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eve4062
10,000+ Views

손흥민에대한 미국인 반응,카가와와 비교할수없는 상대야

Jeremy C. I wanna say he's the best Asian player now. 손흥민이야 말로 현재 아시아 선수 최고라고 말하고 싶어 Jeremy C. what is Kagawa better at? 카가와가 뭘 더 잘하지? gro119 How so? Kagawa scored only 8 goals in the last 3 years. 어째서? 카가와는 지난 3년간 8골 밖에 못 넣었어 せんば大輔 Kagawa couldn't do anything.If he didn't move to manchester he is now a world class player. 카가와는 맨체스터로 가지 않았으면 아무것도 못했어. 지금은 세계급 선수지. Joseph Kim +せんば大輔 bro Son is a worldclass player. Every bundesliga fans know him. And by the way Ki S Y is real world class 6 goals this season in premier league as a defensive midfielder. All the big clubs want him now. 손흥민이 세계급 선수지. 모든 분데스리가 팬들이 손흥민을 아는데. 그리고 그건 그렇고 기성용은 수비 미드필드 선수로서 프리미어 리그에서 이번 시즌 6골 넣은 진정한 세계급이야. 지금 축구 클럽들 모두 그 선수를 원하고 있어. NigeriansInParis c'mon theres more to football than stats...but I have to agree, right now Son is better. A few years ago Kagawa was top 5 CAM in the world tho 무슨 소리. 축구에는 통계 보다 더 많은게 있는법이지. 근데 동의하긴 해. 현재 손흥민이 더 낫긴 하지. 몇 년 전에는 카가와가 세계에서 탑5 CAM이였지만. TheLordoftheRavens To be fair, Son is more of a goalscorer while Kagawa prefers the playmaker role. But Son has been better than Kagawa in recent times. 공정하게 말하자면 카가와가 공격을 선도하는 역할을 더 좋아한다면 손흥민은 골을 잘 넣는 선수에 가까운 거지. 근데 손흥민은 요즘 들어서 카가와보다 더 잘하고 있어. Gamesdf Lmao. KAGAWA. Of course there are still retards who say Kagawa is the best in Asia. 1. He's one of those who got the lowest rating in Dortmund from the German press for the first half of the season. 2. He was not even in Top 10 ㅋㅋ 카가와. 물론 카가와가 아시아에서 최고라고 말하는 멍청이들이 아직 있지. 1. 카가와는 시즌 첫 중반 동안 독일 언론이 도르트문트에서 최고 낮은 점수를 줬던 선수들 중 하나지. 2. 카가와는 탑10에도 못 들어갔어. Gamesdf +せんば大輔 Lmao. Only this season? He scored 10+ goals in three seasons in a row. He's only 22 and yet he already scored 48 goals in Germany. This is why I fking hate Japs who always act as if they know shit when they dont. No wonder why they get hated by other Asian countries for distorting everything. ㅋㅋㅋ 이번 시즌에서만? 손흥민 3번 시즌에서만 연달아 10골 이상 득점했어. 겨우 22살인데 이미 독일에서 48골 넣었고. 내가 이러니까 뭔가 알지도 못하면서 맨날 아는 척하는 일본인들이 싫은거야. 모든지 꼬아서 말하는 거 때문에 다른 아시아 국가들이 일본인들을 싫어라 하는 거지. ozzymon1 so clinical 아주 냉담하군 aemnaemz sonny is unstoppable. makes me so proud :') 손흥민 막을 수 없어. 