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oaclinic1
10,000+ Views

몸에 신맛이 과하면??


식치전문의 정세연입니다.
적당한 신맛은 근육을 수축시켜 탄력이 저하를 잡아줍니다.
노화로 인해 얼굴 살이 쳐지고 가슴 근육이 쳐지는 증상 등을 개선하므로 피부미용이나 노화방지에 도움을 주지요.
탄력 개선에 도움을 준다는 화장품 원료들로 석류같이 비타민C가 풍부한 천연재료들이 쓰이는 것이 이 때문입니다.

그런데 신맛도 절대 과하게 섭취해서는 안 됩니다.

신맛 - 몸이 잘 붓는 사람은 피해야..

신맛은 체내에서 수분을 생성하는데, 수분 대사가 잘 이루어지지 않고 몸이 쉽게 붓는 사람들은 신맛으로 인한 부종이 생길 수 있습니다.
또한 신맛은 석회질 성분을 녹이므로 과다하게 섭취시에 치아 조직이나 골조직이 녹아 내릴 수 있어요.

뿐만 아니라 육(肉)조직 즉, 살성에도 나쁜 영향을 주게 됩니다.
살은 근육 조직과는 달리 적당히 부드러우면서 탄력이 있어야 합니다.
그런데 과도한 신맛은 필요 이상으로 살 조직을 치밀하게 만든답니다.
이것이 오랜 기간 지속되면 수분이 빠져 나가면서 궂거나, 아예 유방의 치밀조직 같은 상태로 바뀌기도 해요.
살이 단단하여 체중이 잘 빠지지 않은 사람, 궂은 살이 자주 박히는 사람 등은 신맛을 적당히 섭취해야 합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라따뚜이~~
친한 후배들이랑 프랑스 가정식 음식점에 간 적이 있다. 거기 대표 음식이 라따뚜이였다. 애니매이션으로 더 유명해진 요리이기도 하다. 라따뚜이는 야채를 듬뿍넣은 담백한 요리로 건강식이라 할수 있다. 물론 여자들이 더 선호하는 맛이긴 하다. 그다지어려워 보이지 않고 집에 있는 자투리 야채를 활용할 수 있어 경제적이기도 하다. 준비물 가지, 호박, 양파 파프리카, 청양고추 토마토소스 돼지고기 간것( 양조간장,양파청,후추,참기름) 1. 가지, 호박 양파 (또는 자색양파, 파프리카-색 조합은 훨씬 예쁨) 를 0.5센치로 썰어 가지,호박양파순으로 정렬해 놓는다. 2. 돼지고기 간 것은 간장, 양파청,후추,참기름를 넣어 양념해 놓는다. 3. 마늘과 양파를 다져놓고 나머지 가지, 호박자투리와 파프리카를 다져 준비한다. (이때 집에 남은 야채 모두 골고루 넣어도 됨) 4. 바비레드의 레드시리즈처럼 청양고추를 다져 첨가한다. (느끼한 맛을 잡아주니까 하지만 기호에 따라 가감) 5. 올리브 오일을 두르고 마늘, 양파 다진것을 넣고 볶다가 돼지고기랑 나머지 야채, 청양고추를 넣어 볶은 후 토마토 소스를 부어 끓인다. 6. 5를 그릇에 담고 가지,호박,양파 정렬한 것을 그릇 위에 동그랗게 담는다. 7. 180도에서 5분 예열한 후 200도 25분 맞추고 오븐에 조리한다. (시간은 상황따라 가감)
자궁에 샴푸 성분이 쌓인다는 썰의 진실.jpg
아마 시작은 이런 개같잖은 건강 마케팅이었을 것이다. 거지같은 공포소구... 계면활성제가 공중보건에 기여한 바를 생각한다면 당연히 개소리 이런 개소리가 트위터에 퍼지고 퍼져 대체 무슨 영상을 본거니 대체 주변 산부인과 의사는 누구고 환경공학 전공하신 분은 누굴까 막판의 "공부하세요"가 킬링포인트 전문가들은 N사의 공격적인 마케팅에 놀랐다면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는 입장이다. 아직 밝혀지지 않은 위험성이 존재할 수 있다는 것을 부각, 과장한 것으로 본다. 어떤 식품, 의약품, 화장품이든 위험도가 기준치를 넘는다면 판매할 수 없다. 시중에 판매되는 상품들은 전부 사내, 국가 안전성 부서들로부터 꼼꼼히 검사받게 된다. N사가 지적하는 문제의 계면활성제는 두 물질의 경계면에 흡착해 성질을 현저히 변화시키는 물질이다. 처음에는 천연 성분으로 만들었지만 2차 세계대전 중 독일이 석유에서 추출한 합성계면활성제를 개발하면서 석유계 화학물로 제작됐다. 이 성분에 문제가 아주 없는 것은 아니다. 다만 N사가 잘못된 정보를 주고 공포감을 조성하는 게 문제다. 한 피부과 전문의는 “합성계면활성제는 세정이 잘 되는 게 장점이나 제대로 헹구지 않아 두피에 남으면 각질이나 두피에 존재하는 천연보습인자 등의 방어막을 녹일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충분히 헹궈내면 해결될 문제다. 계면활성제를 샴푸에서 빼기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계면활성제가 없으면 세정이 되지 않고, 샴푸의 가장 기본적인 목적은 세정이기 때문이다. 대신 함유량이 적거나 천연재료를 활용한 샴푸를 찾아보는 것도 한 방법이다. 그니까 걱정말고 샴푸 쓰시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