자 아담을 만나며 자신이 진정 살아있음을 느끼며 그 순간들의 소중함을 깨닫고 살아있음에 대한 감사와 행복을 갖는다. 그리고 테사는 자신이 가진 순간 순간들을 중요시하며 자신이 살아있음을 느끼며 시간을 보낸다. 다른 면의 테사를 보면 시한부 환자답지 않게 강인하고 당찬 모습을 보여준다. 자신에게 주어진 힘든 무게들에 좌절하는 것이 아니라 담담하게 자신에게 주어진 무게를 받아들인다. 테사가 채워간 리스트를 다 성공하진 못하지만 하나하나 완료해간다. 그리고 테사는 죽음앞에서 욕심을 부리지 않는다. 죽기 전 무언갈 더 움켜쥐려고 하는 것이 아니였다. 그저 살아 있음에 감사하고 순간에 기뻐하며 시간을 채워간다. 이 모든 장면들을 합하여 볼 때 나는 배우고 또 많이 반성했다. 우리 모두는 삶의 시작을 향해서 달려가고 있는 것이 아니라 끝을 향해 달리고 있다는걸 잊고 있었다. 모든 사람들은 죽음을 향해 달리고 있다. 사람들은 인생의 끝이 어떻게 끝날지 알고 있다. '나도 한줌의 재로 끝날 인생인데 뭐가 두려워서 이렇게 소심하게 살고 있지?' '쓸데없는 미래를 걱정하며 이 순간을 지금 이 순간을 헛되이 버리고 보내고 있지는 않았나?' 라는 생각을 많이 하게 됬다. '뭘 그렇게 많이 가지려 했고 손에서 놓지 않으려 욕심 부렸을까' 그리고 또한 테사의 죽음 전 순간들을 보며 우리가 지금 흔히 알고 있는 세상들의 기준, 부와 명예를 가지고 살아가는 것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따뜻한 가족과, 사랑하는 사람과 친구와 함께 시간을 보내는 거 자체가 더 가치있는 시간임을 다시 한번 느꼈다. 그래도 다행히 우리는 아직 살아있다. 지금 흘러가고 있는 이 순간도 나의 삶의 일부분이 될 순간들이다. 언제 끝나게 될지 모르는 인생이니까 괜한 것에 욕심부리지 말고 지금에 최선을 다하며 세상의 눈높이에 내 눈높이를 맞추지 말며 내 소신을 가지고 그렇게 테사처럼 죽음앞에서 당차고 살아 있음을 감사하며 살고 싶다는 생각을 해주었다. 또한, 세상의 것을 손에 쥐는 것보다 사랑하는 이들의 손을 움켜 쥐는 것이 더 따뜻하다는 걸 잊지 않았으면 좋겠다 모두! (하고 싶은 말이 너무 많아서 너무 한 문장에 많은걸 담아서 복잡해보이지만 허허헣ㅎㅎㅎ 다들 모두 힘내서 살아갔으면 좋겠어요. 지금 힘듬도 과거의 힘듬도 어짜피 인생이 마칠 땐 사라질 것들이니 너무 두려워하지도 조급해하지도 않으며 살아갔으면 좋겠어요. 삶을 두려워 하지 않길! DON'T BE AFRAID 물론 저도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