정말 자랑스럽구나 :') god_of_thunder96 Isn't he left footed? Two wrong footed goals in one game is pretty impressive. 손흥민 왼손 잡이 아닌가? 한 경기에서 다른 발로 두 번 골을 넣은거 꽤 인상적인데.. Antoine Tarta The son doing it again 손흥민이 다시 해냈구나 shoryuken96 Imagine if EA give Son a TOTS........ EA가 손흥민한테 토츠를 준다고 생각해봐…… 90+ pace, 84+ shot with the 5* weak foot...... That's not going to happen, but if it happens.... 그럴 일은 없을 듯. 근데 만약 그런다면…. Jckzorz OGK yup EA know nothing about football 맞아 EA는 축구에 대해 전혀 몰라 stanleygqm +Jckzorz OGK cause of popularity, son isn't popular enuf for EA to upgrade him 인기도 때문이야. 손흥민을 EA가 올려주기에는 인기도가 부족하지. Hugh James Cooksley Quality 고급임 thur thu his main foot is right but left foot is also perfect 손흥민 주로 쓰는 발은 오른발 근데 왼발도 완벽함 112thijsie Lol love the excitement in the commentators voice ㅋㅋ 해설자들 목소리 흥분한 거 좋다 nick7poop7 That's my Son! 역시 손흥민! Christian Toney (ctoney12) Is that a cat in the background at 0:12-0:14? 0:12-0:14에 배경에 저거 고양이인가? Rinkachichikumo I love the fact that he's ambidextrous.. 손흥민이 양손잡이인게 맘에 들어 Junaid Mohammed Damn Son! 와우 손흥민! Eugene Choi Hes playing so well and consistently, GOGO SONALDO! 손흥민 진짜 잘하고 꾸준해. 잘해라 손날도! Brian PlaysMC (The Swagnators) Son almost scored a another hat-trick! 손흥민 헤트 트릭 또 하나 골 넣을 뻔했네 Damar Yahya Firmanto His second goal should be nominated for goal of the week instead his first. Really cool finish. I think he is the best asian footballer who plays in Europe right now. 두 번째 골은 손흥민의 첫 골 대신 이번 주의 골로 지명되야 해. 진짜 멋진 마무리야. 내 생각에는 현재 유럽에서 뛰는 아시아 선수 중 최고야. daniel nowotarski Marco Reus: WOOOOO 마르코 로이스 : 우우우 Yash MD Great goals 멋진 골들 simobres fucking beast 짐승이야 hello50 lets go Son 가자 손흥민! Josue Guilbert H.M.Son he is amazing,needs more credit, and is underrated 손흥민 대단해. 인정을 더 받아야한다고 봐. 너무 과소평가되었어. buwer hassan son is a perfect exapmle of someone whop is great with his prefert foor ( left in his case) and his weaker foot ( in his case right.) 손흥민은 완벽한 발(손흥민에겐 왼발)과 약한 발(손흥민에겐 오른발)을 잘 다루는 선수의 예인 듯해. moody Do you think he likes kim-chi? 손흥민이 김치를 좋아할까?
Comment
Suggested
Recent
ㅋㅋㅋㅋ일본친구 애국심 발동했다가 욕만 처먹었넼ㅋ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학교 폭력에 시달렸던 박지성
