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esangbaek
5,000+ Views

방배역 다리원 삼선짜장면

방배역 j스튜디오에서 일요일녹음전 점심으로 다리원 짜장면 ~ 성질급하면 맛있는 짜장면 놓친다는 진리(천천히 면과 짜장이 제대로 하나될때까지 비벼야한다는) 를 다시금 되새기며 제대로 비벼지지 않아 하얀끼가 남아있는 면을 한입 ~ 오호 ! 괜찮다 기계면이지만 찰진 면빨,고소한 짜장과 두툼한 고기까지 ~ 조금만 덜 달았으면 하는 아쉬움 ^^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짜장면에 삼선이라니요... 최고
두툼한 고기 ㅜㅜ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시골포장마차 ; 천호
예전에 포스팅 한적이 있는 천호 돼지껍데전문점 시골포장마차가 이사를 갔다고 하네요 https://www.vingle.net/posts/1943612?q=%EC%8B%9C%EA%B3%A8%ED%8F%AC%EC%9E%A5%EB%A7%88%EC%B0%A8 재개발로 인해 이사를 갔다는데 천호맛집 해중천 앞으로 갔다고-!!!!!!! 원래 해중천에서 1차하고 여기서 2차하는 코스인데 이제 바로 앞에서 뙇뙇 모든 걸 다 해치울 수 있겠네요 http://alvinstyle.com/220196800562 이제 이 장소는 시골포장마차의 추억이 되어버렸어요 이사간 곳도 방문해봐야되는데 이노무 코로나 언제끝날까나 아쉬운 대로 옛사진으로 추억을 달래봐요 시골포장마차는 이 시원한 동치미가 겨울에 더 생각나요 이냉치냉이라고 해야할까 왜 겨울에 이 시원함이 떠오르는지... 물론 요즘 같은 더운 날 마셔도 진짜 최고일꺼에요 여기오면 무조건 시키는 것 중에 하나가 바로 꼬막탕이에요 진짜 알 큰거 보소.... 아 이거 먹으러 당장이라도 천호로 날아가고싶어요 여기가 물론 천호 돼지껍데기 맛집이지만 이것도 진짜 환상이에요 시골포장마차의 돼지껍데기도 진짜 두말할 거 없어요 물론 두개 다 시키면 되니까 고민할 필요도 없어요 아삭한 김치와 쫀득한 돼지껍데기의 조화가 넘나 좋아요 아 진짜 넘나 땡기네요... 하아.... 돼지껍데기가 다 먹고싶어도 꾹 참고 조금 남겨야 되요 그래야 진짜 더 맛있는 볶음밥을 만들 수 있거든요 진짜 새콤고소의 극치를 느낄 수 있어요 남은 알배추에 싸먹으면 달달하기까지 하는데 진짜 미치는 맛이에요 아 천호가고싶어요.. 근데... 천호가면 또 언제 집가고... 하아.. 천호.... 요즘 늙어서 체력이 딸리는데 갈 수 있을까.....요...??? 시골포장마차 ; 천호
전자방 ; 성수동
성수동 산책러시절 발견한 전자방 포스팅을 해 볼게요 진짜 어떡해 찾았나 할 정도로 걷다가 걷다가 찾은 곳이에요 모던화된 외관에 무슨 집인가 했는데 퓨전중식당이네요 전자방은 중국음식점이라기보다 진짜 이탈리안레스토랑같은 느낌이에요 여기는 소개팅으로 와야할 것 같은 분위기에요 밤에 지나갈 때도 보니까 분위기가 진짜 넘나 좋더라구요 메뉴는 누가봐도 중식인데 메뉴판도 깔끔하니 예뻐요 아마 오랜전에 찍었던 메뉴판이라 지금은 또 약간 달라졌을 수도 있어요 반찬은 짜사이랑 피클이 나와요 짜사이와 피클이라니 조화가 신기하죠 그릇은 넘나 예쁘더라구요 취향저격이에요 목살이였나 비프스테이크덮밥이였나 사진이 너무 어두워서 잘 생각이 안나네요 플레이팅은 참 예뻐요 여튼 맛은 단짠거리고 좋았는데 밥량대비 고기가 부족한 느낌이에요 고기를 달라-! 더 많이 달라-! 이건 잡채밥이였는데 제가 아는 잡채밥이 아니여서 놀랐어요 역시 전자방은 퓨전중식........ 간장맛이 많이 나서 약간찜닭이 생각나는 맛이였어요 개인적으로는 불호... 였어요 맛자체는 나쁘지 않은데 잡채밥이라는 이름이 주는 편안함이 없어서TAT 짬뽕밥은 채수가 많은 맑은 느낌이였어요 조개류가 들어가서 시원한 맛도 있었지만 막 우와 맛있다 느낌은 아니였어요 그리고 이미 성수에는 백리향이 있기때문에 큰 메리트는 없네요 http://alvinstyle.com/221448468862 다른 포스팅들 보니까 전자방은 식사류보다 요리가 맛있는거 같은데 다음에는 요리 위주로 먹어봐야겠어요 성수산책러시절로 돌아가고싶네요 ^.T 전자방 ; 성수동
부산대 톤쇼우 (광안리점 6월 오픈예정)
앞으로 조금씩 부산맛집들을 투어하고 혹은 다녀왔던 곳을 남겨보자 한다. 첫번째는 부산대에 돈가스 맛집으로 유명한 곳이 있대서 작년부터 처음 가보고, 이제 나도 나름 단골이 되었다. 부산대 정문쪽에 자리잡고 있는 톤쇼우. 오픈11:30~ 21:00 브레이크타임이 있는것 같으니 참고해야한다. 우선 가면 꽉찬 자리와 오른쪽벽의 웨이팅석에 기다리고 있는 손님들 까지,, 오랜만에 맛집의 풍경을 볼수있었다. 정말 감탄 그자체다. 기름기 쫙 뺀 잘 붙은 튀김과 한입 배어물면 퐝하고 터지는 고기의 육즙, 유자향이 나는 소스를 얹은 샐러드 또한 돈가츠와 궁합이 잘 맞다. 앞에 작은 그릇들을 열어보면 고급진 게랑드소금, 돈가츠와 어울려 먹는 소스, 샐러드의 유자드레싱, 유자후추가 있으니 작은 종지에 덜어서 먹으면 된다. 나는 개인적으로 카츠산도를 좋아한다. 돈카츠식 샌드위치라고 생각하면 되는데 이렇게 느끼하지않고 부담가지않을수가. 빵과 고기가 잘 어울러져 기름기도 없고 부드럽기만하다 놀러갈때 김밥 샌드위치 준비하지말고 카츠산도 준비해가도 될거같다. 진짜 맛집들은 웨이팅하는 시간도 아깝다고 생각이 들지도 않고 요리를 최대치로 정성을 담고 재료자체도 고급지다 사람들이 그냥 웨이팅하는 것이 아닐것이다 요리를 직접 안해도 맛으로 보나 가게 겉으로 보나 누구나 한번쯤가면 알아채리고 계속 찾아가게 될것이다 . 여기서 톤쇼우는 마무리 하겠다. 앞으로 조금씩 부산맛집을 올려볼 예정이다. 혹은 부산이 아니더라도 어느곳이든 기회가 있다면 놓치고 싶지않다. 맛있는걸로 배채우는 것을 좋아하고 아니면 차라리 굶는걸 택하는 나의 카드 첫번째 맛집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