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chHolic
1,000+ Views

오피스2016 “한손엔 협업·다른 손엔 보안”

마이크로소프트가 오피스2016을 전 세계에 동시 출시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윤무한 상무는 오피스2016이 “생산성과 비즈니스 프로세스에 대한 재정의를 담고 있다”면서 이를 위한 3가지 조건으로 신뢰할 수 있는 보안과 협업을 통한 혁신, 영업 생산성 극대화를 들었다. 오피스2016은 이미 마이크로소프트가 천명한 윈도 외에 iOS와 안드로이드 등 다플랫폼 지원 외에도 열린 플랫폼을 지향한다. 오픈API를 이용해 오피스365를 다양한 앱에 통합할 수 있다는 것. 이를 통해 관련 UI를 원하는 대로 개발할 수도 있다. 윤 상무는 이런 프로그램 모듈 개방을 활용 중인 에버노트와 우버 같은 IT 기업을 예로 들기도 했다. 오피스2016의 특징을 보면 먼저 공동 편집과 버전 관리 기능을 지원한다. 여러 명이 공동 작업을 하는 동시에 버전 관리까지 곁들인 것. 그 뿐 아니라 검색 기능인 텔미(Tell Me)를 이용해 오피스 내 원하는 기능을 곧바로 찾아볼 수 있다. 내부 기능 외에도 문서 작업 중 스마트 조회 버튼을 누르면 빙(Bing) 검색을 오피스 내에서 실행, 문서에 사진 같은 걸 곧바로 드래그앤드롭으로 추가할 수 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조성호 부장에 따르면 지금은 빙 검색만 지원하지만 오피스 API를 이용하면 외부 서비스 연동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엑셀 역시 편의성을 끌어올렸다. 트리맵과 선버스트 등 새로운 차트를 추가해 데이터 시각화를 강화하는 한편 파워 쿼리를 이용하면 네이버 등 웹사이트에서 찾은 데이터시트를 URL만 입력하면 곧바로 불러와 재편집 없이 엑셀 데이터로 활용할 수 있다. 파워포인트에는 화면 녹화 기능을 더해 오피스 내 작업 과정 등을 영상으로 프레젠테이션할 수도 있다. 또 아웃룩은 문서 지문을 이용해 특정 문서는 기업 내에서 외부로 전송할 수 없도록 보안 기능을 강화했다. 이런 문서를 외부로 보내게 되면 관리자에게 사유를 제출하는 건 물론 받은 사람도 메시지 암호화 상태에서 오피스365닷컴을 통해 확인하게 된다. 오피스2016은 이들 기능 외에도 원노트와 지난 8월 오피스365에 포함된 새로운 기능인 스웨이도 함께 지원한다. 스웨이는 일종의 디지털 스토리텔링 도구다. 오피스는 마이크로소프트가 가진 킬러 콘텐츠 가운데 하나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설명을 빌리면 오피스는 전 세계적으로 12억 명에 달하는 사용자를 확보하고 있다. 월 미팅 생성 건수 역시 8.5억 명에 달한다. 모바일앱 다운로드는 1억을 넘었고 매일 2∼3시간은 오피스앱을 이용 중이라고 한다. 그 밖에 오피스365를 통한 발송 이메일 건수는 4조 건, 원드라이브 같은 저장공간은 470PB다. ( http://techholic.co.kr/wp-content/uploads/2015/09/office2016_150923_6.jpg ) 오피스가 처음 선보인 건 지난 1989년. 이후 1990년 오피스 2.0, 오피스97을 선보이면서 아웃룩을 포함했고 오피스 2003에선 원노트를 라인업에 넣었다. 2011년 마이크로소프트는 오피스365를 출시하면서 클라우드와 오피스의 접목을 꾀했다. 이에 따라 마이크로소프트의 업데이트 전략도 달라졌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이전까지만 해도 평균 3년 주기로 신제품을 업데이트하는 온프레믹스 전략을 택했다 하지만 윤 상무는 앞으로 오피스 시리즈는 하이브리드 온프레믹스라는 투트랙 업데이트 전략을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평균 3년 주기인 신제품 업데이트 외에 클라우드를 통해 매월 정기 업데이트를 병행하겠다는 것이다. 