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gsill
10,000+ Views

당신의 '임신 중절(낙태)'을 이야기하라! - #ShoutYourAbortion

*이 카드는 mic.com의 기사를 바탕으로 작성되었습니다.
흔히 '낙태'로 불리는 임신 중절은 생각보다 많은 여성들이 경험하는 일입니다. 예기치 못한 임신에 삶이 불안정해져서, 원치 않는 사람의 아이를 가져서, 건강상의 문제로 혹은 경제적인 이유로, 많은 사람들은 임신 과정을 중단하곤 합니다. 임신 중절은 한 사람의 인생에 중요한 경험이며, 때문에 임신 중절은 신중한 접근과 많은 고민을 거쳐 이루어집니다.
하지만 임신 중절을 둘러싼 많은 비난이 존재합니다. '생명을 경시한다', '신중하지 못하다', '낙태를 가볍게 여긴다', 하지만 이 같은 말들중, 임신 중단을 결정한 여성을 제대로 설명하는 말이 얼마나 있을까요? 이는 임신중절이 범죄가 아닌 미국도 마찬가지입니다. 임신 중절은 지속적인 공격을 받고있고, 심지어 이 때문에 살인이 일어나기도 합니다. 최근에는 임신 중절 여성을 돕는 단체에 대한 예산이 대거 삭감되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사람들은 생각했습니다. 이들이 정말 임신 중절을 한 여성을 만나고, 그들의 목소리를 듣고,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이 일을 겪는다는 것을 알면 상황이 달라질 것이라고. 그리고 트위터를 중심으로 #ShoutYourAbortion(당신의 임신중절을 소리쳐라)라는 운동이 시작되었습니다. 여기에 그녀들의 목소리를 전달합니다.

나는 2010년에 임신 중절을 결정했다. 그리고 임신 중절 이후 나는 나를 채우는 경력을 쌓았다. 그 덕에 나는 지금 내가 낳은 아이에게 더 나은 삶을 살게하고 있다. - 린디 웨스트

1988년 나는 상당히 늦은 임신 중절을 했다. 이후 십대 소녀였던 나는 대학 진학과 직업을 위한 과정을 밟을 수 있었다. 그리고 엄마로서의 삶을 준비하는 것 까지도. - 루비 신리치

우리는 함께 8주를 지냈다. 그런데 피임에 실패했다. 우리는 부모가 될 준비가 전혀 되어있지 않았다. 최선의 선택이었다. 그리고 이제 우리는 2 아이를 둔 14년차 부부가 되었다. - 하모니

나는 18살에 임신했다. 그리고 그당시 나는 엄마가 되고 싶지 않았다. 나는 내 선택에 만족감을 느낀다. - 미셸 굿맨

나는 임신 중절을 했다. 내 몸, 내 삶, 내 선택이다. 더 이상의 이야기는 없다. - 팸센스

18살 그리고 파산+임신 = 나쁨. 임신 중절+3년의 시간+결혼+안정된 직업 = 아이를 위한 완벽한 삶. - 소피아

임신 중절을 하지 않았다면, 나는 연인이었던 5년 내내 나를 강간한 남자와 엮였을 것이다. - 노마 진

나는 임신 중절을 했고 한 번도 그 선택을 후회 한적 없다. - MrsB

난 9년 전에 임신 중절을 했다. 난 절대로 후회하지 않는다. - 샬롯 테일러 페이지

난 21년 전에 임신 중절을 했다. 난 그때 19살이었다. 하지만 그 기억이 상처로 남지 않았다. 후회도 하지 않았다. 부끄럽지도 않다. 고마워요 버트럼 웨이너(임신 중절 비범죄화에 큰 영향을 끼친 인물). - 타시라티

