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xbq
1,000+ Views

자녀에게 주고 싶은 ‘돈에 관한 교훈 4가지’

자녀에게 경제관념을 가르치는 방법은 많이 나와있다. 구글에 ‘돈 교훈 아이 자녀’를 치면 무려 1억4,400만 개나 되는 결과가 뜬다. 다음은 내가 우리 부모님께 배워 우리 아이들에게 전수해주고 있는 가르침이다.
노력(hard work)의 중요성
10대 때는 의례 그렇듯 나도 경제적으로 독립해 내 돈으로 친구들과 어울리고 싶었다(인터넷이 나오기도 전, 고전 아케이드 게임 ‘팩맨’이 갓 출시됐을 때 얘기다). 월급 한푼 못 받고 아버지 일을 돕게 돼 있었는데, 저녁식사 시간에 이건 너무 불공평하다고 불만이라도 터트리면 아버진 내 접시를 가리키며 “그게 네 월급이다”고 말씀하곤 하셨다.
하루는 아버지가 돈을 어떻게 버는지 한번 경험해보라셔서 공장 생산라인에서 8시간을 꼬박 일한 적이 있다. 일이 끝나자 온몸은 녹초가 됐고 여기저기 안 쑤시는 데가 없고 움직이기도 힘들 정도였다. 게다가 다음날 똑같은 일을 반복해야 했다. 저녁식탁에서 밥 먹다 말고 꾸벅꾸벅 졸고 있는 나를 향해 아버진 미소만 지으셨다. 하지만 그때 난 아버지가 옳았음을 깨달았다. 학교 공부를 열심히 해 평생 이런 힘든 일을 하지 않아도 되게 해야겠다고 결심한 것이다. 아버지의 교육은 효과가 있었다. 돌아보면 오늘의 나를 있게 한 귀중한 깨달음의 순간 중 하나였다. 16살난 내 아들에게도 난 똑같이 했다. 햄버거 가게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나와 같은 것을 깨닫게 했다. 아마 아버지가 하늘에서 우릴 보며 미소짓고 계실 것이다.
저축의 중요성
어릴 때 틈만 나면 “앞으로 어떤 일이 생길지 모르니 저축해야 한다. 미래를 대비해야 한다,” “은행이 너를 돈 벌어주게 해야지 네가 은행을 돈 벌어주게 하면 안된다,” “빚은 망하는 지름길이다” 같은 얘기를 들었다. 이런 믿음은 내 마음 속 깊숙이 각인돼서 지금 내 자식들에게 되풀이하고 있다. 아이들 손을 잡고 신용협동조합에 가서 할아버지∙할머니께 받은 돈, 생일이나 크리스마스 선물로 받은 돈을 저금하게 한다. 그리고 얼마 안되지만 불어나는 이자를 직접 확인하게 한다. 저축한 보람을 느낄 수 있게 말이다.
계획적 소비의 중요성
우리 부모님은 모든 걸 현찰로 지불하셨다. 물건값이 얼마인지, 그리고 그만큼의 돈을 벌려면 얼마나 일해야 하는지를 항상 강조하셨다. 나도 우리 아이들에게 같은 식으로 이 세상에 공짜는 없으며 무언가가 갖고 싶으면 그걸 살 돈부터 모아야 한다고 가르친다. 난 신용카드사에서 제공하는 여행혜택을 누리길 좋아하는데(물론 신용카드대금이 밀리는 일은 결코 없다!), 그것 때문에 신용카드를 쓸 때면 아이들에게 고지서가 날아오면 갚아야 할 돈이라는 걸 강조한다. 아들이 무언가를 사달라고 할 때면 몇 시간동안 햄버거를 만들어야 그만한 돈을 벌 수 있는지 설명하며 “그만한 가치가 있는냐?”고 묻는다.