나를 때린 수많은 선배들에게는 나름대로 이유가 있었는지 모르겠지만 얻어맞는 입장에서는 이해할 수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그저 후배라는 이유만으로 선배의 몽둥이 세례를 견디어야 한다는 것, 축구를 하기 위해서는 부당한 폭력을 묵묵히 참아내야 하는 상황이 나를 힘들게 했다. 잘못해서 맞는 것이라면 100대라도 기분 좋게 맞을 수 있었다.  하지만 어제는 저 선배가 기분이 좋지 않아서, 오늘은 이 선배가 감독한테 야단맞았기 떄문에 밤마다 몽둥이 찜질을 당해야 하는 것은 참기 힘든 일이었다. 학창시절 셀 수 없을 정도로 선배들에게 두드려 맞으면서 속으로 다짐하고 또 다짐했다. "나는 결코, 무슨 일이 있어도 후배들을 때리지 않겠다" 그리고 스스로와의 약속을 지켰다. 중학교에서 고등학교에서 최고참 선배가 되었을때도 나는 후배들에게 손을 댄 적이 없었다. 후배들에게 진정 권위있는 선배가 되고 싶다면, 실력으로 승부하기바란다. 실력과 인품이 뛰어난 선배에게는 자연스럽게 권위가 생긴다고 생각한다. 이것은 그동안 내가 뛰어난 선배들을 직접 겪으며 얻은 교훈이기도 하다. 어렸을적 어머니 심부름으러 오천원짜리 지폐를 들고 밖에 나섰다 잃어버렸던 날, 난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어머니께 맞았습니다. 고작 한 대 맞은 것이라 그리 아프지 않았는데도 어머니는 그날 이후 며칠간 내게 무척 미안해했습니다. 축구부 합숙을 시작하면서 정말 정기적으로 매일 구타를 당하던 나를 보셨다면 아마도 까무라치셨겠죠. 박지성 어머니가 박지성에게 보낸 편지中 학창시절 멍이 시퍼렇게 들도록 맞고 들어와 혹시나 엄마 눈에 눈물이 맺힐까봐 친구하고 부딫혀서 그렇게 되었다며 겸연쩍게 씩 웃던 속 깊은 네 모습이 아직도 눈에 선하구나. 아버지 자서전 中 지성이가 초등학교 6학년 겨울방학대 그 중학교 축구부에서 며칠 훈련에 참석했다가 심하게 몸살을 앓았다. 분명 학교에서 무슨일이있었던 것 같은데, 아무리 추궁해도 입을 열지 않았다. 여기저기 멍자국이 많아서 어떻게 된 일이냐고 물어도 신경쓰지 말라고만 했다. 나중에서야 이유를 말하길 "아빠, 내가 단체 훈련 끝나고 따로 개인 훈련을 했거든요. 그런데 선배들이 왜 너만 따로 훈련을 하느냐, 다른 선수들은 쉬고 있는데, 왜 유독 너만 튀는 행동을 하느냐면서 때리더라고요" 그후 박지성은 원래 가려던 중학교를 안가고 집에서 멀리 떨어진 중학교로감 아버지 자서전 中 "아빠, 전 절대 수원공고엔 가지 않을거에요. 3년 동안 화성에서 생활 하면서 다시는 수원에 가지 않겠다고 약속하셨잖아요. 지금 수원공고에는 절 괴롭혔던 사람들이 모두 뛰고 있단 말이에요" 수원공고 1학년 축구부 동기들도 지성이를 싫어했으니, 지성이의 마음고생이 어떠했으리란 건 짐작하고도 남음이 있다. 수원공고에 다닐 당시 선배의 구타에 못이겨 몇몇 선수들끼리 팀에서 도망을 치기로 계획을 짰다. 당연히 박지성도 그 멤버에 포함이 되어 있었다. 그러던중 디데이 며칠을 앞두고 훈련 후 선배의 구타에 박지성의 팔이 부러졌다. 어쩔 수 없이 박지성은 합숙소에서 집으로 돌아가야 했고, 부상으로 인해 축구부 숙소 이탈 약속을 지킬수 없게 되었다. 수원공고 시절 지성이가 훈련을 마치고 집에왔는데, 방에서 끙끙 앓는 소리가 났다. 무슨일인가 싶어서 방문을 열어봤더나 인기척 소리에 후다닥 이불을 덮고 엎드려 있는 지성이 모습이 눈에  들어왔다. "왜그래? 어디 아픈거야?" "아니. 그게 아니고요. 그냥 좀 힘들어서.. 별일 아니에요" 아무리봐도 이상하다 싶어 이불을 들쳤더니 세상에 무릎까지 바지를 걷어 올린 부분에 뻘겋게 피멍이 들어있었다. 지성이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강제로 바지를 내리고 엉덩이를 확인하자, 온통 씨뻘건 멍투성이였다. 운동하는 선수들이라면 훈련 외에 구타와 체벌은 덤으로 따라다니는 부분이라 나 역시 알면서도 웬만해선 눈감고 못 본척 넘기기 일수였다. 그러나 그때 내가 직접 목격한 모습은 도저히 용납할 수가 없었다. 당장 학교로 달려가서 지성이를 때린 사람을 붙잡고 마구 혼을 내주고 싶은 심정이었다. 그때부터일까, 지성이가 한국에서 축구를 했다간 선배들 등쌀에, 또한 줄서기 좋아하는 일부 사람들의  사심에 의해 제대로 크지도 못하고 주저 앉을 것만 같았다. 가끔 지성이는 이런말을 한다 "만약 내가 맞지 않고 축구를 배웠다면 지금 보다 훨씬 더 잘할 수 있었을 텐데.." 