20 Comments
Suggested
Recent
구구절절 공감이 가는 이야기네요. 저 분들의 용기에 박수를!
저렇게 자기 목소리를 내기가 쉽지 않았을 텐데... 그 용기에 힘을 보냅니다ㅃ
@jihwan0880 감사합니다. 그 힘이 용기를 낸 사람들에게 닿길. :-)
@allumer 여자인지 아닌지 그걸 어떻게 확인하는데? 나 너 글쓰는거 봐서 남자인걸로 백퍼 확신하는데? 너같은 소리 지껄이는 일베충쓰레기들 엄청많이봤어. 막말로 니가 여자라 치고, 낙태경험도 있는데 이런 댓글쓰는거면 그 수많은 낙태한 여성들에게 이딴 개소리한거 미안해야되는거아니냐? 평생 죄의식을 가지고 살으라고? 왜그래야되는데? 그럼 그 낙태를 시킨 장본인인 남자새끼들은 뭐하는데? 걔네들한테 따라오는 수식어 있어? 걔네 법적으로 처벌받아? 왜 남자새끼들한테는 죄의식 개소리못하고 정작 피해자인 여자들한테만 개소리지껄이는건데? 니가 여자인지도 못믿겠지만, 적어도 이런생각은 하고살아야되는거아니냐? 왜 모든면에서 여자들에게만 불리한건데? 낙태를해도 몸이 망가지고 피해를보는것도 여자고, 병원가기까지도 숨죽여서 우는것도 여잔데, 왜 남자들한테는 그딴소리 안하는데? 인간의 존엄성? 그럼 선진국은 왜 낙태 합법화시켜놨냐? 선진국 배아들은 인간아니야? 애초에 낙태가 옳은건지아닌건지는 누가 결정하는데? 소외된약자같은소리하네. 제일중요한게 뭔지알아? 태아가 아니라 임신한 여성이고, 그 여성이 임신을 중단할지 말지를 결정하는거야. 니가 여자면, 여성학에 대해서 좀 공부좀하고 살아라. 같은 여자인게 쪽팔리고 한심스럽다.
카드 잘봤습니다 :) 좋네요! 저는, ('낙태':태아가 달이 차기 전에 죽어서 나오다, 유의어 : 떨어지다, 떼다) 낙태란 뜻 자체도 태아에게 초점이 맞춰져 있고, 굉장히 부정적인 단어라고 봐서, 낙태 대신 여성이 자신의 몸에 대한 권리를 스스로 선택하는 단어, '임신중단'이란 단어를 사용해야 하는게 맞다고 봅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태풍 피난처 제공한 재일동포들…日시민들 "정부, 차별 멈춰라"
지난 3월 일본 후쿠오카(福岡)지법 고쿠라(小倉)지부가 규슈(九州)조선중고급학교 졸업생 68명이 일본 정부를 상대로 750만엔(약 7천500만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한 소송에서 원고의 청구를 기각하자 법원 주변에 있던 이 학교의 여학생들이 눈물을 흘리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태풍 '하기비스'로 큰 피해를 입고 있는 일본에서 조선학교들이 피난처를 제공해 일본 시민들의 마음을 울리고 있다. 조선학교의 선행은 조선학교 무상교육 배제 등 재일 조선인들에 대한 일본 정부의 차별이 심화된 상황에서 이루어져 더 큰 의미가 있다. 지난 12일 도쿄 아다치구에 있는 조선학교 '도쿄 제4초중급학교'는 건물을 일본 시민들이 피난처로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방했다. 뿐만 아니라 피난민들을 위해 물과 식량 등을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일본 시민들은 트위터 등 SNS를 통해 고마움을 전하며, 재일 조선인에 대한 차별을 멈춰야 한다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일본의 한 네티즌(트위터 아이디: Do*****)은 "왠지 눈물이 났다. 이렇게 지역을 위해 애쓰는 분들에게 왜 참정권이 없는 걸까. 왜 조선학교는 고등학교 무상화 대상에서 배제되어야 하나. 너무 불합리하다"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또 다른 네티즌(트위터 아이디: 4z*****)도 "(재일 조선인들은) 일본에 살고, 납세도 하고, 지역 사회를 위해 적극 활동한다. 한 마디로 좋은 이웃이다. 그들을 교육 등에서 차별하면 더 나은 사회를 기대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일본 시민들의 생각과는 달리, 재일 조선인에 대한 일본 정부의 차별은 심화하는 모양새다. 일본 정부는 2010년 학생 1명당 연간 12만~24만엔(약 134만6천~269만3천원)의 취학지원금을 학교에 지원하는 '고교 수업료 무상화 제도'를 도입했다. 제도 도입 당시에는 조선학교도 무상화 대상으로 검토됐으나, 제2차 아베 신조 정권이 출범하면서 기류가 바뀌었다. 결국 2013년 2월 조선학교를 무상화 대상에서 제외하는 법령이 확정됐다. 이후 조선학교 졸업생들은 도쿄, 나고야, 히로시마, 오사카, 후쿠오카 등 일본 전역 5곳에서 소송을 제기했다. 하지만 최고재판소(한국의 대법원)를 비롯한 일본 법원들은 '일본 정부가 조선학교를 고교 수업료 무상화 대상에서 제외한 것이 문제없다'는 취지의 판결을 잇따라 내놓았다. 이외에도 재일동포들은 지방참정권과 고위공무원 임용권을 갖지 못하는 등 일본 사회에서 극심한 차별을 겪고 있다. 최근에는 일본 정부가 유아 교육·보육 시설에 대한 무상화 정책에서도 조선학교가 운영하는 유치원을 제외해 재일동포들의 반발을 산 바 있다.
미국을 공포에 몰아넣은 가물치 ㄷㄷ
10월 초, 미국 조지아주 그위닛 카운티의 한 연못에서 가물치가 발견되자 주민들은 공포에 벌벌 떨고 있습니다. 현재 가물치는 미국의 토종 물고기를 전부 잡아먹으며 생태계에 심각한 위협을 끼치고 있습니다. 심지어 이번에 발견된 가물치는 본래 중국 양쯔강에서 서식하는 종으로 '육지 위에서도 며칠간 살아있을 정도'로 엄청난 생존력을 지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조지아주의 야생동물자원부는 주민들에게 가물치를 발견할 경우 바로 잡아 죽일 것을 장려하고 있습니다. 야생동물자원부의 맷 토마스 씨는 낚시꾼들에게 협조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우리의 일차 방어선은 낚시꾼들입니다. 가물치들이 다른 곳으로 확산하지 않도록 낚시꾼들과 힘을 합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야생동물자원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가물치를 발견하거나 잡았을 때의 대처법을 발표했으며, 내용은 아래와 같습니다. - 절대 방생하지 말 것 - 잡자마자 죽이고, 냉동시킬 것 - 가능하면 사진을 찍을 것 - 가물치가 발견된 위치(GPS 좌표)를 기록할 것 - 즉시 해당 지역의 야생동물자원부에 보고할 것 야생동물자원부는 이번 가물치가 특이한 호흡을 통해 육지에서도 며칠 동안 생존하는 물고기임을 강조하며, 일부 언론은 '가물치를 괴물'이라고 표현할 정도로 가물치에 대한 두려움을 드러냈습니다. 한편, 야생동물자원부는 양쯔강에 있어야 할 '괴물 가물치'가 어떻게 조지아주까지 흘러들어왔는지 알 수 없다고 발표하며 미국 생태계 보호를 위해 절대 가물치를 호수나 강에 풀어놓지 말라고 당부했습니다.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빙글 님들 저 진짜 하루 12시간 일 하며 꼬리스토리 동물뉴스 홈페이지 오픈했습니다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축하해쥬데오ㅠ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