실제로 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 12개월 동안 오피스365의 기능이나 서비스를 184개 업데이트해 제공했다고 덧붙였다. 오피스2016은 40개국 언어를 지원하며 운영체제는 윈도7 이상에서 이용할 수 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에 따르면 오피스365 구독자는 곧바로 앱 업데이트가 가능하다. 일반 소비자나 중소기업 구독자를 대상으로 한 자동 업데이트는 10월부터, 기업 고객은 내년부터 가능하다는 설명. 이에 따라 개인 오피스365 구독자도 오피스닷컴에 접속해 설치 과정을 거쳐야 한다. 킬러 콘텐츠로서의 면모를 보여왔던 오피스 시리즈인 만큼 2016 버전이 어떤 반응을 불러올지 관심이 모아진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어이없는국민은행ᆢ인터넷뱅킹
뭔가 잘못되서 ㅡ얘기하자면 너무 길어생략ㅡ 국민은행에 문의했더니 국민은행 스타뱅크 를 깔아서 요래요래 안내를 받았어요 인증을 거의 삼십분 이거하고 저것하고 해도 계속 되돌이표 ᆢ 결국다시전화해서 저희11시부터 2시30분까지는 오래걸린다고 연결음이나오며 기다릴거냐 대기힐거냐를 ㅡ평소미래에셋에서 노래나와서 짜증났는데 노래는 양반이었다 ㅡ 계속하다가 연결되물었더니 자기네는 *꼭 통장을 만들어야만 인터넷뱅킹이 가능하다* 라고 하네요. 난 청약, 가맹점 두개나있다 그래서 가맹정 통장으로 현금카드도 쓰고있는데 ᆢ 반드시 일반통장을 만들어야한다 라고 ᆢ 그럼 앞에 인등할때 체크박스 밑에 반드시 일반통장을 만들어야만 인터넷뱅킹을 할 수 있다고 명시되어있어야하지 않냐고 물었더니 자기도 그렇게 생각한다고 한다 어이가 없어서 국민은행에 대고 묻습니다. 요즘 다들 통장안말들어 준다고 하던데 쉽게 만들어주는것도 이해안가지만 가맹점 우대 통장을 통장우대안해주는 댁내들 국민은행도 이해안가네요 ᆢ 결국은 도장ㆍ신분증 등등을 가지고 직접 내방해야한다는 결론으로 ᆢ 이게 말이되는지 ᆢ 어이가없네요 그림이 아이스크림인데 왜 엿으로 보일까요?
2D-평면 레이져
레이져 각인이란, 투명한 크리스탈에레이져 빛을 쏘아 크리스탈 내부에 아주 미세한 점으로 흠집을 내어 그 점들이 모여 원하는 형상으로 표현되는 일종의내부에 찍히는 인쇄라고 할 수 있습니다. 먼저, 인물 사진이 레이져로 어떻게 찍히는지 알아보겠습니다. 아래 내용은 사진을 레이져로 찍기 전 단계의 과정입니다. (배경, 건물 등도 모두 이와같은 편집방법을 쓴다) 위와 같이 흑백으로 사진시안을 잡는 것은 크리스탈 자체가 무색 투명하여, 레이져 빛을 쏘면 크리스탈 내부가 미세하게 부서져 흰색점으로 표현되기 때문입니다. ▶ 2D인물 레이져 다음 사진은 위 과정으로 편집한 부모님 사진을 레이져로 찍은 제품입니다. 2D 평면으로 일반 사진을 흑백으로 인쇄한 느낌과 비슷합니다.  글자와 나눔의 하트모양 모두 평면으로 찍었습니다.  위와 같이 2D평면으로 레이져를 찍으면 오른쪽 사진과 같이 측면 모습도 평면이 됩니다. (2.5D반입체나 3D입체 카테고리로 들어가 옆면사진을 비교해 보세요~) ▶ 인물+배경이 들어간 2D 레이져 LED받침이 결합된 제품으로 파란색 조명을 켰을 때의 모습입니다. (*LED크리스탈 받침-하나크리스탈 자체개발 및 판매중) ---------------------- ☎ 관리자 연락처 : 010-9949-1649 (부재시, 010-9025-2530) ▶ 카톡 플러스 ID : hanacrystal ▶ 네이버톡톡 : 하나크리스탈 ▶ 이메일 : morekjh@hanmail.net (자료보내실 때 확인이 빠릅니다.) ▶ 홈페이지 : http://www.hanacrystal.com