박지성 축구센터를 세운 이유도 이때문이다. 더이상 아이들이 폭력적이고 억압적인 분위기 속에서 축구를 배우기 보다는 더 나은 환경속에서 축구를 자유로이 즐기도록 하기 위해서이다. 박지성 축구센터를 통해 어린이들이 좋은 환경에서 공을 차고 달리면서 희망도 함께 꿈꾸길 바란다. 차범근이 박지성 국가대표 은퇴 발표를 하고 난뒤 쓴글.. "지성이가 은퇴를 합니다. 아니 한다고 합니다. 많은 생각을 했습니다. 무릎에 물이 많이 차는 모양입니다. 무릎을 너무 많이 쓴 것이 그 이유입니다. 그것도 무리하게 어려서 부터.. 지난핸가. 지성이가 어딘가에서 스피치를 하면서 우리나라 처럼 맞으면서 축구를 하는 나라는 없다고 했던 기억이 납니다. 많은 얘기를 할 수 있었을 터인데 유독 그 얘기를 했습니다. 그 결과, 오늘 우리가 그토록 아끼고 자랑스러워 하던 최고의  선수를 30살에 은퇴시키는 안타까움 앞에서 멍하게 바라보고 있는 것입니다." 출처 : 오유 유소년 대회도 열고 자선경기도 열어서 열악한 환경에서 축구하는 애들한테 다 기부하던데 자기가 맞으면서 축구를 했던 시절이 끔찍한 트라우마로 남아서 그런지 자라는 아이들은 자신처럼 축구를 안 하길 바라는 마음이 엄청 큰거 같습니다.. 예체능계의 똥군기는 진짜 언제쯤 없어질까요
경기도 여주 여행코스
이번에 여주 투어패스를 이용해 여주 여행을 다녀왔다. 여주투어패스란 여주 관광지 다섯 곳을 하나의 티켓으로 입장할 수 있는 이용권이다. 여주 관광지 다섯 곳이란 쎈토이박물관, 주주팜, 폰박물관, 목아박물관, 여주 미술관 등을 말한다. 그 외에도 카페와 맛집에서도 좀 더 저렴하게 즐기기 좋으니 아이와 주말 여행으론 딱! 1. 우리나라에 폰박물관이 있어? 2008년 1월 여주시 점동면에서 사립으로 개관하고 2016년 4월 여주 시립으로 다시 태어난 폰박물관은  개관 이래 세계에서 유일한 휴대전화 박물관이다. 폰박물관은 1층 건물로 역사관과 주제관, 가족관으로 구성되어 있다.  ** 역사관에서는 세계 최초 전화기부터 고종황제 전화기, 삐삐라 불리던 무선호출기, 세계 최초 휴대전화 등을 관람할 수 있으며, 주제관에서는 대한민국 휴대전화 30년 발자취를 살펴볼 수 있다. 마지막으로 가족관에서는 35m 길이 벽에 우리나라에서 생산된 삐삐부터 휴대전화까지  연대, 제조업체, 모델 별로 부착된 대형 벽화까지 만나볼 수 있다. ** 2. 여주에 왔다면 남한강도 보고 커피도 마시고! 남한강은 강원도 태백시 금대산 검룡소에서 충북 북동부와 경기도 남동부를 지나 경기도 양평균 양수리에서 북한강과 합류하여 한강으로 흘러드는 강이다.  여주에 왔다면 남한강의 정취를 한번쯤 느껴보는 것도 좋겠다.  그러기엔 카페만한 곳도 또 없지.  3. 여주박물관 여주역사박물관 2층으로 올라가면 선사시대부터 현시대에 이르기까지 여주의 역사를 한눈에 들여다볼 수 있다. 하지만 내가 이곳에 온 진짜 목적은 1층 로비. 건축물의 내부공간이 어떻게 주변 자연풍경과 하나가 될 수 있는지 보여주며, 인위적으로 만들어진 '수(水) 공간'(물의 공간)과 그 너머에 흐르는 남한강을 시각적으로 맞춘 모습이 인상적이다. 입장료가 무료니 한번 둘러봐도 좋은 곳! 4. 동물과 교감하는 시간! 동물과 교감하기 전에 철저한 안전 지도를 받으며, 그날의 컨디션에 따라 직접 만지거나 품었을 때  다칠 위험이 없는 동물만 교감을 한다. 이곳의 대다수의 동물들이 파양된 경험이 있는 동물이라고 한다. 한 번 상처가 있는 동물이라서 더욱더 조심스럽게 교감을 해야 한다. 5. 남한강을 더 위에서 보고 싶소! 파사성은 해발 230m의 파사산 정상에 자리하고 있으며, 파사성 주추장에서 2, 30분만 오르면 바로 성곽에 도달할 수 있다. 주차장에서 정상까지는 약 860m.  후다닥 20분이면 오를 수 있는 곳이지만,  제법 오르막이 격하기 때문에 마음 단단히 먹고 가는 걸 추천한다. 6. 파사성 근처 카페 파사성에서 차로 1분 거리에 자리한 갤러리 카페. 고즈넉하고 고요한 분위기에 인터리어가 제법 마음에 들었던 카페다. 7. 여주프리미엄아울렛 여주를 떠나기 전, 아쉽다면 여주IC와 인접한 곳에 있는 여주프리미엄아울렛에 방문하는 것을 추천한다. 국내엔 처음으로 소개된 명품 할인점으로 우리나라 최초의 프리미엄 아울렛인  여주프리미엄아울렛은 여주하면 빼놓을 수 있는 쇼핑 명소다.  https://youtu.be/SSouGeqApL0
[친절한 랭킹씨] ‘허례허식 NO’ 불필요한 기념일 2위에 핼러윈, 1위는?