복리의 중요성
일찌감치 투자하는게 얼마나 중요한지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난 “더 많이, 더 일찍 투자할수록 이득”이라는 말을 달고 산다. 10대인 아들은 몇 주 후면 로스 IRA(개인은퇴) 계좌를 여는데 2014년에 불입가능한 최대액수를 넣을 계획이다. 더이상 일을 하지 못하거나 돈을 벌지 못하게 될 때가 올텐데 그런 때가 오면 어떻게 살 것인가? 버는 돈의 일부를 저축하는 것이 중요한 건 이 때문이다. 인생 말년을 위해 조금씩이라도 따로 떼어 모으는 습관을 들이면 나중에 후회하지 않을 것이다.
아버지가 재무설계사라 일찍부터 바람직한 돈쓰기 습관을 들일 수 있다는 게 아무래도 아이들에게 좋지 않을까 싶다. 아이들이 경제적으로 독립한 뒤, 부모가 동전 한닢도 계획없이 허투루 쓰지 않았으며 그런 부모에게 손벌릴 생각일랑 하지 말아라 라고 말할 순간이 오길 고대한다. 그때쯤이면 아이들은 이미 빈둥대기보다 스스로 열심히 노력하고 저축하고 일찌감치, 그리고 자주 투자하는 편이 낫다는 것을 터득했을 것이다.
<소식받기 하시면 매일 매일 감명깊은 명언을 전달해드립니다 >
↘↘↘↘↘↘ ↘↘↘↘↘↘ ↘↘↘↘↘
▶√소식받기 》 http://me2.do/5IKSOdEF
▶√소식받기 》 http://me2.do/5IKSOdEF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의사소통! 일방통행의 정신적 폭력
의사소통! 일방통행의 정신적 폭력 사랑은 상대방을 위해서 즐겁게 나를 희생할수 있는 마음이다. 배려는 나의 욕구나 감정을 내려놓고 상대방을 먼저 이해하려는 자세이다. 관심은 내 눈으로 상대방의 상태를 잘 살펴보는 행위이다. 부모가 자녀에게 최선을 다했다는 표현은 자신의 입장일뿐 자녀의 입장과 다를수 있다. 사랑, 배려, 관심은 사실 자기관점이 아닌 오로지 타인관점을 지향한다. 사랑이 자기관점이면 집착이며 배려가 자기관점이면 자만이며 관심이 자기관점이면 무시이다. 나쁜 마음을 갖고 소통하는 자는 그냥 나쁜 놈이다. 좋은 마음을 자기관점에서 소통하면 이기적인 사람이다. 편협하고 고지식한 사람이 된다. 좋은 마음을 타인관점에서 볼수 있는 사람은 선량하고 지혜로운 자라 할수 있다. 우리의 의사소통 방식은 대체로 자기관점이다. 나 역시도 그러하다. 그런 의사소통은 일방통행이며 보이지 않는 정신적 폭력 행위와도 같다. 나는 내 맘대로 타인의 마음속으로 자유롭게 왔다 갔다 할수 있다. 일방통행이기 때문에.. 타인은 자유롭게 내 마음속으로 오갈수 없다. 나로인해 심리적인 감금상태이기 때문이다. 그럴바에는 차라리 소통하지 않는 것이 좋다. 소통이나 대화가 아닌 괴롭힘이기 때문이다. 나는 행복하고 즐거울지 모르겠지만 상대방은 움직이지 못하고 당신에게 통제당해야 한다. 당신이 아무리 미소를 머금고 비싼 과일을 들고갈지라도 상대방은 숨이 막혀서 도망가고 싶을지도 모른다. 상대방을 자기 맘대로 소유하려 하거나 통제하려는 마음은 사랑, 배려, 관심, 최선을 가장한 가장 위험한 정신적 폭력이라 생각한다. 자기의 결핍을 상대방을 통해서 채우려는 그런 마음? 상대방이 나에게 잘 맞춰주고 따라줘야 하는 그런 마음? 당신은 드라큐라인가? 그렇다면 최소한 사랑이니 관심이니 배려이니 그런 고귀한 단어를 사용하지 않았으면 한다. 나 역시도 잠시 반성해본다. 김영국 행복명상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