5월은 1년 중 유독 가족과 관련된 기념일이 몰려 있어 ‘가정의 달’이라고도 불립니다. 이 달에는 여러 기념일이 집중된 만큼 지출도 부쩍 늘어 그렇지 않아도 여유롭지 않은 허리띠를 더욱 졸라매고는 하는데요. 사실 꼭 5월이 아닌 어느 때라도 기념일에 대한 부담에서 아주 자유롭기는 어려운 것 같습니다. 1월부터 12월까지 1년 내내 마음만 먹으면 챙길 수 있는, 또는 잊지 말고 반드시 사수해야 하는 기념일들이 매달 빠지지 않고 줄줄이 이어지기 때문이지요. 이에 성인 10명 중 9명은 수많은 기념일 중 일부를 허례허식이라 지적하며 줄일 필요가 있다는 데 공감했는데요. 그중에서도 가장 불필요하다고 생각하는 날은 과연 언제일까요?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비대면 알바채용 바로면접 알바콜이 발표한 조사 결과를 통해 살펴봤습니다. ※ 성인남녀 868명 대상 조사 허례허식 성격이 짙어 줄여야 할 기념일 순위를 종합해보면, 사회적으로 인정되는 기념일이 주를 이루는 가운데 개인과 관련된 기념일도 3개나 포함됐는데요. 8위는 종교와 연결된 크리스마스(12월 25일). 7위와 6위는 평균 수명이 연장되며 과거보다 축하와 기념의 의미가 희미해진 환갑과 돌잔치가 나란히 올랐습니다. 이어 스승의 가르침에 감사하고 보답하기 위해 지정된 스승의 날이 5위, 이제 막 사회에 발을 내딛기 시작한 이들을 축하하고 응원하는 성년의 날이 4위로 집계됐습니다. 본격적인 상위권인 3위는 연인들의 만남을 주로 100일 단위로 챙기는 사귄 지 ○○○일이 차지. 2위에는 미국의 대표적인 어린이 축제로 국내에서도 특별한 날로 인식이 높아진 핼러윈(10월 31일)이 꼽혔지요. 가장 많은 이들이 불필요하다고 지목한 대망의 1위는 밸런타인데이(2월 14일)와 화이트데이(3월 14일) 그리고 초코과자데이(11월 11일)가 한 세트로 선정됐습니다. 연인들은 물론 지인들끼리도 관성적으로 선물을 챙기게 된, 사실 큰 의미가 없는 날들이라는 공통점이 있지요. 그렇다면 응답자들이 상대적으로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기념일은 언제일까요? 중요한 기념일 순위에는 총 6개 항목이 꼽혔는데요. 모두 가족과 관련된 날이라는 점이 특징적입니다. 유일하게 달력에 표기된 날인 어버이날이 6위에 올랐습니다. 누군가가 태어난 날을 축하하는 생일 관련 기념일은 4개나 있었는데요. 부모님과 본인 생일보다 배우자와 자녀 생일이 더 상위에 오르며 각각 2위와 1위를 차지했습니다. 아울러 배우자와 연관된 결혼기념일(3위) 역시 상당히 순위가 높았습니다. ---------- 지금까지 살펴본 여러 기념일들. 사람에 따라 그 의미와 중요도는 제각각일 텐데요. 무엇을 축하하고 기억하건 분위기에 휩쓸리지 않고 스스로 즐길 수 있는 만큼만 챙기면 충분하지 않을까요? 여러분에게 지금보다 더 줄이고 싶은 기념일과 더 챙기고 싶은 기념일은 언제인가요? ---------- 글·구성 : 박정아 기자 pja@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